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좋은영시16]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톱 25편의 영시 감상 1]

작성일 작성자 Helen of Troy

  

bay bridge in san francisco in  jan 2009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Old age should burn and rave at close of d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Though wise men at their end know dark is right,
Because their words had forked no lightning the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Good men, the last wave by, crying how bright
Their frail deeds might have danced in a green b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Wild men who caught and sang the sun in flight,
And learn, too late, they grieved it on its wa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Grave men, near death, who see with blinding sight
Blind eyes could blaze like meteors and be g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And you, my father, there on that sad height,
Curse, bless, me now with your fierce tears, I pra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순순히 죽음의 밤으로 당신을 맡기지 마세요

 

 

어둡고 고요한 밤 속으로 순순히 곱게 나를 맡기지 마세요.

노년의 나이라도 저물어 가는 해를 향해서 

뜨거운 열정을 간직하고 사세요.

인생의 황혼이라도 있는 힘을 다해서 거세게 반항하면서 버티세요.

 


 
























 


 

 

bay bridge, san francisco, jan 2010                         

 

 

 

 
웨일즈가 나은 최고의 시인이라고 일컬어지는 Dylan Thomas  는 1914년 영국의 웨일즈 태어났으며    1953년에 비교적 젊은 나이에 작고한
로맨티시즘과 모더니즘 스타일의 강렬한 시어로 많은 시를 써서  아직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시는 토마스의 아버지가 젊었을 때는 건장하고, 군대식으로 엄격한 삶을 일생동안 살다가
80대가 들어 서서  눈도 멀어지고, 나약해지는 모습으로 바뀌어 가는 아버지의 모습(soft or gentle)을 보고
순순하게 죽음을 받아 들이지 말고 예전처럼 계속 강하게 사시기를 바라면서 씌어진 시이다.
 

이 시를 유심히 살펴 보면 메타포르(metaphor) 와 파라독스의 단어가 반복해서 등장한다.

"good night" 와 "dying of the light", "close of day", "their words had forked no lightning",

"their frail deeds might have danced in a green bay" 등이 메타포르 형식으로 되어 있고,

"blind sight" 는 oxymoron의 예이고, "curse, bless, me now with your fierce tears" 는 파라독스의 예문이다.

 

이 시의 첫구절부터 나이가 들어서 죽음이 가까워져서 약해지고 병이 들어도

 순순히 포기하지 말고,  필요하다면 불평도 하고, 화를 내면서 다가 오는 죽음과 맞서서 싸우면서 대처하라고 요구한다.

3 구절에서 살면서 세웠던 목적들을 다 달성하지 못해도 죽음을 너무 쉽게 받아 들지 말라고,

4 구절에서는 열정적인 사람들도 긍정적으로 살아 왔다고 생각한 삶마저도  

노년에 돌이켜 보면 자주 슬픔에 잠겨서 살았음을 깨달아도 죽음 앞에서 쉽게 포기하지 말라고 종용한다.

5구절에서는 비록 점점 시력을 잃지라도 삶의 기쁨과 아름다움을 즐기고,

6 구절에서는 죽을 날이 머지 않아도 아들에게 고함도 지르고, 화도 내는 것이 오히려 축복이니

예전처럼 강한 아버지로 남아서 죽음의 손아귀에 쉽게 잡히지 말라고 부탁으로 시를 끝 맺는다.

 

나를 포함해서 우리들 모두는 싫든 좋든 언제고 이 세상을 하직하는 날이 기다리고 있다.

그런 날이 내 눈 앞에 닥쳐 올지라도, 토마스의 시처럼 나도 그날까지 의연하고 긍정적인 태도로

죽음을 잘 맞이 하고 싶다.

 

 

 




 

얼마 전에 올렸던 제일 사랑받는 영시 25편 에서 첫번째로...

 

1.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by Dylan Thomas

 

2. Dreams
   by Langston Hughes

 

3. We Real Cool
    by Gwendolyn Brooks

 

4. The Road Not Taken
   by Robert Frost

 

 5. The Negro Speaks of Rivers
   by Langston Hughes

6. I, Too, Sing America
   by Langston Hughes

 

7. This Is Just To Say
   by William Carlos Williams

 

8. I Love You
   by Sara Teasdale

 

9. How Do I Love Thee? (Sonnet 43)
   by Elizabeth Barrett Browning

 

10.Because I could not stop for Death (712)
   by Emily Dickinson

11. One Art
    by Elizabeth Bishop

 

12. True Love
   by Robert Penn Warren

 

13. somewhere i have never travelled, gladly        beyond
   by E. E. Cummings

 

14. Mending Wall
   by Robert Frost

15. Dream Variation
   by Langston Hughes

 

16. Let America Be America Again
   by Langston Hughes

 

17. A Dream Within a Dream 
   by Edgar Allan Poe

 

18. A Blessing
    by James Wright

 

19. Life is Fine
   by Langston Hughes

 

20. Daddy
    by Sylvia Plath

 

21. Lullaby
   by W. H. Auden

 

22. The Unknown Citizen
   by W. H. Auden

 

23. It's all I have to bring today
   by Emily Dickinson

 

 

24. O Captain! My Captain!
   by Walt Whitman

 

25. My mistress' eyes are nothing like the sun
   by William Shakespeare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