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예전처럼 사랑해달라고 하는 것이 집착일까?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많은 여자분들이 물어보는 질문이기도 하고

 

남자친구한테 이렇게 말을 했더니

 

집착한다라는 말을 들어서 황당하다라는 식으로 말하는 여자들도 있고

 

이것이 집착이야라고 생각을 하면서 대판 싸운 경험도 있는 여자들도 있다.

 

도저히 내 머리로는 이해가 되지 않으니

 

친절하신 최정님께서 한번 글을 적어주었으면 좋겠다라느 제안을 받고

 

글을 적어주기로 했다.

 

며칠동안 정신없이 바빴다.

 

글이 늦어진것 같아서 기다린 보람이 있도록

 

좋은 글로 보답하겠다.

 

예전처럼 사랑해달라는 것이 집착일까?

 

연애를 좀 해봤고

 

남자를 좀 만나보았다라고 이야기를 하는 여자분들이

 

경험을 통해서 가장 먼저 깨닫는 것이 무엇인줄 아는가?

 

"현실연애라는 것이 이런 것이구나."

 

이것을 깨달는다.

 

조금 더 쉽게 이야기를 하자면

 

내가 그 남자를 위해서 포기를 해야 되는 것이 있고

 

그 포기를 통해서 그 연애라는 것이, 그 사랑이라는 것이

 

이렇게도 흘러갈 수 있구나

 

꼭 이렇게 흘러간다라고 해서

 

나쁜 것만은 아니구나라는 것을 깨달게 된다.

 

 

 

물론 여자분들 중에서 연애할때는 남자가 끊임없이 구애를 하고

 

남자가 바른 모습만 보여줘서 연애를 하다가

 

결혼을 하고 나서 그 남자가 원래 모습을 보고

 

어느정도 자기 자신이 그 남자를 위해서 포기를 안하면

 

결혼생활이 안되는구나라는 것을 깨달기도 한다.

 

 

 

 

여기서 결국 하는 말이 무엇이니?

 

"내가 결국 그 남자한테 포기할 것은 포기해야 된다라는 것이다."

 

 

 

 

우리가 연애할때는 연인

 

결혼해서는 부부

 

그 관계라는 것이 쉽게 말을 하자면

 

무엇을 뜻하겠는가?

 

"서로가 서로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서로가 서로를 받아들인다라는 것은

 

인간관계에서도 여러분들이잘 알다시피

 

내가 감수를 해야 되고, 내가 원하는 것을 포기를 하고

 

그렇게 해야 된다

 

그것이 꼭 여자만 그렇게 해야 되는 것이 아니라

 

남자도 그렇게 해야 행복한 연인사이, 좋은 부부사이가 되는 것이다

 

그렇지 않는가?

 

 

 

 

 

이 부분은 다들 인정할것이다

 

그렇다면 이제 무엇이 필요한가?

 

"그 사람을 제대로 볼 수 있는 직관이 필요하다.."

 

그 사람이 좋은 사람인지, 아닌지

 

그 사람이 쓰레기인지, 아닌지

 

그 사람이 재활용이 되는지, 안되는지

 

그 부분을 볼 수 있는 직관이 필요한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것을 볼때에는

 

사랑이라는 감정을 배제하고

 

도덕적 윤리적인 관습적 사고에서 생각을 해라고 했다.

 

 

 

 

이정도 줏대와 체계만 잡혀 있어도

 

어디가서 연애때문에 개 고생 안하고

 

어디가서 남자때문에 인생 조졌다라는 말 안한다라고 했다.

 

 

 

 

그런데 대부분 여자들이 왜 이런 말을 하는 것일까?

 

"남녀의 차이를 전혀 인정을 하지 못해서 그렇다.."

 

남자하고 여자하고 다르다라는 것을 다들 알것이다.

 

본능적인 차이에서 오는 생각의 차이와

 

신념과 가치관의 차이는 아무리 양성평등이 잘된다라고 하더라도

 

어쩔 수 없는 차이이자, 안고가야 되는 문제이다.

 

필자가 이렇게 이야기를 하면

 

많은 여자분들이 똑같은 질문을 한다.

 

"남녀간의 차이는 인정을 한다."

 

"그런데 왜 처음에는 잘해주고, 지금은 그렇게 못하냐?"

 

"관계가 깊어지면 더 사랑해줘야 되는 것 아니냐?"

 

너의 질문에 모순이 있다.

 

네가 남녀간의 차이를 인정을 한다면서

 

관계가 깊어지면 더 사랑해줘야 되는 것 아니냐라고 말하는 것이

 

남녀간의 차이를 인정을 하지 않는 것이다.

 

 

 

 

그 이유에 대해서 지금부터 설명을 할것이다.

 

어떤 여자를 만났다.

 

마음에 너무나도 든다.

 

그 여자를 내 여자로 꼬셔야 되겠다.

 

하루하루 피가 마른다.

 

어떻게든 꼬시고 싶다.

 

그래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쏟아 부었다.

 

그 여자가 조금씩 반응을 하게 되고

 

점점 나를 좋아하는 것 같다라는 느낌이 든다.

 

그 여자한테 고백을 했다.

 

그 여자가 그것을 받아주었다.

 

그 다음부터 그 여자가 나를 사랑하게 하기 위해서

 

또다시 노력을 했다.

 

그 여자 입에서 사랑한다라는 말이 나왔고

 

그 여자가 나를 사랑한다라는 것을 확실하게 느꼈다.

 

이제부터 안정기에 접어 들었다.

 

그 동안 그 여자를 꼬시기 위해서 쏟아 부었던 돈도 메꾸어야 되고

 

그동안 그 여자 때문에 하지 못했던 나의 취미생활

 

그리고 만나지 못했던 친구들

 

그 생활을 하고 싶다.

 

그 여자한테 차츰 노력을 덜 하게 되었다.

 

그 여자가 나한테 예전처럼 사랑해달라고 한다.

 

예전처럼 왜 안해주냐고 말을 한다.

 

괴롭다.

 

그때처럼 다시 할라고 하면

 

지금 다시 모든것을 쏟아 부어야 된다

 

그런 열정도 없다.

 

그 여자를 사랑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그렇게 다시 할려고 하니까,

 

그 여자한테 옛날에 해주었던 것이 떠 오른다.

 

못하겠다.

 

그런데 그 여자는 그것을 계속 요구를 한다.

 

나를 힘들게 하는 것 같다.

 

나한테 집착하는 것 같다.

 

처음에는 그 여자가 그렇게 말을 했을때

 

그 여자한테 맞추어서 데이트 질도 높여 보았고

 

좋은 곳 여행도 가보고 했다.

 

그런데 그 여자는 며칠 지나지 않아서 나한테 또다시

 

뭐라고 한다.

 

지친다.

 

언제까지 그 여자를 만족을 시켜야 되는 것일까?

 

끝이 없는 것은 아닐까?

 

그 여자는 나를 사랑하기는 하는 것일까?

 

이런 질문들을 스스로 쏟아내고 있다.

 

이런 내 마음을 그 여자한테 제대로 표현을 못하겠다.

 

내가 너를 사랑하지 않는 것은 아닌데

 

내가 너를 좋아하지 않는 것은 아닌데

 

나도 옛날처럼 그렇게 하고 싶은데

 

그것이 안된다.

 

또다시 그 여자가 나의 잘못을 가지고 뭐라고 한다.

 

더이상 좋게 말할 기운도 없고, 기분도 아니다.

 

그 여자랑 싸웠다.

 

그리고 대화를 하면 할수록 자꾸 공회전이 일어난다

 

말 안통한다.

 

더이상 못 버티겠다.

 

그 여자한테 헤어지자라는 말을 했다.

 

그 여자가 후회 안할 자신이 있는지 물어본다.

 

지금은 후회 안할 것 같다.

 

그래서 후회 안한다라고 했다.

 

그런데 그 여자가 나한테 해주었던 것들을 막 이야기를 하면서

 

쓰레기처럼 만든다.

 

나도 할말은 많지만 더이상 말하고 싶지 않다.

 

그만하자라는 말을 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고 나서 여자가 연락이 와서

 

자기 자신이 잘못했다라는 말을 던진다.

 

나도 아직 미련과 감정이 남아 있어서

 

그것을 받아주었다

 

나도 잘하겠다라는 말을 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니까 또다시 비슷한 문제로 싸운다.

 

그 여자는 자기 자신이 잘못했다라는 말을 기억을 못하는 것 같다.

 

나한테 자꾸 네가 잘하겠다라는 말을 했는데

 

이것이 잘하는 것이냐고 나한테 쏘아 붙인다.

 

못 받아주겠다.

 

연애 잘하는 친구한테 물어보았더니

 

집착하는 것은 사람이 아니다라고 하거나

 

네가 잘못한 것 없다라고 말을 한다.

 

그 말을 들으니, 왠지 그 여자랑 헤어져야 되겠다라는 생각이

 

자꾸 더 든다.

 

좋은 여자 많다고 자기가 이번 주말에 소개 해준다라고 한다.

 

솔깃하다.

 

그래서 그 여자랑 더이상 싸우기도 싫고

 

또다시 헤어지자는 말을 했다.

 

그렇게 헤어졌다.

 

 

 

 

 

이것을 왜 적어주었겠니?

 

"남자의 마음도 좀 이해해라는 것이다.."

 

처음에는 왜 그렇게 했냐라고 여자들이 자주 질문을 하는데

 

작심하고 말 한마디 해줄께

 

그렇게 안하면 너희들이 넘어오니?

 

너희들이 나랑 사귀니?

 

어떻게든 사귀어야 될 것 아니냐

 

이미 그 여자한테 빠져 있고

 

이미 그 여자 생각만 나고

 

이미 그 여자를 어떻게든 내 여자로 만들어야 되겠다

 

이 생각만이 머리속에 온통 지배를 하는데

 

어떻게든 좋은모습 보이고, 어떻게든 다 해줄 것 처럼

 

지금 이 순간에는 다 던져야 될 것 아니야

 

그것이 진심이 아니다

 

아니다.

 

그것이 진심이다.

 

진심이니까, 지금 이렇게 하는 것이다.

 

"진심이 아니었으면, 그렇게 노력도 하지 않는다.."

 

 

 

길 지나가는 남자 잡고 물어봐라

 

자기 자신도 그 여자한테 감정이 이렇게 빠질 것이라고

 

생각이나 했는지..

 

처음에는 영원할것이라고 생각을 했고

 

처음에는 영원히 헤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을 했다.

 

그 마음이 진심이니까, 그렇게 쏟아 붓은 것이다.

 

 

 

그런데 남자라는 동물이

 

내것이 되고 나면, 그 감정이라는 것이

 

예전만큼 열정이 생기지 않으니까

 

그것이 어쩔 수 없는 것이니까

 

서서히 줄어드니까

 

그것을 인정을 해라는 것이다.

 

그래서 너희들이 늘 하는 말 있잖아

 

"잡은 물고기 밥 안준다라는 말.."

 

그 말을 너희들이 하잖아

 

그 말이 왜 나와겠니?

 

"남자라는 동물이 그렇다라는 것이다.."

 

 

 

 

그리고 여자들도 그런 경우 있잖아

 

사귀다가 그 남자에 대한 감정이 사그라 졌다.

 

그런데 남자가 자꾸

 

왜 예전처럼 연락을 안하니?

 

왜 예전처럼 만나주지 않니?

 

왜 예전처럼 나한테 웃어주지 않니?

 

이딴 소리 해봐라

 

너희들 기분이 어떻게 될지?

 

"이것이 집착이 아니라고 생각을 하니?"

 

 

 

 

너희들도 그 남자가 싫으면, 그 남자가 안 좋으면

 

벌써 헤어졌겠지

 

헤어지자라는 말을 했겠지

 

그런데 너희들도 그 남자가 필요하니까

 

그 남자가 그래도 좋은 구석이 있으니까

 

그 남자에 대한 감정이 예전만큼 되지 않더라도

 

그 남자를 옆에 두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

 

남자도 이런 부분에서는 여자랑 똑같다고..

 

그런데 자꾸 그 남자가 너한테 그런 말을 반복을 해봐

 

기분 어떻겠니?

 

필요하고

 

좋은 구석이 있어도

 

더이상 못 버티겠다라는 생각으로

 

"헤어지자는 말을 하잖아.."

 

그 남자도 그런 심정이라고...

 

 

 

 

인정을 하면 된다

 

필자가 그런 말 했었다

 

예전만큼 만나서 열과 성의를 다 보이고

 

미친듯이 안하더라도

 

그 남자가 나 만나서 밥도 사주고

 

기념일도 챙겨주고

 

연락하면 연락도 되고

 

이런 식으로만 흘러가더라도

 

그 남자가 너에 대한 감정이 있다라는 것

 

그 남자가 너를 아직까지 좋아하고 있다라는 것

 

그렇게 생각을 해라고 했다.

 

예전에는 미친듯이 연락을 했고

 

나한테 뭐든지 다 해줄려고 했고

 

나를 보면 눈에 꿀이 떨어진다라는 식으로 말을 하면서

 

그것과 비교하면 안된다.

 

눈에서 꿀이 자꾸 떨어지면

 

그것이 눈이가? 양봉이지

 

오늘 글을 적은 목적이 무엇일 것 같는가?

 

남자는 열정이 빠지면

 

원래의 자기 모습으로 돌아간다라는 했다.

 

그것이 진짜 자기 모습이다

 

그때 네가 필요한 것은 그 남자에 대한 평가이다.

 

그때 그 모습을 보고 한번 생각을 해봐라

 

그 남자가 그래도 연인 사이에서 어느정도 책임감을 가지고 있는지

 

어느정도 마음이 있는지 그것을 봐야 되는데

 

예전에 미친듯이 했던 그 모습과 비교를 하면

 

대부분 남자들이 그렇게 하지 못한다라는 것을 인정을 해라는 것이다.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