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연애에서 갑을관계가 달라질 수 있을까?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시간이 없다.

 

하지만 글은 적고 싶다.

 

그리고 이번 주제는 오랫동안 사람들이 물어봤던 것이고

 

그것에 대한 답은 해줘야 되는 것이라서

 

더욱더 적고 싶다.

 

시간은 없지만, 최대한 알차게 적어보도록 하겠다.

 

 

 

 

 

상담을 하는 여자분들이

 

한번씩 이런 질문을 한다.

 

"그 남자한테 내가 다시 갑의 위치에 갈 수 있는 방법이 있느냐?"

 

"그 남자한테 내가 다시 갑이 될 수 있느냐?"

 

이런 질문을 하는 여자분들이

 

대부분 연애를 감정적으로 하거나

 

순간적인 감정이나 사건에 매몰이 되어서

 

자기 자신의 한없이 희생을 하는 스타일이다.

 

헌신을 하더라도

 

밑도 끝도 없는 헌신을 하거나

 

누울자리도 아닌데 누워서 바보같은 짓을 하는 여자들이다.

 

 

 

 

 

연애에서 갑과 을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나?

 

갑과 을이 있다라고 생각을 하면

 

그것은 연애가 아니다.

 

그것은 정상적으로 연애가 안되는 것이고

 

그냥 일방적으로 네가 그 사람을 짝사랑 하는 것이지

 

연애를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를 하면 안되는 것이다.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 것들

 

가지고 있는 능력

 

그리고 마음의 크기

 

마음의 여유

 

생각의 차이

 

이런 것들이 다 다르다.

 

인정하지?

 

그렇다면 그 사람이 나한테 해줄 수 있는 것들이

 

기본적으로 다 다를 수 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예전 남자친구는 나한테 이렇게 해주었는데

 

예전 여자친구는 나한테 이렇게 해주었는데

 

이런 생각을 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그렇지 않는가?

 

 

 

 

그것을 인정을 하고 알고 있다면

 

그 사람이 나한테 해주는 것에 대해서

 

너도 인정을 하면 된다

 

단지 내가 그 사람한테 해주는 것에 비해서

 

그 사람이 너무나도 못해주거나

 

그 사람이 나를 이용한다라고 느낀다면

 

그 사람이랑 연애를 안하면 되는 것이다.

 

이렇게 말을 하면

 

말처럼 그것이 되나라는 식으로 말을 하면서

 

사랑 안해봤니?

 

연애 안해봤니?

 

이렇게 말 할 것 뻔히 알지만

 

그래도 이 말은 하고 싶다.

 

왜?

 

너의 감정이 너를 을로 만드는 것이다.

 

 

 

 

 

여러분들이 연애서적이나 연애관련 강의등등

 

이런 것들을 읽거나 볼때

 

여자들이 연애 잘하는 것에 대해서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들이 있다

 

무엇인줄 알것이다.

 

"마음의 여유를 가져라.."

 

"내 모든것을 다 받쳐서 사랑하지 말아라.."

 

"연애는 인생의 전부가 아니다.."

 

왜 이런 말들 다들 하겠는가?

 

 

 

 

 

이유는 간단하다

 

네가 자꾸 그 프레임에 빠져들게 되면

 

쓰레기인데 사랑하게 되고

 

미친놈인데 못 잊게 되고

 

밑도 끝도없이 퍼주고 지랄하다가

 

나중에 정신차려보니

 

아무것도 남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말하는 것이다.

 

 

 

 

 

 

여자들 연애에서

 

흔하게 쓰는 말이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남자를 사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남자를 못 잊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남자한테 이렇게 해주고 싶다.

 

이런 말을 쓰면서

 

자기 자신이 지금 병신 짓을 하고 있는 것을

 

합리화 시키거나, 합당화 시키는 여자들이 있다.

 

그 짓이 무엇을 뜻하는 줄 아는가?

 

나 여기 호구 하나 있으니까

 

잡아드세요

 

이것 광고하는 것 하고 똑같는 것이다.

 

 

 

 

 

연애는 주고 받는 것이 있어야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서

 

그 남자가 돈이 많거나 능력이 좋다

 

그런데 바빠서 연락이 잘 안된다.

 

연락은 자주 못하지만

 

번개식으로 한번씩 만나면 비싼 것 밥 사주고

 

여행갈때, 선물갈때 최고급으로 해줄라고 하고

 

나를 물질적으로 공주대접은 해주는데

 

연락은 잘 안되고

 

술도 자주 마시고

 

자기 삶에 관여하는 것 싫어하면

 

네가 그 부분에 맞추어서 그 사람한테 포기할 것은 포기하고

 

얻을 것은 얻으면 되는 것이다.

 

그것이 연애다.

 

 

 

그리고 어떤 남자는

 

돈도 없고 능력도 별로 없지만

 

나한테 비싼 것 못 사주고

 

나한테 여행이나 선물도 제대로 못해주지만

 

연락 잘되고

 

전화 잘되고

 

허튼짓 안하고

 

나만 바라보는 것이 느껴지면

 

그것은 그것대로 포기할 것 포기하고

 

얻을 것 얻으면서 하는 것이 연애라는 것이다.

 

 

 

 

그렇게만 생각을 하면

 

아무 문제가 없는 것인데

 

여기서 사람들이 자꾸 자기 자신이 가진 것 보다

 

더 큰것을 가지거나, 자기 자신이 원하는 것을 관철을 시켤려고

 

하다보니까.

 

연락이 잘 안되는 사람한테 연락을 강요하게 되고

 

돈이 없는 남자한테 이벤트나 선물가지고 이야기를 하게 되면서

 

잘 흘러가는 연애도

 

망하는 연애로 간다라는 것이다.

 

그것을 하는 논리는

 

나를 사랑한다라고 하면

 

나를 진짜로 좋아한다라고 하면

 

연락을 못할 이유가 없다

 

이정도는 선물 못할 이유가 없다라고 하면서 말이다.

 

 

 

 

 

 

네가 을이 되는 이유가 무엇인줄 아니?

 

네가 생각하는 사랑이라는 프레임을

 

만들어 놓고

 

그것을 하지 않으면 사랑이 아니다

 

이렇게 생각을 해서 그런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 사람을 만나면서도 그 사람의 상황이나

 

이런 것에 대해서 전혀 고려하지 않고

 

그 사람한테 요구를 하게 되는 것이고

 

그 요구가 버거운 남자는 너랑 헤어지자는 말을 할것이고

 

그것때문에 너는 내가 자기한테 얼마나 잘했는데

 

이렇게 말할 수 있냐라는 분노도 생기겠지만

 

그것도 잠깐이고, 내가 했던 일에 대해서 후회가 막 밀려오면서

 

그 사람한테 다 맞추어 줄 수 있고

 

그 사람한테 다 해줄 수 있다라는 식으로

 

생각으로 전환되면서

 

그 사람한테 미친듯이 매달리거나

 

을중에 을을 자처를 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어서

 

그 남자랑 다시 잘된다라고 하더라도

 

그 사람이 예전만큼 잘해주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너는 더 결핍을 느끼게 되고

 

더 힘들게 될것이고

 

그것으로 인해서 그 사람 마음을 돌릴려고

 

그 사람이 함부러 해도

 

그 사람이 이상하게 해도

 

그 사람을 무한 이해하고 보듬을려고 하는 것이다

 

왜?

 

헤어지면 힘들다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에

 

헤어지면 죽을 것 같다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네가 오늘 글을 통해서 알아야 될 것이 딱 두가지다.

 

첫번째는 너 스스로 힘들어지고 너 스스로 무너지고

 

너 스스로 감당이 안되는 헌신은 하지 말아라.

 

그렇게 되면

 

지금까지 했던 헌신이 아까워서 대부분 여자들이

 

더 끌어 붓는다.

 

더 많은 것으 해줄려고 하거나

 

더 망가지면서 할라고 한다.

 

 

 

두번째는 헤어지자는 말은

 

정말 네가 끝내지 않을 것이면, 정말 네가 그 남자랑 보지 않을때

 

하는 것이다

 

순간적인 감정에 의해서

 

헤어지자는 말을 하지 말아라.

 

괜히 그 말을 꺼냈다가 본전도 못 찾으면

 

자발적 을이 된다.

 

 

 

 

이것 두가지만 기억을 해도

 

네가 어디가서 남자한테 뒤통수 맞거나

 

그 연애와 사랑을 후회하거나

 

그 연애와 사랑때문에

 

너 인생 조졌다라는 식으로 말하지 않는다.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