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천천히 알아가자라는 남자의 진짜 속마음[30대 남자편]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오늘 글을 몇개를 적는지

 

머리 과부하 걸리겠다.

 

몸도 안 좋은데, 적어주기로 약속을 하기도 했고

 

이것 가지고 계속 상담메일 보내는 여자들이 늘어나고 있기도 하고

 

그래서 종지부를 확실하게 찍자라는 생각에

 

이 글을 준비를 했다.

 

 

 

 

예전에 이런 비슷한 글을 적은 적이 있다.

 

그때는 오늘 글처럼 솔직하게 이야기를 안했다.

 

왜냐면

 

어차피 네가 원하는 것이 그 남자랑 사귀는 것이고

 

그 남자랑 연인사이가 되는 것인데

 

굳이, 이런 불편한 진실까지 알려서

 

괜히 그 남자를 이상하게 볼까봐

 

그 남자랑 잘 안될까봐

 

그것이 안타까워서 이런 말을 안했다.

 

그리고 실제로 그런 이유때문에

 

여자를 천천히 알아가는 남자들도 있고

 

어차피 남자라는 것이 나중에 시간이 지나면

 

운명이다라고 생각을 해서 그 여자랑 잘되는 경우도 있기에

 

굳이 이런 것을 알려주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나서 케이스 바이 케이스를 보면

 

바람을 피거나, 환승이별을 하는 경우들이 많아서

 

알려주지 않으면 안되겠다라는 생각에 이 글을 적는다.

 

그리고 이 글이 30대 남자편이라고 제목을 다는 이유가 있다.

 

그 나이대에 있는 남자들이 워낙 이런 성향들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에

 

집중적으로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이다.

 

 

 

 

 

 

남자들도 현실이라는 것이 있다.

 

30대 초중반이 되면

 

기본적으로 자기 스팩이나, 자기 외모 그리고 집안등등

 

이런 것 때문에 만날 수 있는 여자들이 한계치가 보인다.

 

소개팅을 나가도 거기서 거기인것 같고

 

누군가를 만나도 거기서 거기인것 같다라는 느낌

 

즉, 나쁘지는 않는데

 

못생기지지 않았는데

 

그렇다고 해서 내 마음이 확 들어서 그 여자를 졸졸졸 따라다니고 싶고

 

내 마음 모든것을 다 쏟아서

 

그 여자를 꼬시고 싶지는 않다라는 느낌

 

 

 

 

그런데 나의 마음을 휘둘리고

 

나의 마음을 두근두근 거리게 하고

 

나의 마음을 어쩔줄 몰라하게 만드는 여자는

 

내 곁에 없고

 

내가 꼬시고 싶다라고 생각을 해도 되지 않는다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거나

 

이미 체념을 했다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 마음이라는 것이 체념이 쉽나?

 

그 마음이라는 것이 포기가 쉽나?

 

안된다라는 것을 알면서도

 

조금이라도 희망이 있으면

 

조금이라도 기회가 있다면

 

한번 더 해보고 싶고

 

한번 더 노력해보고 싶은 것이 남자의 마음인데

 

그 마음이 남아 있다라는 것이다.

 

 

 

쉽게 이야기를 하자면

 

내가 정복을 해야 되는 산이 저기인데

 

지금 나의 현실은 이 산에 머무르고 있고

 

저 산까지 갈려고 하니

 

어느 세월에 가나?

 

어떻게 가나?

 

이렇게만 신세한탄만 하고 있는 것이

 

너무나도 싫지만, 그 현실을 받아들이고 있다라는 것이다.

 

 

 

 

 

이런 마음상태에서

 

어떤 여자를 만났다.

 

나쁘지 않다.

 

내 마음을 확 땡기지는 않지만

 

내가 결혼을 할려고 하거나, 내가 원하는 여자중에서

 

어떤 부분은 가지고 있다.

 

어떤 부분은 충족을 하고 있다.

 

그런데 내 마음은 확실하게 그 여자를 좋아하는지

 

그 여자를 마음에 확 들어하는지

 

그것을 잘 모르겠다.

 

즉, 내 마음속에 울림이 아직 없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그 여자를 버리거나

 

그 여자를 끝내버리면

 

후회도 할 것 같다.

 

자기 경험상 이렇게 만나다가 좋아지거나

 

이렇게 만나다가 괜찮아 지는 경우도 있기에

 

그 여자한테 뭐라고 말은 해줘야 할 것 같다.

 

이렇게 몇번 만났는데

 

싫다라고 느껴지거나, 안좋다라고 느껴지거나

 

이것은 아니다라고 느껴지는 부분들은 없다.

 

이런 상태에 놓여져 있을때

 

그 남자는 너한테 천천히 알아가자라는 말을 하거나

 

친구처럼 지내는 것이 더 좋다라고 말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라는 것이다.

 

 

 

 

 

 

여기서 남자의 말에 따라서

 

그 남자가 너에 대한 마음이 얼마나 있는지 알 수 있는 것이 있다.

 

천천히 알아가자라고 말을 하는 남자나

 

자기는 늘 이런 식으로 만나서 사귀었다라고 말을 하는 남자 같은 경우에는

 

여지는 있다라는 것이다.

 

즉, 사귈 수는 있다라는 것이다.

 

그런데 친구처럼 지내자라고 하거나, 오빠 동생으로 알아가면서

 

나중에 서로 좋아지는 감정이 생기면

 

그때 사귀면 되지라는 식으로 말을 하는 것은

 

그 남자는 너랑 사귈 마음이 아예 없는 것이다.

 

즉, 밑빠진 독에 물을 붓는 것이다.

 

 

 

 

 

 

사귈 수 있는 케이스에서

 

여자들이 많이 물어보는 것이

 

결혼까지 가능하냐?

 

이런 식으로 물어보는데

 

가능성이 5프로정도 된다라고 보면 된다.

 

케이스 바이 케이스를  보면

 

사귀게 되었을때

 

가장 흔하게 끝나는 것을 보면

 

그 남자가 그 여자를 나두고 계속 소개팅이나 맞선을 하는 경우

 

그외 남자가 일이 있거나, 바빠지기 시작을 하면서

 

너한테 소홀해지고 그것으로 싸워서 헤어지는 경우

 

그리고 결혼이라는 것을 이야기를 했을때

 

그 남자가 당장 생각이 없다라고 하거나

 

그 남자가 먼 훗날을 이야기를 하는 경우

 

이렇게 나눌 수 있다라는 것이다.

 

그중에서 가장 안타까운 것은

 

30대끼리 만나서 3-5년씩 사귀면서

 

만났다가, 헤어졌다가, 만났다가 헤어지는 것을

 

반복하는 경우도 보았다.

 

보통 이런 경우 여자 입장에서

 

시간낭비, 돈낭비, 감정낭비 다 하는 케이스라는 것이다.

 

 

 

 

 

보통 이런 케이스에서 여자들이 가장 물어보는 것이

 

그 남자한테 어떻게 해주면 가능성을 더 높을 수 있냐라는 것과

 

그 남자를 어떻게 하면 꼬실 수 있냐라고 물어보는데

 

천천히 알아가자라는 케이스로 사귀게 된 커플들 같은 경우에

 

네가 굳이 헌신을 하고, 네가 굳이 모든것을 다 쏟아 붓을 필요는 없다.

 

왜?

 

그냥 그 남자가 자기 현실 받아들이면 되는 것이다.

 

너랑 아무 상관이 없다.

 

네가 그렇다고 해서 미친짓을 하거나, 이상한 짓을 하지 않는 이상

 

그 남자가 내가 이것을 운명이라고 받아들이고

 

그렇게 가야 되겠다

 

이정도 생각을 하면 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여자들한테 한마디 해주고 싶은 것이 있는데

 

굳이 이 길을 갈려고 하지 말아라.

 

사람 속 다 버린다.

 

네가 을중에서 슈퍼 을로 시작을 하는 관계이다.

 

네가 정상적으로 연애마음을 가지고 할 수 있겠는가?

 

얼마나 불안하겠니?

 

그 불안감 때문에 네가 그 남자한테 잘해주고

 

미친듯이 노력을 해도

 

돌아오는 것은 너랑 결혼 안한다라는 말

 

그 말 한마디 뿐이라는 것이다.

 

 

 

 

솔직하게 툭 까놓고 이야기를 해서

 

그 여자한테 미치고, 두근두근 거리고

 

어떻게 할줄 모르겠고

 

이런 마음 가지고 시작을 해도

 

뒤돌아 서는 것이 남자라는 동물인데

 

그 마음조차 처음에 생기지 않는 여자랑 어떻게 잘 되겠니?

 

그러니까.

 

헛 꿈 그만 꾸고, 현실 직시하자.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