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Wild Rose Country

[오스트리아 여행28]에헤른탈 폭포 트레일에서/할슈타트 8편(Echerntal Fall in Hallstatt)

작성일 작성자 Helen of Troy



Echerntal Fall (2018년 6월 16일)




다흐슈타인 산에서 돌아온 후 숙소로 돌아 와서 조금 쉰 후에 오후 5시 50분경엘

숙소에서 걸어서 약 50분 거리에 떨어진 폭포 구경에 나섰다.



폭포로 가는 트레일 양쪽에 아름답고 오래된 집들이 눈을 호강시켜 준다.





넓은 정원 안에 다양하고 독특한 소품들이 곳곳에 세워져서

특별히 눈길이 오래 머무는 집이다.




지금은 사용되지 않은 오래된 성당





그리고 묘비도..




몇몇 채 주택들을 뒤로 하고 한적한 폭포로 가는 트레일




그리고 행인들을 지켜주는 성모님 상도 지나고...




길 양 편에 절벽같은 산으로 둘러 쌓였다.




뜻밖에 주인이 너무도 예쁘게 가꾼 집이 반겨준다.





자그마한 다리를 건너서...




다리 아래는 맑은 시냇물이 빠른 속도로 할슈타트 호수쪽으로 흘러 간다.




길을 떠난지 25분 후 즈음에...

손바닥만한 할슈타트 마을 거리는 관광객들로 미어지는데

거기서 조금 떨어진 이 아름다운 곳을 왕복 1시간 반동안 걷는 동안,

단 한명의 사람을 만나지 못할 정도로 고즈넉하고 상큼했다.




오른쪽에 보이는 높은 절벽에 가느다란 물줄기가 흘러내리는 폭포가 나왔다.




그 옆의 풀 밭에서 느긋하게 풀을 뜯고 있는 젖소들...




이 지점부터 포장이 되지 않은 트레일로 이어졌다.

목장에 달린 자그마한 헛간에 땔 나무들이 가지런히 쌓여 있다.




위로 올라가면서 하늘로 곧게 뻗은 소나무들이 울창해진다.




이 구역의 생태계를 안내하는 글도 읽어보고...




길을 떠난지 약 35분 후에 만난 트레일 왼편에 빠른 급류가 흐르는 돌 위에서...





잠시 다리를 건너서 트레일 반대편도 기웃거려 보고...








서로 기념사진을 찍어 주기도 하고...








계속해서 산 위로...




산을 가로지르는 대부분의 트레일 상에서 오스트리아의 국기의 색상으로 바위에 

트레일 표시가 잘 되어 있어서 처음 방문해도 트레일을 걷는데 좋은 길잡이가 되어 준다.








드디어 출발한지 50분만에 폭포가 있는 지점에 도착했다.




Echertal Fall




폭포에서 떨어지는 시원한 물소리가 

산을 오르느라 난 땀을 식혀 준다.

















오후 7시가 다 되어서 아래로 내려갔다.








안전하게 오르내릴 수 있게 최대한으로 자연 경관을 해치지 않는 수준에서

설치된 자연적이 소재인 돌과 나무로 만든 계단들...









내려오는 트레일에서 에헤른반트 산으로 향하는 좁은 트레일로 꺽어서...


에헤른반트 산 아래에 있는 한 동굴의  입구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광산의 입구를 연상케 한다.

트레일에서 올려다 볼 때는 다가가기 힘들었지만,

줄을 타고 굴 입구로 올라가보니, 굴 입구에 있던 커다란 바위덩어리가 암벽에서

떨어져 나가면서 움푹 패이게 되어서, 비교적 접근하기가 쉬었다.


오랫동안 절벽 아래에 생긴 이 구멍은 

'Eulenloch/오일렌로흐'(올빼미 구멍)으로 알려져 왔다.

왜 이런 이름이 붙여졌는지는 정확하게 아는 이는 없고,

커다란 구멍의 나이와 용도 역시 오랫동안 밝혀지지 않았고,

다만 터널 모양을 한 입구와 그리고 양쪽에 두개의 구멍이 난 것으로

광산 활동을 한 흔적으로 추정되기도 했다.


슐테스(J. A. Schultes)가 이 지역을 여행하면서 남긴 가록에

'폭포로 가는 길에 절벽 상에 네모난 구멍을 볼 수 있다.

언뜻 보기에 사람이 올라가기에 불가능하게 보이지만,

보석을 찾는 이들은 이곳에 올라서 보석의 광맥을 찾았다.' 

라고 언급된 것으로 기록으로 보면 광부들이 사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그가 여행했던 시기가 1794년에서 1808년 사이여서

이 올빼미 구멍이 광부들이 사용한 시기가 18세기 초반으로 추정할 수 있다.



바위산에 생겨난 굴 앞에 밧줄을 타고 올라 서서...




직각으로 치솟은 Echernwand 암벽에 뭔가 매달여 있어서 다가가니..





암벽 등반을 하는 사람들이 제법 있는지

로우프가 견고하게 설치되어 있다.









그림같은 산 아래에 있는 아담한 집 옆의 헛간에는

겨우내 때도 남을 정도로 땔나무가 그득 채워져 있다.




트레일 옆에 한 주택의 창고겸 차고로 사용하는 공간이

깔끔하게 꾸며져 있다.





그 건너 편에 이젠 아무도 살지 않는 폐허 역시 아름답다.

탐스럽게 핀 핑크 장미 탓만은 아닌데..












오래된 목조 건물은 화려하거나 크지 않아도,

사는 사람들이 깔끔하게 관리를 해서

편하게 사는 모습이 느껴진다.





to be continued...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