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을 지키는 혈관 건강에 대한 궁금증

댓글수4 다음블로그 이동

건강

우리 몸을 지키는 혈관 건강에 대한 궁금증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수4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불안이 여전히 가시지 않은 가운에 면역력을 높이는 혈관 건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더위로 인한 체력 소모도 걱정이지만 더위보다 무서운 미세먼지도 혈관 건강을 위협하고, 평소 생활 및 식습관도 신경 쓰인다. 그 어느 때보다 면역력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는 이즈음 우리 몸을 지키는 혈관 건강에 대한 몇 가지 궁금증을 해결한다.

 

 

 

 

미세먼지가 혈관질환에도 영향을 미칠까?

 

미세먼지는 자율신경계, 염증반응, 항상성 유지, 내피세포 등에 악영향을 미쳐 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세먼지 농도가 심해질 경우 허혈성 뇌졸중의 위험이 증가한다. 미세먼지는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아주 작은 물질로 대기 중에 오랫동안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직경 10㎛ 이하의 대기오염물질을 말하는데, 직경이 2.5㎛ 이하인 미세먼지가 심혈관계 질환의 발생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미세먼지는 자율신경계, 염증반응, 항상성 유지, 내피세포 등에 악영향을 미쳐 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인다.

 

 

빈혈이 생기면 혈관 건강을 의심해야 할까?

 

빈혈은 혈액 안에 있는 적혈구 또는 적혈구 내에 있는 혈색소(헤모글로빈)가 건강한 사람보다 감소된 상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빈혈과 혈관 건강과는 별다른 관계가 없다. 하지만 드물게 적혈구가 좁거나 딱딱한 혈관 내에서 적혈구가 물리적인 자극을 받아 지나치게 많이 깨지면서 빈혈이 생길 수 있다.

 

또한 빈혈이 오래 지속되면 심장에 부담을 줘 심부전이 발생할 수도 있다. 빈혈이 오래되면 전신에 운반할 혈액이 부족해지고 이에 따라 산소, 영양분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을 막기 위해 심장은 더 많은 혈액을 뿜어내야 하고 평소보다 많은 일을 해야 한다. 이처럼 심장에 과부하가 걸리면 결국 심부전 같은 심장질환이 발생할 수도 있다.

 

 

 

 

가슴이 답답한 것도 혈관 건강과 관련이 있을까?

 

혈관 건강에 문제가 생겼을 때는 가슴이 답답할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은 협심증, 심근경색이 대표적이다. 대부분 심장으로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에 문제가 생겨 심장에 충분한 혈액이 공급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보통 심한 운동을 하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등 몸에 무리가 가는 행동을 했을 때 발생하지만, 일상생활에서도 갑자기 나타날 수 있어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이들 질환을 예방하려면 혈관이 두꺼워지고 혈관 내부에 노폐물이 쌓이는 증상인 동맥경화를 가장 먼저 막아야 한다. 특히 흡연은 협심증을 악화시키는 주요 요인인 만큼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

 

 

충분한 숙면이 혈관 건강과 관련이 있을까?

 

수면과 혈관 건강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수면이 부족하면 무엇보다 혈관 건강이 나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수면이 부족하면 우리 몸의 교감신경은 지나치게 긴장돼 고혈압을 초래할 뿐 아니라 혈관을 수축시켜 뇌혈관질환의 위험성을 높인다.

 

수면장애 중 하나인 수면무호흡증도 심장, 혈관에 무리를 줄 수 있는데 자가 진단이 어려운 만큼 충분히 잠을 잤는데도 피로감이 낮까지 이어지거나 유난히 피곤한 상태가 지속된다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많이 웃는 것도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될까?

 

웃는 것은 스트레스 호르몬의 분비를 저하시키고 혈관의 염증을 감소시키며 좋은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킨다. 특히 웃을 때는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 내장혈관과 모세혈관이 확장된다. 또 몸에 이로운 콜레스테롤 수치를 상승시킴으로써 혈관이 막혀서 발생하는 혈관계 질환을 개선하거나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웃음은 혈관을 이완시켜 혈류량을 늘리며 혈관 건강에 도움을 준다.

 

실제로 미국의 한 대학에서 연구한 결과 웃음은 동맥경화가 시작되는 혈관 내피의 이완 작용을 촉진시켜 혈류량을 늘림으로써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 운동이 혈관 건강에 안 좋다는데?

 

운동은 지속성이 가장 중요하다. 따라서 운동 시간을 정하는 첫 번째 기준은 ‘내가 지속적으로 운동할 수 있는 시간대’가 돼야 한다. 두 번째는 ‘운동 효과를 가장 잘 낼 수 있는 시간대’가 언제인가다. 특히 운동 시간대를 결정할 때는 방해받지 않고 운동할 수 있는 시간, 자신의 신체 시계, 생활 사이클, 효율적인 운동 시간대를 고려해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 두 번째 기준은 전문 운동선수에게나 적용될 만한 사항이고 성인의 경우 일반적으로 오전 운동, 오후 운동 중 어떤 것이 건강에 더 유리하다는 결론은 아직 나지 않은 상태이다. 전문 운동선수가 아니라면 “내가 편안한 시간이라면 언제든지 운동을 해도 좋다”라고 생각하면 된다.

 

 

 

 

음주와 혈관 건강은 서로 연관이 있을까?

 

과음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술은 간염이나 간경변 같은 간질환은 물론 췌장질환, 위장질환을 일으킨다. 게다가 고혈압, 심부전, 심장병, 부정맥 등의 심혈관계 질환을 야기할 수 있다. 특히 지나친 음주는 당뇨병, 고혈압 등의 발병 위험을 높이는 등 혈관 건강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

 

여름이면 치맥(치킨+맥주)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술은 자칫하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알코올성 간염 등 간질환은 물론 혈관계 질환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혈관 건강을 지키는 좋은 음식들

 

올바른 식습관은 혈관 건강을 지키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동맥경화, 고혈압 등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인 현미보리가 들어간 밥과 등푸른 생선과 미역다시마 등의 해조류를 반찬으로, 후식은 사과토마토 등으로 식단을 꾸리면 혈관 건강을 지키는 훌륭한 밥상이 완성된다. 좋은 식습관이 건강한 인생을 만든다는 말이 있듯이 평소의 식습관 조절을 통해 누구나 혈관 건강을 지킬 수 있다.

 

 

 

 

건강한 혈관 만들기 5계명

 

1. 콜레스테롤 수치를 적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

HDL 콜레스테롤이 부족해도, LDL 콜레스테롤이 높아도, 중성지방이 높아도 치료가 필요하다. 전체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이어도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치료가 필요하다.

 

2. 기름진 음식과 탄수화물 위주의 식사는 피하고 균형 잡힌 건강한 식사를 할 것

소고기, 돼지고기에 있는 동물성 기름과 버터, 쇼트닝 등 포화지방산은 피하는 것이 좋다. 가급적 기름을 사용하지 않는 조리법이 좋고, 등푸른 생선 등 불포화지방산을 적절히 섭취한다. 또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정상으로 유지하기 위해 기름진 음식과 탄수화물 위주의 식사는 피하고, 가급적 비타민, 무기질, 식이섬유가 많은 채소와 과일, 해조류를 충분히 섭취하고 육류 이외에 생선 등을 골고루 먹는 것이 좋다.

 

3. 절주와 금연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

잦은 음주는 이상지질혈증의 주요 원인이기 때문에 술은 하루 2잔으로 제한하는 것이 좋다. 흡연은 심뇌혈관 질환의 중요 위험인자의 하나로 혈관질환의 예방을 위해 금연이 필요하다.

 

4. 하루 30분, 주 4회 이상 운동으로 혈관을 건강하게 관리할 것

운동은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운동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사람은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낮고, HDL-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

 

5. 질환과 관련하여 전문의와 상의할 것

이상지질혈증은 생활습관의 개선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이상지질혈증의 합병증 예방을 위해 가까운 병원에 방문해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출처=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nhicblog/420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