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내리는 날에는 카메라를 들고 나가 사진 찍는 일은 절대 안 하는 것으로 하였는데

어느 비내리는 날 오후에 용감하게(?) 용기를 내어 푸르름이 있는 한강가 다산생태공원으로 나섰다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강한비도 지나가고 괜히 나왔나 카메라가 젖을까 살짝 후회도 된다





죽단화





백일홍





벌개미취










산사나무




















두메부추










범의 꼬리










그치는  듯 하더니 비가 또 내리고,,,










연꽃도 여름을 뒤로 하고,,,

 




연꽆 한송이가 늦게 피어 온 몸으로 비를 맞고 있는게 애처롭게 보인다.





물옥잠

















우산 받치랴  카메라 앵글 마치랴 샷타 누르랴

역시 비오는 날은 출사가 쉬운 일은 아니다

사진도 만족 하지 못 하고

내리는 비를 담고 싶은데

아직 요령과 실력이 안된다

몇번 더 고생하고 경험을 해야 요령이 생길 것 같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