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man

[스크랩] 한옥... 목재맞춤

작성일 작성자 화련쇠

목재맞춤

 

치 목 기 법

 

1.1 먹긋기

  ㄱ. 먹선긋기는 기존 기법에 따라 먹통, 먹칼, 먹물 등을 현장에 준비하고 시행한다.

  ㄴ. 치장먹줄의 굵기는 0.5mm 정도로 하고, 바심질용 먹줄의 굵기는 0.8mm 정도로 한

       다.

  ㄷ. 먹칼은 대나무쪽을 날두께 0.5mm 이하로 깍아 사용하며, 먹선은 먹칼을 수직으로

     세워 긋는다. 연필이나 싸인펜과 같은 현대적인 연장은 사용하지 아니한다.

  ㄹ. 먹매김은 심먹, 자름, 구멍가심, 반닫이, 끌구멍, 내닫이구멍 등 정해진 먹매김 기호로

     표시하며, 톱이 먹줄을 살리는지 중심을 지나는지 표시한다.

  ㅁ. 부재의 이음과 맞춤부분은 목재의 건조상태에 따라 조절해서 먹매김한다.


1.2 원형부재 치목

  기둥, 도리 등 단면이 워형인 부재의 치목 순서는 다음과 같다.

  ㄱ. 도끼, 자귀 등을 사용하여 곁가지와 피죽, 옹이 부분을 제거한다.

  ㄴ. 단면이 최대가 되도록 4변에 먹줄을 놓고 켠다.

  ㄷ. 4변을 켠 다음 8각으로 치목한다.

  ㄹ. 8각의 제재목에 다시 먹줄을 놓고 16각으로 치목한다.

  ㅁ. 16각의 제재목을 대패, 자귀 등으로 모서리 부분을 깍아 단변이 원형이 되도록 치목

      한다.

  ㅂ. 표면히 평활하게 되도록 2~3회 대패질 한다.

  ㅅ. 마감면의 처리는 전통 대패를 사용하여 원형의 질감이 나도록 마무리 한다.

  ㅇ. 부재치수는 마무리치수이며 건조수축으로 인해 줄어들 수치를 감안하여 치목한다.

  ㅈ. 원형부재는 표면에 나타난 나이테가 기존의 부재와 유사한 것을 선별하여 사용한다.


1.3 각형부재 치목

  ㄱ. 원칙적으로 원형의 통나무에서 각재를 만든다.

  ㄴ. 소요치수는 설계도서에 표기된 마무리치수로 한다.


1.4 이형부재 치목

  ㄱ. 단면이 오각 이상이거나 부정형일 경우와, 워형 및 각형의 치목에서 후리기, 바데떼

     기등을 하여 이형단면으로 만든다.

  ㄴ. 서까래, 부연, 추녀, 사래와 같은 곡재는 자연산 목재를 선별하여 사용하고, 목재수급

     이 불가한 경우에는 담당원과 협의하여 원목에서 변재를 깍아낸 각재를 치목하여 사용

     한다.


1.5 따내기

  ㄱ. 이음과 맞춤을 위하여 따내기를 한다.

  ㄴ. 외쪽따내기 : 한쪽만 따내기를 한다.

  ㄷ. 양쪽따내기 : 양쪽 따내기를 한다.

  ㄹ. 따내기는 장부촉과 같이 돌출한 것과 촉이 끼워지는 구멍을 만들때 두 부재가 헐겁지

     않고 꼭 끼워져야 하며 수축으로 인해 헐겁지 않도록 충분한 두께를 유지한다.

 


1.6 홈파기

  ㄱ. 다른 부재를 끼우기 위하여 부재의 일부분을 파낸다

  ㄴ. 막힌홈파기 : 부재를 관통하지 않고 소정의 깊이만 파낸다.

  ㄷ. 뚫린홈파기 : 부재를 관통하여 파는대

  ㄹ. 홈파기 치수는 이어지거나 맞춰지는 부재가 빠져나오지 않도록 한다.

 


1.7 파내기

  ㄱ. 다른 부재를 받치도록 부재를 파낸다.

  ㄴ. 반턱파내기 : 부재의 윗면을 파내어 다른 부재를 받치게 한다.

  ㄷ. 온턱파내기 : 부재의 윗면을 관통하여 파내어 다른부재를 받치게 한다.

 


1.8 그레질

  ㄱ. 맞댄면이 일정하지 아니한 두 부재를 밀착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기법으로 기둥뿌리

     와  맞대는 부분에 요철이 있는 초석과 기둥하부, 기둥과 주선, 요철이 있는 추녀와 사

     래, 갈모산방과 도리 등에 사용하는 기법이다.

  ㄴ. 그레질을 해야 하는 부재는 그레발의 길이를 여유 있게 둔다.

  ㄷ. 그레먹선은 그레에 먹을 묻혀 한쪽 다리는 요철이 있는 부재에, 다른 쪽 다리는 그레

     떼기 할 부재에 대고 그린다.

  ㄹ. 부재의 외곽에 그려진 그레먹선을 따라 그레발을 파낸다.

  ㅁ. 그레발을 잘라낸 후 지렛대발이 들어갈 수 있도록 심먹을 피해서 지렛대집(지랫대 구

    멍)을 끌로 파낸다

  ㅂ. 기둥 조립시 그레질 후에 기둥먹선과 초석먹선을 맞추기 우해 기둥을 세우고 다림보

    기를 한다.

  ㅅ. 그레발을 딴기 하되, 맞댄면과는 최대한 밀착되게 한다.

  ㅇ. 치목이 완료되면 두 부재를 맞대어 가설치해 보고 잘못된 부분은 수정한 후 조립한

     다.

 


1.9 동바리이음

  ㄱ. 동바리이음은 상부하중에 대해 구조적으로 지장이 없어야 한다.

  ㄴ. 이음재료는 동일 재료로 하고 질감과 나이테 등이 비슷한 것을 사용한다.

  ㄷ. 동바리 부재의 직경은 기존의 부재보다 굵은 것을 사용하여 건조시의 수축을 감안하

     고 건조한 다음 마감정리한다.

  ㄹ. 지붕이 처지지 않도록 버팀목으로 도리나 보 등을 고여 놓는다.

   (1) 벽체를 해체하기 전에 건물이 좌우로 쏠리지 않게 보강을 한다.

   (2) 좌우벽체와 하방을 해체한다.

   (3) 부식부위를 판단하여 표시하고 잘라낼 높이를 정한다.

   (4) 동바리 길이는 너무 짧으면 갈라지므로 부식부위보다 길게 하여 동바리 이음을 한

     다.

   (5) 동바리 이음은 부식상태에 따라 촉이음, 주먹장이음 등 이음 기법 중에서 선택하여

     구조적인 안정과 외형적인 조화(나뭇결 살림)를 이룰 수 있게 한다.

   (6) 귓기둥은 귀솟음을 고려하여 동바리 이음높이를 정한다.

   (7) 기둥 밑동의 외부만 부식된 경우에는 수지처리 등으로 보강하다.

   (8) 버팀목을 해체하고 벽체와 하방을 기존대로 복구한다.


1.10 후리기

  ㄱ. 부재의 단면이 어느 부분부터 점점 휘어지게 치목한다.

  ㄴ. 후리기의 경사도는 설계도서 및 기존 기법에 따라 하되, 각이 지거나 끊어지지 않도

    록한다.


1.11 바데떼기

  ㄱ. 부재의 어느 부분을 움품 들어가도록 깍아낸다.

  ㄴ. 바데떼기 면은 자연스런 곡선으로 한다.

  ㄷ. 바데떼기 면은 배대패, 썰매대패 등으로 대패질하여 마감한다.


1.12 모접기

  ㄱ. 부재의 각진 모서리를 무디게 깍아내는 일이다.

  ㄴ. 모접기는 시작과 끝이 일직선이 되도록 한다.


1.13 소매걷이

  ㄱ. 보나 창방 등 맞춤부위에서 단면이 큰 부재의 양 옆면과 어깨 등을 둥글게 깎아낸다.

  ㄴ. 소매걷이는 면이 일매지게 한다.

  ㄷ. 자연상태의 부정형 부재인 경우 무리하게 직선이 되지 않도록 자연곡선대로 소매걷

    이를한다.


1.14 새김질

  ㄱ. 단청을 하거나 모양을 내기 위하여 끌이나 조각도를 이용하여 부재의 일부분을 파낸

     다

  ㄴ. 새김질의 마무리는 거친 면이 남지 않도록 정연하게 한다.


1.15  초각

  ㄱ. 장식적으로 아름다운 문양을 조각하여 모양(살미, 포대공, 게눈각 등)을 낸다

  ㄴ. 초각은 현촌도를 작성하여 담당원의 승인을 받아 시공한다.

  ㄷ. 살미 등 공포부재의 초각은 건물용도, 건축시기, 건축양식 등에 맞는 모양으로 시공

     한다.


1.16 쇠시리

  ㄱ. 부재의 모나 면을 볼록하거나 오목하게 깍아 모양을 낸다

  ㄴ. 쇠시리의 모양은 외사, 쌍사 등 원형고증한 결과에 따른다.


1.17 바심질

  ㄱ. 바심질할 때는 먹줄을 절반 정도 깎는 것이나, 곱게 다음기, 가셔내기 등의 다음 공정

    이 있을 때에는 먹줄을 남기고 깎아낸다.

  ㄴ. 따내기에서 끌질로 잘라낼 때는 나뭇결의 방향 등을 감안하여 쪼개지지 않도록 조심

    스럽게 따낸다.

  ㄷ. 마감치수를 감안하여 필요 이상으로 따낸는 일이 없도록 한다.

  ㄹ. 바심질한 부분은 끌, 손끌, 대패 등으로 평탄하게 마무리한다.


 

木造建築의 結構方法

1. 결구법의 개념

 

결구는 건축물을 이루는 각 부재를 짜맞추는 일 또는 그 짜임새이다. 즉 건물을 이루기 위해서는 垂直材와 垂直材, 水平材와 水平材, 수직재와 수평재, 또한 때로 수평재, 수직재와 斜傾材가 서로 얽히거나 짜여지게 되는데 이들 모든 방법이나 모양새를 결구법이라 한다.

 

결구법은 외관으로 노출되지 않기 때문에 육안으로 쉽게 찾거나 관찰할 수 없는 제작기법이라 할 수 있으며, 연결 부재가 구조적 역할을 하는 것일 때에는 이 부재에 작용하는 응력에 따라 그 방법은 다르게 된다.

따라서 목재를 접합할 때에는 부재에 작용하는 역학적 경향을 고려하여 결구방법을 선택하여야 한다.

 

2. 결구법의 분류

 

목조건축의 제작과정에 나타나는 결구방법은 크게 부재의 이음맞춤 그리고 붙임으로 

대별할 수 있다.

 

이음이란 부재를 길이방향으로 이어가는 방법, 즉 두 부재이상의 부재들을 연결할 때 수직재는 수직재에 수평재는 수평재에 연결시켜 하나의 부재로 사용할 때 그 이음자리나 방법을 말한다.

 

맞춤이란 두 부재이상이 서로 직교하거나 경사지게 짜여질 때 맞추어지는 자리나 방법을 말한다. 맞춤에서도 이음과 같이 두 부재가 맞추어지는 자리나 맞춤상태를 맞춤새라 지칭한다.

그리고 맞춤에서는 끼움과 짜임기법으로 나누어지는데, 끼움기법은 수직재에 수평재나 사경재 또는 수평재에 수직재나 사경재를 끼울 때 母材의 옆면에 다른 재의 장부 또는 촉 등의 내민 끝을 끼워 고정하는 방법이나 연결자리를 말하며, 짜임기법은 연결되는 부재의 단부나 중간부분에서 서로 직각되거나 경사지게 맞추어지는 방법이나 연결자리를 말한다.

 

한편 붙임이란 지금의 합판과 같이 넓은 면적의 목재가 필요할 때 사용되는 결구방법으로 작은 폭의 부재를 여러개 연결시킬때의 그 방법이나 연결자리를 말한다.

 

2.1 이음

 

이음은 결구가 형성되어지는 방향과 위치에 의한 분류와 타부재 보강에 의한 분류로 나눌

 있다.

 

① 결구가 형성되어지는 方向에 의한 분류

방향에 의한 분류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다.

하나는 수평재와 수평재의 이음인 수평이음과, 다른 하나는 수직재와 수직재의 이음인 수직 이음이다. 이음은 대부분의 이음방법은 수평이음에 속하고, 수직이음 기법은 보통 기둥에서 만 찾아볼 수 있다. 즉, 고주가 설치되는 건물의 수직재 연결방법이나, 중층이상의 건물에서 內陣의 고주는 대부분이 이 이음을 사용하며, 塔形式을 갖춘 목조건물의 心柱에서도 수직이음을 적용한다. 그리고 기둥 밑동의 부식부분을 짧게 잘라서 길게 이어내는 동반이음(밑동이음 또는 밑둥이음)기법도 수직이음에 해당한다.

 

② 결구가 형성되어지는 位置에 의한 분류

위치에 의한 분류에는 柱心이음, 空間이음, 밑받침이음 등 3가지 유형을 들 수 있다.

 

柱心이음은 支持材의 중심부에서 수평재를 이어대는 방법으로 위치에 의한 분류중 가장

일반적으로 이용되는 기법으로 수직하중의 전달이 명확한 것이 장점이라 할 수 있다.

주심이음이 사용되는 예로서 外陣柱 위에 놓이는 평방, 장혀, 도리 또는 규모가 큰 內陣柱上部의 도리, 장혀의 수평이음이 이에 속한다.

 

空間이음은 주심이음과 반대되는 기법으로서 사용빈도는 매우 적다. 이것은 특수한 상황으로 또는 상부에서 오는 하중이 전혀 고려되지 않을 때 사용하는 기법이다. 이 기법은 구례운조루의 歸來亭 측면난간, 월성 양동마을의 心水亭난간 두겁대들에서 찾아볼 수 있다.

 

밑받침이음(베게이음)은 柱心이음의 기법과 마찬가지로 이음이 되는 위치는 지지재의 상부가 된다. 그러나 지지재 바로 위에 이음되는 부재들이 올려지는 것이 아니고, 주두와 他部材가 올려지고 그 위에서 2개 이상의 부재들이 이음되는 기법이다. 이 기법의 예로서는 종도리와 하부 장혀의 이음이나, 7량집에서의 대량이나 종량 위에 오는 중도리와 그 하부 장혀이음이 이 기법에 속한다.


③ 결구방법에 의한 분류

결구방법에 의한 이음의 종류에는 수십종이 있으나, 이것을 크게 平이음(맞이음), 빗이음,

턱이음, 丈夫이음, 걸이이음, 턱솔이음 등 6가지 유형으로 분류할 수 있다.

 

평이음은 이음의 원시형태라고 할 수 있는 것으로 기법은 연결될 두 부재의 옆면이나 마구

리면을 소형이나 중형의 자름톱, 손톱 또는 결톱으로 자르고 나서 서로 밀착되게 맞대어 이어지게 하는 것이다. 이것은 수평이음에서 보다는 수직이음에서 많이 사용되며, 특히 수평이음에서 平이음 기법을 맞이음, 맞댄이음이라 한다.

평이음과 맞이음의 결구방법은 동일하지만 연결부재가 하중을 받는 방향은 서로 다르다. 그러므로 맞이음을 사용할 경우에는 밑받침을 사용하거나, 맞이음된 곳에 꺽쇠나 띠쇠(帶鐵) 등으로 보강하여야만 하중을 충분히 견딜 수 있다.

맞이음은 평주위에서의 평방의 연결이 이루어질 때 가끔 나타나지만, 조선시대에는 별로 남아있지 않았나 한다. 평이음은 목조건축물 보다 주로 석조물이나 석주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빗이음(엇이음)은 평이음이나 맞이음이나 같이 결구방법은 동일하나, 연결부재의 이음면이 사절된 두면에 의해서 연결되는 것이 다르다. 빗이음은 수직재의 이음에서는 매우 불리한 이음방법이다. 빗이음의 발전된 기법으로 엇빗이음이 있는데 이것은 두 부재의 연결면에 2개의 빗이음을 하는 것이다.

 

턱이음은 연결되는 두 부재의 연결부에 끌이나 끌자귀, 손자귀 등을 사용하여, 서로 반대되는 턱을 만들어 결구하는 기법이다. 턱이음에는 반턱이음, 빗턱이음, 엇턱이음 등이 있다.

 

장부이음은 한쪽 부재에는 톱, 끌 등을 이용하여 장부를 만들고, 다른 부재에는 끌이나 송곳 등을 사용하여  장부가 낄 장부구멍을 파서, 서로 밀착되게 결구하는 것으로, 장부구멍을 장부보다 약간 크게 뚫으며 결구법 나타나는 틈은 쐐기를 망치나 메를 사용하여 때려 박는다.

장부이음은 평이음, 빗이음에 비하여 橫力을 비틀림에 비교적 안정된 결구방법으로 목조건축 製作시에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기법이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기법은 열장(주먹장)이음이나, 열장이음의 複合形態이다. 열장이음은 주먹모양의 장부를 돌출시키고, 장부의 斷面幅을 넓게 만들어 이음한 후 빠져나오지 못하게 한 방법으로 비틀림을 방지한다.

열장이음이 사용되는 예로서는 수직이음에서는 기둥부재가 짧거나 기둥을 보수할 때 주로 사용되며, 수평이음에는 평방, 도리, 마루의 여모중방과 장귀틀이나 동귀틀 등 여러곳에서 사용된다.

 

장부의 길이에 의하여 긴장부이음과 짧은장부이음으로 분류할 수 있다.

그리고 십장부이음은 柱身斷面을 4등분하여 그중 대칭하여 2分(푼)을 도려내어 요철을 만든후 이와 반대쪽으로 오려낸 타부재를 접합하도록 하는 방법이다. 이 기법은 비교적 발달된 기법이나 널리 사용되지 못한 수법이라 한다.

 

④ 他部材의 補强에 의한 이음 分類

쐐기, 산지, 촉, 이음판, 은장 등과 같은 목부재나 띠쇠, 못 등과 같은 鐵材類의 보강에 의한 방법으로 분류되는데, 보강목재의 경우 결합부재의 목질과 동일한 것을 사용하거나, 참나무와 같은 강도가 높고 목질이 굳은 부재를 사용함이 일반적이다.

 

쐐기는 산지나 은장과 함께 가장 흔한 補强방법으로, 이음이나 맞춤 후에 생기는 틈에 斜斷된 삼각형의 목재를 박는 곁쐐기와, 결구시 생기는 틈 이외에 특별히 연결부에 쐐기 물림자리를 미리 마련해서 사용하는 벌림쐐기의 경우와 숨은쐐기가 있다. 쐐기는 結構의 면이 상호 밀착되게 하여 마찰력을 증가시켜 물림을 강하게 하고 부재의 빠짐을 방지한다.

이음판에 의한 결구는 연결되는 두 부재옆에 따로 다른 부재를 덧대어 이음하는 기법이다.

그러나 이음판에 의한 결구는 大木, 小木들에 의해서 정교하게 제작된 목조건축에서는 결코 흔하게 찾아볼 수 없는 것이라 생각된다.

 

산지보강은 연결 부재에 송곳 등으로 산지구멍을 내고, 강도가 높은 가는나무를 끼워넣어, 빠지거나 밀려나지 않도록하는 기능을 한다. 산지는 결구되는 부재보다 조금 더 강한 雜木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형태에 따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형태에 따라 방형재와 원형재로 구분할 수 있다.

또 산지는 보강방법에 따라 비녀산지와 메뚜기산지로 나눌수 있는데 비녀산지는 이음·맞춤자리에 두 재를 꿰뚫어 꽂아서 빠지지 않게 하는 것으로 추녀의 뒷몸을 결구하는데 쓰이는 중요한 이음법이며 대부재를 접합할 때와 인방을 기둥에 끼운 후에도 사용된다.

 

에 의한 보강은 쐐기의 기능을 보강한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즉 결구가 이루어지기 전 쐐기 물림자리와 같은 촉물림 자리를 만들어 결구후에 그곳에 촉을 망치나 목메로 박아 넣는 것이다. 그러므로 결구는 면이 보다 밀착되도록 하는 작용을 하는데 쐐기와 다른점은 쐐기의 단면이 삼각형인데 비하여 촉의 단면은 방형 또는 원형이고 길이가 쐐기보다 길다는 점이다. 촉이음은 주두나 소로와 첨차와 결구에서 주로 사용된다.

 

은장보강은 두 재의 이음자리에 은장을 박아 넣은 기법으로 두 재가 서로 빠질 염려가 엇는 안전한 이음법이다. 이것은 목조건조물 뿐만 아니라 석조유구들에서도 흔히 발견되고 있는 기법이다. 은장은 형태에 따라 나비은장, 圓頭은장, 方頭은장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나비은장이음의 사용은 주로 平枋, 昌枋, 道里 등과 같은 수평이음에 널리 사용되지만, 기둥의 수직이음에도 간혹 사용된다. 즉 기둥과 기둥을 촉이음으로 연결하고 연결부에 회전을 방지하기 위하여 나비은장이음을 하는 경우이다.

 

띠쇠(帶鐵)용은 주로 맞이음이나 빗이음과 같은 곳에서 이루어지며, 못(釘) 보다 사용용도가 넓어, 사용용도에 따라 椽釘, 浮椽釘, 蓋板釘, 巡閣板釘 등으로 분류하여 명명한다.

 

2.2 맞춤

 

맞춤의 분류를 크게 끼움맞춤법, 짜임맞춤법 그리고 타부재의 보강에 의한 맞춤으로 나누어 서술하면 다음과 같다.

 

① 끼움법에 의한 맞춤분류

끼움법은 크게 통끼움, 턱끼움, 장부끼움 등으로 나눌 수 있다.

 

통끼움은 한쪽 부재에 다른 부재의 마구리 전체가 들어갈 수 있는 홈을 파서 결구하는 것으로, 끼움방법중 가장 간단하면서도 견고한 기법이라 할 수 있다.

통끼움이 이루어질때는 홈이 있는 부재의 폭이 끼움부재의 마구리 폭보다 넓거나 같은 것이 일반적이며, 홈의 깊이도 부재의 두께의 1/2이상으로 파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턱끼움은 이음분류중 턱이음과 유사하여 한 부재에는 홈을 파고, 끼움 부재에는 턱을 깍아 접합하는 기법으로. 턱의 형상에 따라 턱솔, 반턱, 빗턱, 아랫턱, 내림턱열장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장부끼움도 이음분류중 장부이음과 유사하나 장부의 용도가 이음방법에 비하여 훨씬 다양하다. 장부끼움중 특히 쌍장부에 의한 끼움법을 가름장맞춤이라 하는데 인방을 기둥에 끼움할 때 주로 이 방법을 사용한다. 이 외에도 턱끼움과 장부끼움이 복합된 빗턱장부끼움등의 기법이 사용되고 있다.

 

② 짜임기법에 의한 맞춤분류

짜임법은 크게 턱짜임, 사괘짜임, 연귀짜임으로 분류할 수 있다.

 

턱짜임은 연결되는 두 부재에 모두 턱을 만들어 서로 직각되거나 경사지게 물리게 하는 방법으로 반턱짜임, 十字짜임, 삼분턱 짜임 등이 있다.

반턱짜임은 두 재를 서로 높이의 반만큼 모서리 부분을 따내고 맞춘 자리를 이르는 것으로 아래 놓이는 부재를 받을장 윗 부재를 엎을장이라 한다. 반턱 짜임은 뺄목이 없는 平枋이나 도리부분에서 찾아볼 수 있는 맞춤기법이다.

十字짜임은 반턱짜임과 똑같으나 다만 턱이 부재의 斷部가 아닌 곳에서 형성되어 접합되는 것으로 뺄목이 있는 道里, 平枋, 昌枋, 그리고 공포를 이루는 보와 도리방향의 첨차들의 연결과 띠살창의 살짜임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다.

도리의 十字짜임 중 특히 圓形斷面 도리의 결구를 왕찌짜임이라 하는데, 이 十字짜임은 과거 귀틀집이나 첨성대 상부 方形石材의 연결부, 다보탑 1층난간석 등에서 널리 사용하고 있는 매우 오래된 맞춤 기법중 하나라 할 수 있다.

삼분턱짜임은 귀공포에서 귀한대가 있을 경우에, 보와 도리 방향의 첨차와 한대에 의하여 이루어지는 짜임이다. 십자짜임에 45°방향의 부재가 하나 더 짜임되는 것이다.

 

사괘짜임은 기둥머리에 네 개의 촉을 만들어 도리나 창방, 보머리, 또는 보방향 첨차를 십자형으로 짜임하는 기법으로 모든 건물의 기둥머리 결구에 사용되는 맞춤법이다.

기둥머리의 짜임에는 사괘짜임이외에 상투걸이짜임과 숭어턱짜임이 있는데, 상투걸이는 보머리 부분을 기둥위에 덮어 걸고 도리를 얹으면 기둥 상부에 네 개의 긴촉(상투)이 보와 도리, 두 부재를 꿰뚫어 꽂히게 되는 맞춤으로 일본으로부터 들어온 기법이라 한다.

 

숭어턱짜임은 보의 목을 가늘게 하여 기둥화통가지에 끼이게 하는 짜임법으로 보의 맞춤목을 숭어턱이라 하는데, 주로 익공계양식의 몰익공이나 민도리, 굴도리 양식 민가에서 찾아볼 수 있는 기법이다.

 

연귀짜임은 문골, 문짝, 창틀, 천장틀에서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직각이나 경사로 교차되는 나무의 마구리가 보이지 않게 서로 45°또는 맞닿는 傾斜角의 반으로 빗잘라 대는 맞춤기법이다. 이것은 이것은 맞춤기법중에서도 공작이 까다롭고 높은 기술을 필요로 하는 결구방법이다. 또한 연귀짜임은 목조건축 이외에 木家具를 제작할 때에도 많이 사용되는 기법이다.

 

2.3 붙임

 

붙임이란 부재의 측면을 맞붙여서 넓게 하는 방법으로 넓은 의미에서는 이음법이라 볼 수 있지만, 이음법과 다른 것은 선의 연장이 아니라 면의 확대라 할 수 있다.

붙임제작시에 특별히 주의해야 할 것은 완전히 乾燥된 부재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넓은 널이 건조, 수축에 따른 우그러짐 또는 뒤틀림이 발생하거나 널과 널사이에 틈이 생기게 된다.

붙임결구법은 마루널이나 板璧·서까래 蓋板이나 빗천장의 경우에는 널리 사용되고 있는 기법이다. 붙임을 크게 결구부분의 형태에 의한 분류와 혀에 의한 분류, 타부재와 보강에 의한 붙임으로 분류하여 서술하면 다음과 같다.

 

① 결구부분의 형태에 의한 붙임분류

여기에는 맞댄붙임, 빗붙임, 오늬붙임, 반턱붙임 등이 있는데

맞댄붙임이나 빗붙임은 이음법중 맞댄이음과 동일한 것으로, 마구리면을 다듬는 이음법과 달리 널옆면을 소형이나 중형의 켤톱으로 자르고 나서 평대패나 잔대패질을 하여 서로 맞대어 결구한다.

 이 기법들은 널이 수축하면 틈서리가 생기는 결점이 있으나 제작방법은 편리하다. 따라서 程度가 맞는 實用的인 마루에 많이 쓰이며, 빗붙임은 지붕널 깔기에 사용된다.

 

오늬붙임은 널옆면을 삼각형 모양으로 다듬어서 붙임한다.

 

반턱붙임은 붙임되는 두 널옆면 두께의 1/2을 대패로 따서 턱을 만들어 엎을장과 받을장으로 붙임한다. 이것은 맞댄붙임이나 빗붙임의 단점을 보완한 것으로 널부재의 수축시 생기는 틈을 방지할 수 있다.

 

② 혀에 의한 붙임분류

이 분류에는 널부재 옆면에 혀와 홈을 만드는 제혀붙임과, 동일재질이나 다른 재질의 나무로 혀를 만들고. 연결되는 두 널부재의 옆면에는 홈을 만들어 붙임하는 딴혀붙임(은살대붙임) 등이 속한다. 혀붙임의 용도는 마루널이나 양판문이 양판 또는 징두리양판문의 징두리판에 사용되는 것인데, 빗물이나 이슬 등에 상할 염려가 있으므로 잘 건조된 판재로써 정확히 공작하여야 한다.

 

③ 타부재의 보강에 의한 붙임분류

이 분류의 유형에는 은장붙임, 띠장붙임, 은못촉에 의한 붙임을 들 수 있다. 이것은 결구부분의 형태나 혀에 따른 붙임이 갖는 단점을 타부재로 보완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 즉 수축시 널의 틈서리가 생기는 것을 은장·띠장·은못촉이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은장붙임은 두 널부재의 맞댄자리가 벌어지지 않게 그 사이에 은장을 걸쳐 끼워 넣는 기법으로, 은장의 形狀에 따라 나비은장붙임 方頭은장붙임, 圓頭은장붙임, 꺽쇠은장붙임 등으로 나눌수 있다.

 

띠장붙임은 판벽이나 대분, 板墻門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널부재를 맞댄이음하고 연결되는 널부재의 상·중·하 여러곳에 띠장을 대고 띠장에 釘으로 고정시키는 기법과 띠열장붙임처럼 띠장붙임은 은장붙임이 틈을 방지하는데 비해 널의 건조·수축에 따른 우그러짐이나 뒤틀림을 방지하기 위한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은못촉붙임은 널측면에 은못축을 끼워 붙임하는 것으로 은장붙임과 같이 틈이 생기는 것을 방지해 준다. 그러나 이것은 번거로울 뿐 아니라, 은장붙임에 비해 기능도 떨어진다 할 수 있다.

 

 

 

삼분턱 맞춤/숭어턱 맞춤

 

 

 

 

 

막장부촉 맞짜임(내다지)

 

 

 

 

짜맞춤법의 기본적인 조립방법이다. 못을 사용하지 않고 목재와 목재의 연결법의 기본이 되는 가장 손쉬운 방법으로서 오늘날의 짜맞춤 가구의 기초 공법으로 응용되어 왔다.

 

벌림쐐기 맞짜임

 

 

벌림쐐기 방식. 삐져나온 쐐기는 톱으로 마무리. 쐐기방식은 장부촉방식에 쐐기를 박아 더욱 견고하게 하는 기법. 

 

주먹 장부촉 쐐기 (지옥장부)

 

 

장부촉에 두개의 쐐기를 박는 주먹 장부촉 쐐기 방식. 벌림쐐기와 비슷하지만 촉과 쐐기가 안으로 숨어 들어 뺄 수 없게 만든 것이 특징. 예를 들면 앙카 볼트와 같은 구조.

 

 

 

 

 

막이산지

 

 

장부촉에 산지를 끼어넣는 방식

 

 

겉쐐기

 

 

 

막장부촉에 쐐기를 추가하는 방식. 

 

방두산지

 

 

막이산지와 비슷한 방식이지만 쉽게 분해가 가능하고, 대신 깔끔함은 조금 떨어같은 방식. 조립식으로 제작할 때 요긴할 듯.

 

 

빗턱짜임

 

홈을 파서 끼우는 방식을 턱짜임이라고 하는데, 이렇게 경사면을 파서 짜맞추는 빗턱짜임은 경사면을 잘 맞춰 깍는 게 관건.
 
 
반턱짜임
 

 

 

빗턱짜임보다는 쉽지만 잘 빠지는 것이 단점.

 

 

턱짜임(턱솔짜임)

 

 

내림턱 열장 짜임

 

 

아래턱 짜임

 

 

 

 

끌로 아래턱을 만든 뒤 산지를 깍아 조립.

 

 

십자턱 짜임

 

십자 걸침턱 짜임과 같이 선반을 끼울 때 많이 쓰는 방식. 책장이나 장식장 선반의 안쪽 널과 쇠목 연결에 쓰임.

 

 

십자 걸침턱 짜임

 

맞춘 후에는 십자턱 짜임과 비슷해 보이지만 속내용은 다름. 십자턱 짜임과 같이 선반이 올려지는 장에 많이 쓰이나, 훨씬 튼튼함.

 

 

사개 물림(손가락 물림)

 

 

사개짜임은 기둥을 쓰지 않고 판재와 판재가 서로 맞물리도록 이를 내어 끼워맞춰 마치 손가락을 맞물린 것처럼 짜여진 부위가 노출되는 기법이다. 몸체를 짜는 데는 이 기법이 가장 튼튼하여 많이 이용되었다.
 

 

 

 

 사개물림 실제

 

 

 

 사개물림의 일종인 주먹장 맞춤

 

 

 

목재판 계통의 서랍전면, 측면, 뒷면의 연결 공법으로 쓰인다. 서랍틀의 조립시, 전통적인 연결공법으로 매우 탄탄하며 견고하다.

 

 사괘 맞춤 지방별 형식

 

창방 과 보아지 기둥 화통가지의 결구 모습입니다 

이 중 경상도식이 가장 견고한 그야말로 빼도박도 못하는(?) 구조라고합니다

 

 


 

장부촉 맞짜임(반다지)

 

 

공법의 골격이 되는 공법이다. 목재와 목재의 연결법의 기본 방법으로 연결상태를 외부에서 보이지 않기 위해서 사용하는 제작 형태이다.

 

 

막장부촉 맞짜임(벌림쐐기)

 

 


짜맞춤 공법을 최대한 응용한 공법으로써 구조적으로 가장 단단하고 견고한 제작법이다. 외부로는 연귀짜임으로 하고 내부는 맞장부 끌구멍을 내어 밖에서 벌림쐐기를 박는다. 일단, 한번 조립하면 빠지거나 분해가 불가능할 정도로 아주 튼튼하고 견고한 공법이다.

 

 

숨은촉 짜임

 

 


기둥과 기둥, 모서리를 연결하는 짜맞춤 공법으로 많이 쓰이고 있다. 외형과 내부가 구조적으로 연귀짜임과 숨은장부촉 맞짜임으로 연결하므로 매우 견고하고 튼튼하다, 이러한 작업은 제작상 정교하고 정밀도가 요구되므로 장인의 솜씨가 필요한 방법이며 많은 시간이 걸린다.

 

 

 맞장부촉 연귀 짜임

 

모서리를 직각으로 연결할 때 쓰는 짜임.

 

 

 

 

연귀 막장부촉 맞짜임  실제

 

짜맞춤 공법을 최대한 응용한 공법으로써 구조적으로 가장 단단하고 견고한 제작법이다.

외부로는 연귀짜임으로 하고 내부는 맞장부 끌구멍을 내어 밖에서 벌림쐐기를 박는다.

일단, 한번 조립하면 빠지거나 분해가 불가능할 정도로 아주 튼튼하고 견고한 공법이다.

 

 

밖 연귀 짜임

 

 

안 연귀 짜임

 

밖 연귀 짜임과 안 연귀 짜임은 그림과 같이 직각짜임에도 쓰이지만, 각도를 얼마나 주느냐에 따라 5각, 6각, 8각, 10각, 12각, 16각 등의 연귀짜임도 가능.
 
 

반연귀 숨은 장부촉 짜임

 

 

 숨은 장부촉에 반연귀를 같이 넣은 반연귀 숨은 장부촉 짜임. 

 

 

연귀 촉짜임

 

 

 

 

 

 

 

연귀 숨은 촉짜임법

 

 


전통 수공예 가구의 기본 제작 형태로써 많이 쓰이는 공법이다. 장롱이나 문갑, 화장대, 사방탁자등 안방가구제작에 꼭 필요한 방법으로서 전형적으로 한국고전가구의 뼈틀을 이루는 공법이다. 이 방법은 각 부품을 부분적으로 짜맞춰서 짜맞춰진 부품을 연결해 나가는 방법으로 조립한다. 기계적으로는 많은 양의 생산이 불가능하며 조립은 짜맞춤으로 정교한 기술로 이루어진다.

 

 

 연귀짜임법

 

 연귀짜임이란 특히 주와 주, 판과 판의 이음 부분에서 서로 삼각형으로 맞붙는 짜임을 말한다.보기에 경쾌감을 주며 매우 아름답다. 이런 짜임은 서양가구에서는 드물게 쓰이고 동양가구에서 흔히 보이는데, 특히 선을 강조하고 면의 분할장식을 많이 하는 조선시대 가구에서는 거의 사용되었다. 따라서 연귀짜임의 구조양식이 여러모로 발전되었으며, 그 기법이 훌륭하다.

 

 

 

 

주로 문갑이나 사방탁자등 소품류에 많이 쓰인다. 기둥과 가로건너목의 연결에 쓰이며 밖으로는 연귀맞춤이 되고 안으로는 장부 끌구멍 연결식으로서 그 짜임이 견고하고 외관상 모양이 좋다.

 


 

 

공예가구의 외장에 많이 쓰이는 방법으로서 목재의 살과 살을 연귀 형식으로 엮는 제작법이다.
전통적으로 이조가구의 외장에 많이 사용되었고, 현재도 이 연귀짜임법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전면에 동자를 나타내는 작업으로 부위의 연결을 연귀식으로 하여 짜맞추는 공법이다.

 

 

연귀촉짜임법

 

 

 

주로 외부문틀 제작에 쓰이는 공법이다. 외부 또는 사귀가 연귀형식으로 보이게 제작하며 내부 조립은 장부처리하고 끝구멍을 파서 연결식으로 제작한다. '의장문, 화장대문, 문갑, 사방탁자' 외부문 제작에 사용되고 있다.

 

 

이음-쪽매(제혀쪽매)

 

 

 

이음의 종류 가운데 제혀쪽매. 목재의 한쪽 옆에는 홈을내고, 다른 쪽에는 촉을 만들어서 끼워 맞추는 방식. 주로 마루바닥재나 벽, 천장, 배의 갑판 등에 쓰임. 가구에서는 미닫이 문 등에 쓰임.
 
 
딴혀쪽매
 

 
이을 때도 쓰이지만, 긴 판재의 휨을 잡아줄 때, 판재나 각재의 집성 때 쓰임.
 
 
 나비장 이음
 

나비쪽 색을 달리하여 장식효과를 돋보이게 하기도 함.
 
 

제혀쪽매

 

이음새란 주나 판으로 사용하는 목재가 부족한 경우 목재끼리 이어서 넓게 혹은 길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접합구조를 말한다. 이음새는 판재를 이을 때와 골재를 이을 때의 두 가지 경우로 분리되며, 문갑이나 책상의 천판과 같이 일상 사용하는 판의 이음새에는 [홈]과 [턱]으로 된 [쪽매]와 [촉]의 구조로 접합된다. 그림은 제혀쪽매로서 널 한쪽은 화살촉 글 모양으로 모를 내고 상대편에 홈을 파서 물리는 방법이다

 

통판짜임
 
서안이나 문갑과 같이 천판 상부를 자주 사용하는 경우에는 통판을 그대로 매끄럽게 표면 처리하여 다듬어 짜는 기법을 사용하였다.

 

 

 

주먹장이음
 
골재이음새는 탁자의 기둥이나 일반가구의 골재가 되는 부분은 [홈]과 [턱]을 기반으로 한 장부이음으로 접합한다. 그림은 주먹장이음으로 끝이 넓고 안이 좁은 주먹장부를 물리게 한 것이다.

 

 
 
개판짜임
 
뚜껑과 몸체가 꼭 같이 연속된 윗부분의 판이나 탁자와 같이 눈에 잘 띄지 않는 천판인 경우는 판 둘레에 골주를 만들고 홈을 파서 널판을 끼우는 짜임새를 사용한다. 이러한 짜임새는 개판이라고도 부르는데 장의 몸체보다 양 글을 약간 크게 맞춘다.

 

 

 

두루마리형짜임

 

통혀짜임기법으로 경상이나 경축장(經竺欌)의 천판의 양 끝을 말아 올리는 방법이다.

 

 

 

맞짜임
 
가구의 구조 중에서 가장 골재가 되고 하중을 감당할 수 있는 재목이어야 하기 때문에 단단하고 강한 양재를 골라 사용한다. 특히 사방탁자와 같이 층널을 물리는 골재의 구조에는 맞짜임이나 연귀짜임이 견고하다. 그림은 맞짜임으로 매우 간결하고 강직한 직선미를 나타내므로 조선시대 가구에서는 기둥과 쇠목 등에 흔히 쓰였다.

 

 

통판촉짜임
 
판은 탁자류의 [층널]과 장, 농, 반닫이류의 옆널 등에 사용되는 두께가 얇은 [판자]와 서대(書帶), 문갑, 족판류에 쓰이는 두꺼운 [널판]으로 분류된다. 층널은 그 자체만으로는 구조적인 힘을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에 네 모서리에 [변자]와 [주]를 대고 끼워 맞추어야 한다. 통판촉 짜임은 판 한 끝에는 촉을 만들고 다른 끝에는 촉이 접합할 수 있는 구멍을 만들어서 서로 맞짜임으로 접합시킨다. 이와 같은 짜임새는 구조적으로 강하지 못한 약점이 있다.

 

통판연귀짜임
 
판은 탁자류의 [층널]과 장, 농, 반닫이류의 옆널 등에 사용되는 두께가 얇은 [판자]와 서대(書帶), 문갑, 족판류에 쓰이는 두꺼운 [널판]으로 분류된다. 층널은 그 자체만으로는 구조적인 힘을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에 네 모서리에 [변자]와 [주]를 대고 끼워 맞추어야 한다. 통판연귀짜임은 평판 한 글에 장부나 촉을 사용하여 접합 부분을 겉으로 보이지 않도록 한 맞짜임이다. 비교적 얇은 두께의 통판을 이용하는 매끄러운 양면의 문갑 등에 사용된다.


 

 

 

마대짜임새
 
장이나 농 또는 반닫이 등의 하부에 위치하면서 가구 전체의 하중을 받치는 것이므로 단단한 재료를 쓰며, 둔탁한 형태를 하고 있다. 조선시대 가구의 형태는 대부분 직선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유일하게 곡선으로 의장적 장식효과를 나타낸 것이 바로 마대 부분이다. 마대부분은 장이나 농의 몸체와 분리되어 있어 옮길 때 따로 가동할 수 있게 되어 있으며 장류에는 개판과 함께 빠질 수 없는 한 형식을 이루고 있다.

 

 

평족대짜임
 
마대의 족간 끝이나 탁자의 기둥, 다리 등 사주를 측면으로 2주 씩 연결하여 2개의 [ㄷ]자형 족대를 이룬다. 또한 장, 농, 사방탁자와 같이 높이가 있는 것이나 반닫이같이 무게를 많이 받는 것에는 반듯하고 안정성있게 보이는 평족대를 흔히 사용한다.

 

 

 

두루마리족대
 
족대란 가구의 구조적인 힘을 감당하기 위해 전각과 후각을 연결하는 평대를 말한다. 두루마리 족대는 그 형을 따로 만들어 골주와 이음으로 연결

 

 

 

문판짜임새
 
조선시대 가구 중 가장 획일적인 의장으로 일관했다고 볼 수 있는 것은 문판의 짜임이다. 특히 장, 농, 탁자류, 서장, 문갑 등에 부착된 문판을 보면 그 짜임새가 재료만 다를 뿐 제작기법은 한결같다. 문변자는 대체로 연귀짜임이다.

 

 

동자주짜임새
 
머름칸(동자에 의해 분활된 면)은 쇠목에 홈을 파고 알갱이에는 혀를 내어 물린 제혀쪽매기법이 주로 쓰였다.

 

 

 

서랍짜임새
 
서랍의 짜임새는 현대에서 사용되고 있는 방법과 별 차이를 갖지 않는데 단지 접합 부분에 나무못을 사용한 것이 다르다. 이것은 서랍이 조선가구에서 사용되기 시작한 연대가 짧음을 의미한다.

 

 

 

 

 

맞춤의 종류

 

 

 

 

 

 

 

 

 

맞춤의 분류(문화재수리표준시방서)

 

 

 

 


 

 

1. 가공 순서

 

①마름질 : 대강의 치수로 자르는 것

②먹매김 :

③바심질 : 마름질 한 것을 깍고 다듬는 것

④자르기 : 이음맞춤 장부의 깍아내기-구멍파기-뚫기-홈파기-정벌대패질

⑤세우기 :

※마루널은 안쪽(심재)가 위로 가도록하고 볼트구멍은 3mm이상 커서는 안된다.

 

 

2. 이음 및 맞춤

 

①이음 : 길이 방향으로 잇는 것

②맞춤 : 다른 방향(직각,경사)으로 두재료를 맞추는 것

※이음 및 맞춤은 응력이 적은 곳에 만들고 이음 및 맞춤단면은 응력의 방향에 직각으로 한다.

 

 

2-1. 이음

 

①맞댄이음 : 재를 서로 맞대고 덧판(널,철판)을 써서 볼트조임 또는 못치기를 한다. 강한 인장을 받는 경우 산지,듀벨 등으로 볼트와 병용한다.

 

②겹친이음, 반턱이음 : 재를 겹치게 대고 볼트, 못, 듀벨, 산지 등을 친다. 두재만으로 할 때에는 편심이 생겨 좋지 않다.

 

③따낸이음 : 두 부재가 서로 물리도록 따내고 맞추어 잇는 것

 

- 주먹장이음 : 한재의 끝을 주먹모양으로 만들어 다른 부재의 홈에 끼워 넣는 구조로 가장 쉽고, 비교적 좋은 이음이다. 걸침턱 주먹장, 두겁 주먹장, 내림 주먹장 등의 종류가 있다. 토대, 멍에, 중도리, 도리, 마루대 등의 이음에 쓰인다.

 

- 메뚜기(대가리)장 이음 : 용도는 주먹장이음과 같고 걸침턱 메뚜기장이음과 내림메뚜기장이음이 있다.

 

- 엇걸이산지이음 : 이음길이는 재춤의 2.5배 이상 이상, 중간경사는 춤의 1/10, 산지의 크기는 1/6로 한다. 도리,중도리 등의 휨을 받는 재의 이음에 적합하다.

 

- 엇걸이촉이음 : 엇걸이산지이음보다 튼튼한 이음이고 이음길이는 재춤의 2.5~3.5배로 하고 기둥, 도리에 쓰인다.

 

-엇걸이홈이음 : 엇걸이홈이음과 같으나, 촉대신 홈으로 된 것

 

-엇걸이이음 : 통나무보의 이음으로 기둥, 도리 또는 베게보 위에서 심이음으로 한다.

 

-긴촉이음, 자촉이음 : 긴 촉은 촉을 길게 내어 끼워 넣고 산지를 친 것이고 긴 촉 대신에 따로 촉을 끼워 넣은 것을 자촉이음이라고 한다.

 

-엇빗이음 : 재의 한 반을 갈라 서로 반대 경사로 빗이음한 것으로 반자틀, 반자살대 등에 쓰인다.

 

- 빗이음 : 경사로 맞대어 잇는 것으로 서까래, 지붕널 등에 쓰인다.

 

-턱솔이음 : 옆으로 물러나는 것을 막을 목적으로 하는 이음촉의 총칭이고 -자,ㄱ자,T자,ㄷ자,ㅁ자,+자 등이 있다. 일반 수장재 이음에 많이 쓰이고 맞댄이음에도 쓰인다.

 

-은장이음 : 두 재의 접합부에 나비형의 은장을 파 넣은 것이고, 수장재 및 계단난간의 이음 등에 쓰인다.

   

겹친 이음 - 간단한 구조, 비계통나무 등

맞댄덧판 이음(평맞댐, -자형, +형) - 평보

턱이음(턱걸이 이음, 반턱 이음) - 서까래, 장선

턱걸이주먹장 이음(메뚜기장 이음) - 멍에, 중도리

빗이음 - 서까래, 장선, 띠장 등

엇빗이음 - 반자틀

엇걸이이음 - 절충식 지붕보

엇걸이산지 이음 - 토대, 처마도리, 중도리

턱솔이음(-자형, +자형, ㄷ자형 등) - 걸레받이, 난간두껍대

빗걸이베개 이음 - 통나무보

 

 

2-2. 맞춤

 

맞춤은 평면적으로 ㄱ자, T자, +자형으로 된다. 맞춤은 두 재를 각각 장부와 장부구멍으로 만들어 맞추어지는 형식이 많다.

 

①맞대기 - 덧판, 기타 단재를 써서 보강하고 못질한다.

 

②반턱맞춤 - 가장 간단한 직교재의 맞춤이고 일반용

 

③걸침턱 - 지붕보와 도리, 층보와 장선 등의 맞춤에 쓰이고, 지지대 위에 직교하는 가로재는 대대 이것으로 한다.

 

④통넣기 - 쿤재에 구멍을 파고 가는 재가 통으로 맞추어 지는 것이다. 기둥에 가는 가로재를 맞출 때에 흔히 쓰인다. 또 턱맞춤, 빗턱(통)맞춤도 있다.

 

⑤가름장맞춤, 안장맞춤 - 작은재를 두갈래로 중간을 오려내고 큰 재의 쌍구멍에 끼워 맞추는 맞춤. 가름장은 한식중방과 기둥맞춤에 쓰이고 안장맞춤은 평보와 ㅅ자보에 쓰인다.

 

⑥주먹장맞춤 - 두 재가 주먹장으로 맞춰지는 것이고 인장에도 쓰인다.

두겁 주먹장, 내림주먹장, 턱솔주먹장(주먹장맞춤 통넣기)등이 쓰인다.

 

 

3. 장부(tenon)

 

①평장부

짧은장부 : 장부길이가 맞추어지는 재의 춤의 1/3~1/2정도의 것이고 반다지장부는 1/2정도가 되는 것이다. 샛기둥, 기타 보조재의 위치고정에 쓰인다.

긴 장부 : 장부의 길이가 맞추어지는 재의 춤의 1/2 이상이고, 내다지장부는 맞추어지는 재에 꿰뚫어 넣게 된 것이다. 본기둥 기타 구조재의 위치고정에 쓰이며, 내다지장부는 산지,벌림,쐐기 등을 박아 빠짐을 막는데에 쓰인다.

 

②턱장부

장부에 작은 턱을 붙인 것으로 쌍턱장부, 빗턱장부 등이 있다. 모서리토대, 창문올거미 등의 맞춤에 쓰인다.

 

③턱솔장부

평장부, 턱장부에 턱솔을 붙인 것으로서 귀토대의 벌어짐을 막는데 쓰인다.

 

④쌍장부,두쌍장부

장부를 두 개 또는 4개로 낸 것으로 주로 창호에 쓰인다.

 

⑤부채장부

장부모양이 부채형으로 모서리기둥 등이 물러나지 않게 할 때 쓰인다.

 

⑥지옥장부

장부구멍을 꿰뚫지 않고 장부에 미리 벌림쐐기를 꽂고 처박는 것. 창호,수장재의 옆면에 장부끝이 보이지 않는 강력한 맞춤

 

⑦빗장부

장부가 경사진 것

 

⑧주먹장부

장부모양이 주먹장형으로 된 것

 

⑨데릴장부,촉

데릴장부는 따로 끼워 댄 장부로 기둥과 홈대의 맞춤에 쓰인다. 촉이 특히 길게 된 것을 자촉이라고 한다.

 

 

4. 쪽매

 

판재의 쪽매는 두 재를 나란히 옆으로 맞춤하는 것을 말하며 쪽매는 마루널이나 양판문의 제작용에 주로 사용된다.

①맞댄 쪽매 : 툇마루 등에 틈서리가 있게 의장하여 깔 때, 또는 경미한 널대기에 쓰인다.

②빗 쪽매 : 간단한 지붕, 반자널 쪽매 등에 쓰인다.

③반턱 쪽매 : 얇은 널대기에 쓰인다.

④틈막이대 쪽매 : 널에 반턱을 내고 따로 틈막이널을 깔아 쪽매하는 것으로 징두리판벽 등에 쓰인다.

⑤오니 쪽매 : 솔기를 살촉모양으로 한 것으로 흙막이 널말뚝에 쓰인다.

⑥제혀 쪽매 : 널 한쪽에 홈을 파고 딴쪽에 혀를 내어 물리고 혀위에서 빗못질을 한다.

⑦딴혀 쪽매 : 널의 양옆에 홈을 파고 다른 쪽매를 끼워대는 것

 

 

5. 연귀

 

연귀맞춤은 마구리가 보이지 않게 귀를 45도로 접어서 맞추는 방법을 말한다.

용도는 모서리,구석 등에 쓰이며 창호, 수장재 등의 표면마구리를 감추는데도 쓰인다.

연귀의 종류에는 안쪽연귀, 바깥쪽연귀 등이 있다.

 

 

6. 보강철물

 

①못접합

- 못의 길이는 박아대는 목재두께의 2.5~3배, 마구리에서는 3~3.5배 정도

- 각재의 두께는 못지름의 6배 이상

- 경미한 곳 외에는 1개소에서 4개 이상 박는다.

- 못은 재의 섬유방향에 대하여 엇갈림박기로 한다.

- 못 상호간 10d 이상, 하중이 작용하는 편의 가장자리 여유는 12d 이상, 작용하지 않는 편은 5d 이상

②나사못

③볼트접합

- 볼트는 지름9mm이상 사용

- 볼트구멍은 볼트지름보다 3mm를 초과하면 안된다.

- 경사재가 접합되는 곳의 볼트는 한재에 직각으로 하고 두부재의 안쪽 공간을 지나가게 한다.

④듀밸접합

- 볼트와 병행하여 듀벨은 전단력을, 볼트는 인장력을 부담한다.

- 듀벨의 배치는 동일 섬유방향에 엇갈리게 배치한다.

⑤기타철물

- 띠쇠 : 기둥과 층도리의 연결

- 감잡이쇠 : 왕대공과 평보의 연결

- 안장쇠 : 큰보와 작은보의 연결

- 가자쇠 : 모서리기둥과 층도리의 맞춤

 

 

 

목공의 이음 및 맞춤의 종류

*** 크게 분류하여,

접합(joint)이라는 것은 2개 이상의 나무 부재를 1개로 만드는 것을 말하는데, 다음의 3가지로 크게 분류됩니다.

1.  이음- 그냥 잇는 것

2.  맞춤- 직각이나 경사지게 맞추는

3.  쪽매- 나무를 옆으로 덧대는 것


*** 이때, 이음과 맞춤은 원칙이 있습니다. 그런데, 옛날 우리조상들은 경험에서 찾았지요.

1. 가능한 적게 깎아야 한다.

2. 구조적으로 힘이 제일 작게 받는 곳에서 한다.

3. 모양이 간단해야 한다.

4. 힘의 전달이 균등하게 전달하는 곳을 찾는다.


***이음은

1. 위치에 따라 심이음(=한반이음=center joint), 내이음(=out of center), 벼개이음(=밑에 받침대가 있는 위치에서 이음)이 있는데,

2. 방법으로는

- 맞댄이음(=butt joint); 단순히 맞댔으니, 당연히 보조철물이 필요합니다. 종류로는 덧판(=splice), 볼트조임(=bolting), 철제듀벨(=dubeling)

- 겹침이음(=lap joint); 겹쳐서 이으니 좀 무식하지요. 그래서 못, 볼트, 산지 등이 필요합니다..

- 따낸이음; 이것은 옛날부터 쟁이들이 쓰는 고도의 방법입니다. 물론, 더욱 완전하게 하기 위하여 보강재를 쓰는 경우도 있습니다. ; 원리는 들어가는 쪽을 (역삼각 형태로) 조금 크게 하여 망치같은 것으로 억지로 삽입시키면 빠지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그림을 못 올려서 죄송. 종류에는 여러 가지가 이름따라 상상하시면 됩니다.

  _ _ 주먹장이음(dovetail joint); 주먹장, 두겁 주먹장, 턱걸이 주먹장 이음 등이 있는데,

  - - 메뚜기장 이음;  메뚜기 대가리 장이음, 긴촉이음, 자촉이음.   

   - - 빗거리 이음(=빗턱이음); 벼개이음위치에서 많이 사용하는데, -양쪽 나무를 15도 정도로 깎고, 미끄러지지 않게 턱을 좀 만들고 촉이나 볼트, 꺽쇠등의 도움을 받아서 잇는 방법.

  - - 엇걸이 이음; 턱을 빗거리와 달리 나무재료 끝에서 큰 턱을 만들어, 비녀(=산지) 같은 형태의 (나무)촉을 보조로 촉이 팽창하는 것을 이용하여 잇는 것으로 엇걸이 산지이음, 엇걸이 흠이음, 엇걸이 촉이음

- - 빗이음(splayed joint); 서로 빗잘라 이음

- - 엇빗이음;(herringborn joint); 두갈래로 엇갈린 빗이음

- - 반턱이음(rebated joint); 반턱끼리 잇는 것

- - 흠이음- 한쪽은 흠파고, 한쪽은 턱솔만들어 잇는것.

- - 턱솔이음(tongue and groove joint) ;흠이음인데, -자, +자, T자, ㄷ형이 있다.  

- -은장이음(cramp joint); 두 부재를 맞대고 같은 부재나 참나무로 나비형의 은장을 만들어 끼워 이은 것.

- - 중복이음; 오림목등을 써서 1개의 긴 부제로 일체화하여 만드는 것.


*** 맞춤은 직각이나 경사지게 맞추는 것이라 했으므로, 그림을 보여야 하는데, 역시 죄송.

- 간단한 맞춤

- - 턱맞춤

- - 턱솔맞춤

- - 반턱맞춤

- - 빗턱 맞춤

- - 숭어턱맞춤

- - 통맞춤(housing, dado joint)

- - 가름장 맞춤

- - 안장 맞춤

- - 걸침턱맞춤(notch, gained joint)


- 주먹장맞춤(dovetail joint)

-- 주먹장맞춤

-- 두겁주먹장맞춤

-- 턱솔 주먹장맞춤

-- 내림 주먹장맞춤

-- 턱걸이 주먹장 맞춤


-메뚜기 장맞춤과 거멀맞춤

-- 메뚜기(대가리)맞춤

-- 내림메뚜기 맞춤

-- 갈퀴맞춤

-- 거멀맞춤

- 장부맞춤(mortise and tenon joint); 어디서든지 사용되는 맞춤이고 가장 굳센맞춤인데...

요새 이거 쓰는 목수 만나기 힘들지요.

-- 내다지 장부(=긴 장부= through mortise and tenon joint)

-- 반다지 장부(= 짧은 장부= blind mortise and tenon joint)

-- 턱장부 (= tease tenon)

-- 쌍턱장부; 턱이 전후 혹은 좌우에 있음

-- 쌍장부(=double tenon)

-- 두 쌍장부(= pair of double tenon haunched)

-- 부채 장부

-- 지옥장부 -벌림 쐐기를 써서 처박아 빠져나오지 않게 된 것

-- 턱솔장부; -자, r자형 턱솔맞춤의 장부를 말한다.


- 맞인 장부. 산지. 쐐기; 장부를 해당부재에 내지 않고 따로 다른 부재를 억지로 끼워넣음

  -- 맞인 장부

  -- 데릴장부

  -- 거멀장부

  -- 꽂임촉(=pin)

  -- 산지(=비녀=pin= cotter=key)

  --쐐기(= wedge= key)

  --벌림쐐기(=wedge)

  -- 메뚜기(=cotter= key)

  --은장(double dovetailed key)

- 연귀(=miter); 나무마구리를 감추면서 튼튼히 맞추는 것

  -- 반연귀

  -- 안촉연귀

  -- 밖촉연귀

  -- 안팎촉연귀

  -- 사개 연귀


 

 

 

 

 

 

출처 : 산바라기의 쉼터 | 글쓴이 : 산바라기 | 원글보기

1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