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싸우고 나서 남자가 잘하겠다라는 말의 의미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글 하나 후다닥 적자

 

잡 생각날때에는 이것만한 것도 없다.

 

무아지경에 빠져서 글을 적다보면

 

다른 생각이 들지 않는다.

 

여러분들도 나처럼 글을 적지는 않겠지만

 

자기 자신이 짜증나거나 화나거나 잡생각 많을때

 

당장 무엇을 해야 이 기분이 조금이라도 나아진다라는 것 하나쯤은

 

만들어 놓아라

 

그렇게 해야 인생이 나락으로 빠지지 않는다.

 

 

 

 

 

많이 물어보는 질문이다

 

"그 남자가 잘하겠다라고 했는데, 왜 잘하지 않죠?"

 

"자기도 잘하겠다라고 했으면 잘해야 되는 것 아닌가요?"

 

이정도 생각을 하거나

 

이정도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는 여자라면

 

오늘 글을 읽고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

 

나 한번 찾아와라

 

내가 머리속에 그 구조를 다 바뀌어 줄테니까

 

친절하게

 

화내지 않고

 

 

 

 

 

 

먼저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

 

사람이라는 것이 의사소통이라는 것을 할때

 

상대방이 먼저 이야기를 했기에

 

나도 그것에 상응하는 대답을 해줘야 하는 경우가 있다.

 

사회생활

 

인간관계 하다보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경우이니까

 

굳이 예시를 들어서 설명을 할 필요는 없다.

 

 

 

 

싸웠다.

 

나는 이해가 안된다

 

나는 그것을 못 받아들이겠는데

 

그 사람이 나한테 먼저 연락을 해서

 

나한테 화해의 제스처를 취한다.

 

인지상정이라고

 

나는 이해가 안되지만

 

나는 아직 못 받아들이겠지만

 

그 사람에 대한 좋은 감정이 남아 있으니까

 

그 사람의 화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상대방이 나한테 잘하겠다라고 한다.

 

상대방이 미안하다라고 한다

 

그렇다면

 

나도 잘하겠다라고 말을 하고 미안하다라고 말을 한다.

 

즉, 깨달은 것이 아니다.

 

그렇게 되다보니까

 

어떻게 되겠는가?

 

시간 지나면 금방 똑같아 지는 것이다.

 

 

 

 

여기서 남자하고 여자하고 다른 부분에 대해서

 

알아야 되는 것이 있는데

 

남자는 먼저 손을 내밀어 주는 쪽이

 

대부분 많은 양보를 앞으로 해야 되는 상황이 비일비재하다

 

네가 먼저 사과를 했고

 

네가 먼저 잘하겠다라고 했으면

 

우리가 싸웠던 부분에 대해서

 

네가 많은 양보를 해야 되고, 많은 부분을 참아야 된다

 

이 뜻이 내포가 되어 있다라는 것이다.

 

 

 

 

이것이 서로 사랑하는 연인사이인데

 

어떻게 인간관계하고 비교를 할 수 있냐라고 말을 하지만

 

관계형성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관계이고

 

사회생활이다

 

거기서 옳고 그름이라는 것을 배우고

 

거기서 사회적인 관습과 도덕을 배우고

 

거기서 사회적으로 통용이 되는 것을 배운다.

 

즉, 자기 머리속에 신념과 가치관을 배운다라는 것이다.

 

그것이 연인사이에서도 통용이 되는 것이다.

 

 

 

 

 

여기서 또 자주 하는 질문이

 

"20대때 사귀었던 남자들은 왜 그렇게 했냐?"

 

"20대 남자들은 왜 이런 것을 받아주었냐?"

 

그 남자들도 성인이고, 다 사회생활을 하는 것 아니냐

 

이렇게 반문을 하는데

 

몰라서 그렇다.

 

나 예전에 군대에 있을때에는

 

인터넷도 잘 없었고 그런 시절이라서

 

신병 들어오면 고참들이 놀리고는 했다

 

"너 총값 가지고 왔나?"

 

"아니요.."

 

"군대 오면서 총값 안가져 오면 너는 어떻게 싸울래.."

 

"그게~"

 

"빨리 부모님한테 전화해서 총값 보내달라고 해라."

 

지금 생각하면 말도 안되는 것이지만

 

그때는 이런 것에 넘어가서

 

부모님한테 전화할려고 하는 액션취하고 했던 시절도 있었다.

 

이런 현상이 왜 일어나겠는가?

 

긴장해서 그렇다.

 

익숙하지 않아서 그렇고

 

몰라서 그런 것이다.

 

그렇게 되다보니까,

 

무조건 말을 들어야 되겠다는 생각밖에 없는 것이다.

 

 

 

여러분들도 처음에 회사 들어갔을때 생각을 해봐라

 

처음에는 모든것이 낯설고 두렵고 긴장도 된다

 

그렇게 되다가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일하는 것도 요령이 생기고

 

어떤 일이 생겼을때 그 부분에 대해서 사리판단도 생기고

 

옳고 그름에 대해서 생각도 들다보니까

 

상사들하고 언쟁도 하는 것이고

 

의견충돌도 생길 수 있는 것이다

 

그렇지 않는가?

 

 

 

 

그런 것 하고 비슷한 맥락이라고 보면 된다.

 

연인사이를 많이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경험이 없을때에는 여자친구가 화났어

 

헤어지면 어떻게 하지

 

그러니까 내가 먼저 풀어주고 내가 먼저 무조건 미안하다라고 해야지

 

이런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면

 

어느정도 연애경험이 쌓이면

 

무조건 잘못했다, 무조건 미안하다라는 것은

 

나한테 더 큰 고통이 오거나

 

아니면 내가 더 힘들어진다

 

어차피 이런 문제 가지고 그 여자가 계속 말할 것 같는데

 

내가 못해주는 것이라면 미리 싹을 짤라야 된다

 

이렇게 생각이 전환이 되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말을 하면

 

나를 진짜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 그런 것 아니야?

 

나랑 헤어지는 것이 두렵지 않기 때문에 그런 것 아니야?

 

이렇게 말을 하는데

 

솔직히 연애 경험이 쌓이다보면

 

이별하는 것도 내성이 생긴다

 

다른 여자 천지인데, 만나면 되지

 

그리고 이런 것 가지고 내가 잘못한 것도 아니라고 생각이 드는데

 

이정도 이해를 못해주고, 이정도 배려를 못해주면

 

그 여자랑 다시 만나서 결혼을 한다고 해도

 

문제가 되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생각이 바뀌어 버리니까

 

너희들한테 먼저 사과를 하지 않는 것이다.

 

 

 

 

 

 

필자가 여자들한테 싸우지 말라고 이야기를 하는 이유가

 

한번 싸우게 되면

 

서로가 다르다라는 것을 인정을 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가 맞지 않다라는 것을 확인만 하는 순간이 많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싸우지 말라고 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하면 서운하고 섭섭한것 평생 간직해야 되나는 식으로 말하는데

 

한가지만 생각을 해라

 

"내가 이것을 이야기를 했을때 그 남자가 이것을 받아줄지

 

안 받아줄지

 

그것만 생각을 해라.."

 

그런 분위기인지, 그런 상황인지

 

그것만 생각을 해라

 

그런데 그런것 전혀 생각하지 않고

 

나는 목구멍까지 차 올라서 못 산다라는 심정으로 이야기를 하게 되면

 

그 순간에 서로 싸우게 되는 것이다.

 

좋은 분위기에서 얼마든지 말할 수 있는 것이 서운함과 섭섭함이다.

 

그렇게 했는데 받아주지 않는다라는 것은

 

그 남자가 동정심이라는 것이 1도 없거나

 

네가 그 분위기가 맞다라고 너혼자만 생각했거나

 

네가 말하는 방식이 잘못된 경우이다.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