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개방적인 여자들이 알아야 하는 것들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저번에 보수적인 여자들이 알아야 하는 것들

 

그것에 대해서 글을 적을때 네가 스킨십이나 이런 것에 쿨하지 못하거나

 

그런 것에 고민이 많거나, 이런 여자라면

 

그런 상황을 만들지 말라고 이야기를 했던 것인데

 

그 글에 다른 내용 댓글들이 나와서 왜 싸우고 있니?

 

그리고 너희들끼리 핏대 세우면서 싸운다고 해결이 되니?

 

해결도 안되는 것을 꾸역꾸역 댓글달고 이야기를 하고 있니?

 

그런것 까지 감정낭비 하지 말자.

 

각설하고

 

오늘 글은 보수적인 여자들이 알아야 하는 것이 있다면

 

개방적인 여자들도 알아야 하는 것이 있기에 글을 적는 것이다.

 

무엇을 이야기를 하는지, 잘 새겨듣고 배울것 있으면 배우고

 

깨우치는 것 있으면 깨우치기를 바란다.

 

 

개방적인 여자들이 알아야 하는 것들

 

보수적이다

 

개방적이다

 

이것을 나눌때 보통 스킨십을 언제 하느냐?

 

스킨십에 관한 생각이 무엇이냐?

 

이것으로 보통 나누는데

 

필자는 개방적인것이 보수적인 것 보다는 낫다라고 생각을 한다.

 

 

 

실제로 첫만남에서 갈때까지 갔다라는 커플들도 몇번 결혼을 시켜본 경험이 있기에

 

굳이 스킨십을 빨리 했다라고 해서

 

결혼이 안되고, 연애가 안되는 것은 아니다라는 것이다.

 

필자가 여기서 스킨십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은

 

대중적으로 보았을때 이정도 기간을 가지고 하는 것이 낫고

 

그렇게 했을때 서로의 애정을 느낄 수 있다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그 기간이나 행동을 이야기를 했던 것 뿐이지.

 

꼭 그것이 정답은 아니다라는 것이다.

 

 

 

왜 개방적인것이 낫냐라고 물어보면

 

필자는 그런 말을 먼저 던져주고 싶다.

 

"스킨십도 하나의 연애기술이기 때문이다.."

 

남자가 움직이지 않으면 유혹을 해야 되는 것도 있고

 

족쇄를 채워야 하는 순간들도 있기 때문에

 

보수적인 여자들보다, 개방적인 여자들이 쓸 수 있는 카드가 많고

 

남자한테 어필을 할 수 있는 것들이 많기 때문이다.

 

 

 

 

네가  보수적인것을 탈피를 해서 개방적이거나

 

원래 개방적인 여자라고 한다면

 

이제부터 알아야 하는 것이 있다.

 

너희들이 가장 고민하는 것이 뭐니?

 

여러가지 고민들이 있겠지만

 

공감할 수 있는 고민을 한가지 이야기를 하자면

 

"그 남자가 나를 쉽게보면 어떡해 하지"

 

이것이다.

 

 

 

 

여기서 질문 하나 던지자.

 

"너는 왜 그 남자가 너를 쉽게 본다라고 생각을 하는가?"

 

네가 야하게 생겨서

 

네가 섹시하게 생겨서

 

네가 옷을 그렇게 입고 다녀서

 

네가 이 남자, 저 남자 다 자고 다녀서..

 

아니다.

 

 

 

 

"네가 너의 퀄리티를 못 만드는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그 사람을 만나게 되면

 

분위기라는 것이 있다.

 

아우라는 것이 있다.

 

대화를 해보면

 

그 사람이 어떤 단어를 쓰고, 어떤 말투를 쓰고

 

어떻게 대화를 하는지에 따라서 그 사람의 인격이나 지성이 나오고

 

그 사람이 어떤 옷을 입고, 어떤 행동을 하느냐에 따라서

 

그 사람의 품격과 예의가 나온다.

 

동의하지?

 

 

 

 

너희들은 동의를 하는데

 

그것이 왜 안될까?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그 차이를 볼 수 있는 눈이 없는 것이고

 

그 차이를 느낄 수 있는 생각이 없는 것이다.

 

쉽게 이야기를 하자면 주변의 인맥이 거기서 거기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그 차이를 보는 눈을 배우지 못했고

 

그 차이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이나 상황을 보지 못한 것이다.

 

 

 

이런 식으로 되니까.

 

네가 신분상승을 해서 결혼을 하고 싶거나

 

취집을 하고 싶어도

 

그 남자들이 너랑 즐길려고만 하지, 진지하게 생각을 하지 않는다라는 것이다.

 

 

 

 

너희들 이해하기 쉽게 이야기를 해줄까?

 

한번 이야기를 했던 적이 있다.

 

메트로시티 이 브랜드를 무시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메트로시티 가방을 에르메스 매장에 갔다 놓아서

 

로고 떼고 에르메스로 라벨갈이를 하게 되면

 

천만원 달라고 하면 살 사람 많을 것이다.

 

그리고 에르메스 가방을 라벨갈이를 해서 메트로 시티 가방으로 만들어서

 

그 매장에 갔다 놓아서 천만원 달라고 하면

 

살 사람 거의 없다라는 것이다.

 

이런 차이가 왜 나오겠니?

 

"분위기라는 것이다.."

 

 

 

 

다른 것 예시 들어볼까?

 

영화배우 김혜수가 배드신을 하게 되면

 

그 배드신이 예술이 되거나 섹시하게 느껴지고

 

그것 말고 에로영화에서 에로배우가 벗이면

 

왜 야하다라고 느껴질까?

 

"분위기의 차이라는 것이다.."

 

이제 확실하게 이해가 되지?

 

 

 

 

 

네가 그 분위기를 못 만드니까.

 

사람들이 너의 가치를 낮게 평가를 하는 것이다.

 

그 탓이 그 남자 탓이니?

 

누구 탓이니?

 

"너 탓이다.."

 

 

 

늘 하는 말이니까.

 

말 안하고 살 수 없으니까.

 

그냥 의사소통만 되면 되고, 무슨 말인지 알아들으면 된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 싶니?

 

늘 입는 옷이니까.

 

그냥 몸만 가리면 되고, 겨울이면 따뜻하면 되고

 

여름이면 시원하면 된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 싶니?

 

이렇게 생각하고 말하는 것 아니다라는 것

 

나보다 너희들이 더 잘 알것 아닌가?

 

그런데 왜!!

 

내 눈에는 너희들이 그렇게 생각을 하고 말을 하는 것 같니?

 

 

 

 

너희들이 생각을 잘못 하는 것이 무엇인 줄 아니?

 

스킨십 빨리해서, 스킨십 즐겨서, 만나서 스킨십만 해서

 

그 남자가 나를 버렸다.

 

그 남자가 나를 쉽게 봤다.

 

아니다.

 

그래서 네가 스킨십을 늦게 하고, 네가 스킨십을 즐기지 않고

 

보수적으로 가면 그 남자가 나를 버리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는 것은 1차원적으로 생각을 하는 것이고

 

남자들이 너한테 느끼는

 

"너의 그 가벼움"

 

그것을 없애지 못하면 죽었다 깨어나도 안되는 것이

 

이 바닥의 생리이자, 이 바닥의 정의이다.

 

신데렐라는 아무나 되는 것이 아니다.

 

너를 신데렐라처럼 남자한테 보이게 만들어야 하는 것이지.

 

 

오늘 글을 적은 목적이 무엇일 것 같는가?

 

방법을 가르쳐 주지 않았다.

 

방법을 일일히 나열을 할 수 가 없는 것이

 

이영애한테 맞는 것을 손예진한테 가르쳐 줄 수 없고

 

손예진한테 맞는 것을 이영애한테 가르쳐 줄 수 없는 것이다.

 

다음에 내가 이런 주제로 강연을 하든 뭘 하든 할깨

 

정녕 급하면 내 카톡 알거나, 상담메일 알면 보내주라.

 

구구절절하게 보내면 마음 알아줄 수 있으니..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