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너무 힘들게 연애를 하고 있는 남자들에게 조언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우리가 연애를 하는 이유가 뭘까?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행복하기 위해서

 

그 이유 하나 밖에 없다.

 

 

 

필자는 행복이라는 단어가

 

사랑의 아래에 있다라고 생각을 추호도 안한다.

 

사랑이라는 것이 아무리 위대하다라고 할지라도

 

어떤 말로 형용이 될 수 없는 것이라고 할지라도

 

나 자신을 힘들게 하면서

 

나 자신을 아프게 하면서

 

불행이라는 열차에 탑승까지 하면서

 

사랑을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을 한다.

 

 

 

이런 말을 글을 적으면서 하는 것은

 

지금부터 이 글을 적는 이유이기도 하다.

 

 

 

필자는 그렇게 생각을 한다.

 

남자 나쁜 사람 많다

 

바람둥이 많다.

 

여자들이 흔하게 말하는 쓰레기 같은 것들

 

많다.

 

나도 그렇게 살았던 적 있고

 

나도 그렇게 여자를 이용하고 아프게 했던 적 있다.

 

그런데 여자들도 남자한테 그렇게 하는 사람들 있다.

 

어차피 연애라는 것이 상대적이다 보니까.

 

그 사람한테 정말 좋은 추억을 주는 사람도 있지만

 

정말 안좋은 추억, 정말 아픈 기억을 주는 사람들도 있다.

 

 

 

 

만약 너라는 남자가

 

지금 이런 상황에 있다면

 

나쁜 여자는 아니고

 

안 좋은 여자는 아니지만

 

너를 이해를 못해주고 너를 힘들게 하고 있다면

 

네가 남자라는 이유로

 

또는 그 여자만한 예쁜 얼굴이 없다는 이유로

 

그 여자랑 연애를 하고 있다면

 

그 연애를 하지말라고 간곡하게 부탁을 하고 싶다.

 

왜?

 

연애는 행복해지기 위해서 하는 것이지

 

불행하기 위해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을 했기 때문이다.

 

사랑이라는 것 위에 행복이 없다라고 이야기를 했고

 

그 사랑을 위해서 나의 행복조차 파괴를 하면 안되기 때문이다.

 

 

 

 

필자는 지금까지 많은 여자들한테

 

너희들이 이런 행동을 하지 말아라

 

이런 말들을 하지 말아라

 

남자의 마음은 이런 것이다.

 

수많은 글들을 적었다.

 

그 글을 보고 콧방귀를 날리는 여자들도 있을 것이고

 

그 글을 보고 남자 중심적이다라고 말을 하는 여자들도 있을 것이고

 

그 글을 보고 조선시대냐고 말을 하는 여자들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나는 그런 반응을 보고

 

그 여자들한테 내가 잘못했다, 내가 잘못 알았다

 

내가 사과한다라는 말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왜냐면

 

그것이 남자를 힘들게 하는 것이고

 

그것이 남자를 아프게 하는 것이고

 

그것이 남자를 괴롭게 하는 것이다.

 

 

 

 

필자는 남자라는 이유로 참아야 된다라고 생각을 하지 않는다

 

물론 여자라는 이유로 참아야 된다라고 생각도 하지 않는다

 

단지,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는 범위내에서

 

우리가 허용이 될 수 있는 범위내에서

 

누구나 보았을때 이해가 되는 상식내에서

 

그렇게 하자라는 것이다.

 

그런데 그것이 안된다라고 한다면

 

그것이 힘들다라고 한다면

 

도저히 네가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 계속 쏟아져 나온다고 한다면

 

바보같이

 

멍청하게

 

사랑이라는 이유로

 

그것을 받아주지 말자라는 것이다.

 

 

 

 

필자가 무엇보다 이런 말을 남자들을 위해서 하는 이유가 있다.

 

네가 그런 사랑을 해서 헤어지게 된다면

 

그런 아픔을 겪고 끝내게 된다면

 

아마도 너는 여자를 미워하게 될것이고

 

사랑이라는 것을 다시 하는 것이 두려울 것이고

 

사랑이라는 것을 제대로 하는 것을 싫어하게 될것이다.

 

조금만 어떤 상황이 생겨도

 

조금만 비슷한 상황이 벌어져도

 

너는 그것에 대해서 여자한테 예민하게 굴것이고

 

여자들을 이상한 여자라고 취급을 하게 될것이다.

 

필자는 무엇보다 이것이 무섭다.

 

왜?

 

사랑에 대해서 순수함을 잊어버릴 수 있다.

 

 

 

누군가를 진짜 사랑을 할때

 

네가 그때 그 기억만 없었다라면

 

사랑하기 때문에

 

그 여자를 위해서 무엇을 해줄 수 있고

 

무엇을 베풀 수 있고

 

무엇을 줄 수 있었는데

 

네가 그 기억이 남아있다보면

 

네가 그 기억속에서 헤어나오지 못한다면

 

너는 그 순수함을 잊어버리고

 

제대로 누군가를 보지 못하고

 

제대로 누군가를 생각하지 못한채

 

사랑을 더이상 못하게 되고

 

사랑을 하는 방법조차 어떤 것인지 헷갈리게 된다라는 것이다.

 

 

 

 

네가 이런 식으로 되면 어떻게 되는 줄 아나?

 

네가 지금 싫어하는 남자들 있지 않니?

 

쓰레기 같은 남자들

 

나쁜 남자들

 

그런 남자들처럼 변하게 된다.

 

그것이 얼마나 불행한 일인줄 아나?

 

 

 

필자는 그렇게 생각을 한다.

 

솔직히 그런 남자들을 볼때마다

 

사랑을 제대로 알기를 하나?

 

사랑을 제대로 느끼면서 살기를 하나?

 

그냥 여자 주변에 많으니까.

 

그 여자랑 의미없는 만남이 지속이 되고

 

그렇게 되다보면 돈 투자를 한 것 있으니까

 

쾌락이라는 것을 쫒아가면서 사는 인생

 

그 인생으로 살아갈 수 밖에 없다.

 

이것이 얼마나 불행한줄 아나?

 

너희들은 그렇게 살아보지 않아서 그것에 대해서 부러워 할 수 있지만

 

그 인생을 누구보다 살아봤기 때문에

 

그렇게 사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을 하는 것이다.

 

 

 

 

 

필자가 지금부터 하는 말

 

변명일 수 있다.

 

비겁한 말일 수 있다.

 

그런데 한번 들어보기는 바란다.

 

여자한테 상처 많이 받았다.

 

아픔도 많이 받았다.

 

그때는 여자의 행동이나 말들이 잘못된것인 줄 몰랐다.

 

그저 좋아하기 때문에

 

그저 사랑하기 때문에

 

그렇게 해야 된다라고 생각을 했다.

 

그것이 정답이라고 생각을 했다.

 

그렇기 때문에 나의 모든것을 내어주면서

 

나의 모든것을 잃어가면서 그렇게 해줘야 되는 것이

 

사랑이라고 생각했지만

 

그 사랑이 배신이라는 것을 알게 되거나

 

그 사랑으로 내가 얻는 것이 하나도 없게 된다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때

 

나는 누군가를 진정으로 사랑하는 방법을 잊어버리게 된다라는 것이다.

 

 

 

 

사랑은 아픈 것이 아니다.

 

아프니까 사랑이다

 

개소리라고 생각을 한다.

 

내가 허용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가면

 

그것은 사랑이 아니다.

 

사람마다 각자 허용할 수 있는 범위가 다르고

 

사람마다 각자 이해하는 것, 생각하는 것이 다르다.

 

그 사람이 예전에 그런 사랑을 받았다라고 하더라도

 

당연히 이렇게 해줘야 되는 것이 맞다라고 하더라도

 

내가 그것을 이해를 못하거나

 

내가 그것을 못 받아들인다면

 

그것은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모든 것이 다 용서되는 것은 아니다.

 

 

 

 

기억해라

 

행복하기 위해서 사랑하는 것이지

 

불행하기 위해서 사랑하는 것 아니다.

 

행복이라는 단어가 사랑 아래에 있을 이유가 하나도 없다.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