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천블로그

천년 고사목의 재탄생 목굴암

작성일 작성자 단천 (丹泉)

천년고사목에 새 생명을 불어 넣어 다시 탄생시킨 대단한 작품이 있다





박달재 정상에 있는 천년목찰 목굴암.  





천년을 살고 죽은 느티나무 속에 성각스님이 3년2개월 정성 끝에 부처님을 조성한 목굴암 (둘레 8m,, 높이 6.5m)










한사람만 들어갈수 있다





일인일실, 두사람은 들어갈수도 없다





목굴암 내부 부처님





부처님과 단둘이 대면한다















역시 천년된 고사목에 오백나한과 삼불을 성각스님이 3년 6개월 각고 끝에 조성한 불교예술의 극치 이다 (둘레 8.5m 높이 7.2m)





삼불은 과거, 현재, 미래를 뜻 한다고 한다













































성각스님이 충주에서 죽어서 쪼개진 느티나무를 발견하고 영감을 얻었는데 나무 주인이 일본인에게 팔려는 것을

"민족의 유산을 남기고자 한다"고 설득하여 나무를 박달재로 옮겨와 이 작품을 탄생 시켰다고 한다





묘한 작품도 있다 (작품명, 108번뇌)







불심과 지극한 정성이 없으면

불가능한 작품을 만들어 박달재 목굴암에 전시를 하는데

종교를 초월한 예술작품으로 많은 방문객이 찾고 감탄하고 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