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나를 걱정 안하는 남자친구의 심리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이런 글도 적어야 되나

 

이런 생각이 들때가 있다

 

대표적인 경우가 이 글이다.

 

우리 블로그 멘탈 약하신 분들 많다라는 것을

 

세삼 느끼면서 글을 시작을 해본다.

 

 

 

 

이해를 하기 쉽게 말을 하겠다

 

여자들중에서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섹시한 여자

 

청순한 여자

 

애교 많은 여자

 

귀여운 여자

 

네가 만약에 섹시한 여자인데

 

애교가 없는 여자라고 한다면

 

남자 옆에서 애교 부리고

 

말 귀엽게 하면서 뿜뿜 거리는 여자들을 보면

 

뭐라고 생각을 하는가?

 

"저것을 어떻게 하지."

 

"때려죽어도 못하겠다."

 

분명히 이런 생각 한다.

 

 

 

이것을 왜 말을 하는 것 같은가?

 

너 걱정을 안하는 남자들 같은 경우에는

 

그것을 왜 해야 되는지

 

모른다라는 것이다.

 

네가 알려주면 할까?

 

알려준다고 해서 안한다.

 

시키는대로는 할 수 있다.

 

이럴때에는 집에 잘 들어가라고 말을 하는 거야

 

이럴때에는 괜찮냐고 물어보는 거야

 

이런 식으로 여자들이 시킨다면

 

그것은 잘 할 수 있다.

 

단지 똑같은 상황이 되었을때 말이다.

 

 

 

너희들이 봤을때에는

 

비슷한 상황이라고 생각을 하고

 

남자친구가 해주기를 바라는데

 

그것을 왜 못하는 줄 아는가?

 

이유는 간단하다.

 

너는 그것에 대해서 다 알고 있는 상태이고

 

너의 남자친구는 그것에 대해서 하나도 모르기 때문에 그렇다.

 

이것도 하나의 예시를 들어서 설명을 하자면

 

필자가 계속 연애관련 이야기를 하더라도

 

필자가 볼때는 비슷한 상황인데

 

그 여자가 느끼기에는 전혀 다른 상황으로 인지를 하거나

 

자기 케이스에 딱 맞지 않으면

 

다를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하고 똑같다.

 

그 이유가 무엇이겠는가?

 

나는 전부 다 알고 있는 상태이고

 

너는 하나의 케이스만 알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그렇다.

 

그렇기 때문에 똑같은 상황이 펼쳐지지 않는 이상

 

반복적으로 실수를 할 수 밖에 없다라는 것이다.

 

이해되지?

 

충분히 이해가 되는 상황이다.

 

이런 이야기를 왜 하겠니?

 

네가 그것에 대해서 포기를 해라는 것이다.

 

네가 자꾸 그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서

 

남자친구랑 배척점을 만들게 되면

 

그 부분 때문에 계속 싸운다.

 

남자친구 입장에서는 내가 안되는 것을 자꾸 원한다라는 생각에 힘들고

 

너는 그렇게 말을 했는데 안 들어준다고 힘들게 된다.

 

이런 식이면

 

결국 말하는 사람보다 듣는 사람이 힘들고

 

원하는 사람보다 받아주는 사람이 더 힘들기 때문에

 

남자친구가 이별을 말할 수 밖에 없다라는 것이다.

 

 

 

 

본격적으로 걱정을 안하는 남자친구 심리에 대해서 알아보자.

 

여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이

 

나만 걱정 안하는 것 아닌가?

 

다른 여자 만났을때에는 걱정 하고

 

전 여자는 걱정하고 이랬던 것 아닐까?

 

이것에 대해서 궁금할 것인데

 

그런 경우는 거의 없다라고 보면 된다.

 

원래 안했다.

 

원래 그런 성격이다.

 

아주 극소수는 자기가 어떤 여자한테 걱정이나 집착을 많이했는데

 

그 여자가 결국 떠나가더라, 그 여자가 그것때문에 숨막혀서 나를 버리더라

 

이런 경험이 없는 이상 대부분 원래 그런 성격이다.

 

남자친구의 논리는 무엇이겠는가?

 

네가 밖에서 사람들 만나서 술먹고

 

밤 늦게 들어가는데

 

그것을 가지고 내가 왜 걱정을 해야 되는지 모르겠다라는 것이다.

 

미성년자가?

 

그렇다고 해서 우범지역에 살거나

 

시골에 살거나 그렇나?

 

우리 나라 같이 치한이 좋은 나리가 어디 있는가??

 

멕시코나 브라질이가?

 

물론 대놓고 이렇게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은 없다

 

마음은 그렇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기껏 표현을 해봐야

 

"집에 빨리 들어가라.."

 

"술 조금만 먹고 들어가라.."

 

"조심히 가라"

 

"집에 들어가면서 카톡 하나 보내라."

 

이정도 밖에 안한다.

 

 

 

 

그리고 또 하나의 심리를 이야기를 하자면

 

그들은 위로를 해주는 것 보다

 

위로를 받는 것에 익숙한 남자라는 것이다.

 

늘 여자들한테 위로와 격려를 받았던 사람들이다.

 

걱정도 여자가 더 많이 했던 사람이다.

 

그것에 익숙해져 있다.

 

위로를 하거나 걱정을 하는 방법을 모른다.

 

보통 이런 남자들의 특징은 누구 이야기를 잘 들어주기 보다는

 

자기가 말을 하는 스타일이다.

 

호불호가 강하고

 

무엇에 하나 꽂히면 그것만 생각을 하고

 

남보다 자기 자신이 더 소중한 스타일이다.

 

그렇다고 해서 이기적인 성격은 아니다.

 

만나면 남자답게 행동을 하고

 

남자답게 여자를 아껴주거나 여자한테 잘해준다.

 

단지, 외로움이 많을 뿐이다.

 

그래서 자기 자신을 위로하거나 위로 받거나

 

남이 자기 자신을 챙겨주거나 이렇게 하는 것을 좋아하지

 

내가 누군가를 걱정해주는 것은 아니다라는 것이다.

 

나도 외로워 죽겠는데

 

누구를 위로하고 누구를 걱정해?

 

이런 마인드이다.

 

 

 

 

마지막으로 한가지 더 말해보자.

 

보통 이런 남자들이 여자들한테 아쉬움이 없는 남자들이 많다.

 

사소한 것에 대해서

 

크게 챙기고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런 것들은 지금까지 여자들이 자기한테 해주었다.

 

그것 때문에

 

여자들이 더욱더 이런 부분에 대해서 걱정을 하는 것 같은데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라고 생각을 한다.

 

앞에서도 이야기를 했듯이

 

이런 남자들이 최대 표현 방법은 무뚝뚝 하다라는것이다.

 

"오빠 저 아파요?"

 

"어디가?"

 

"감기 걸렸나봐요 ㅠ.ㅠ"

 

"약 먹었나?"

 

"약먹었어요..ㅠ,ㅠ"

 

"푹 쉬라, 많이 아프면 병원가고.."

 

이정도면 애정이 있는 것이다.

 

애정이 없는 버젼을 보여주자면.

 

 

"오빠 저 아파요?"

 

"너는 맨날 아프니..어디가?"

 

"그러게요, 감기인가봐요.."

 

"너도 이제 나이가 있는데 몸 관리해라.

 

한방에 훅 간다."

 

"네~"

 

어떻게 차이 나는 줄 알겠지?

 

그리고 누누히 말하지만 이런 스타일은 결혼하면

 

너한테 조금 집착하는 스타일이 될 수도 있다.

 

그렇다고 해서 너를 숨막히게 하는 것이 아니라.

 

너 집에 올 시간 되었는데 안 들어오면

 

전화한다.

 

누구보다 걱정 많이 해주는 남자로 바뀐다.

 

그러니까

 

지금 걱정 안해준다고 지랄지랄 하지말고

 

큰 그림 그리자.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