사인암 벽속의 암자 그리고 탄로가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충청북도

사인암 벽속의 암자 그리고 탄로가

단천 (丹泉)
댓글수402

하늘에서 내려온 한폭의 그림이라고 추사 김정희가 예찬 한 사인암





사인암은 단양이 고향인 고려의 유학자 역동(易東) 우탁(禹倬 1263~1342)이 지냈던 사인(舍人)이라는 벼슬에서 나온 것으로

조선 성종 때 단양군수를 지냈던 임재광이 그를 기리기 위해 이 바위 이름을 사인암이라 지었다.





























사인암을 다녀 갔는데 예전에는 출렁다리도 없어서 앞에서 보고 가니 이속에 암자가 있는 것을 몰랐다

벽속에 숨어 있는 암자를 확인 하려고 이곳에 다시 온 목적이다 암자 아래 탄로가 시비도 있다








































우탁은 감찰규정으로 근무 할 때 왕의 비행을 고치고자

지부상소 (持斧上疏, 받아주지 않으려면 머리를 쳐 달라고 도끼를 가지고 올리는 상소)를 한 충신이다


탄로가 (嘆老歌, 늙는 서러움을 노래 한 시)

한 손에 막대 잡고 또 한 손에 가시 쥐고

늙는 길 가시로 막고 오는 백발 막대로 치려 하더니

백발이 제 먼저 알고 지름길로 오더라








맨위로

http://blog.daum.net/nada249/38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