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남자가 여자한테 고백을 거절 당했을때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남자 글도 하나 적어줘야 안되겠나


남자 입장에서는 고백을 하고


거절 당하고


이렇게 하는 것이 비일비재 하다 보니까


굳이 글을 적어야 되나


이런 생각도 하지만


우리가 고백을 거절을 당하더라도


계속 들이되어야 하는 경우가 있고


거기서 스톱을 하고 그 여자를 놓아줘야 되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요즘에는 남자도 고백을 거절 당했을때


상처가 이만저만이 아니니까.


그 부분에 대한 생각도 한번 짚어주는 글이 될 것이다.





여자의 심리적인 부분을 이야기를 하자면


네가 좋아하는 것


네가 나한테 고백을 할 것 같다라는 것


그 여자가 모를까?


생뚱맞게 고백을 하지 않는 이상


솔직히 대부분 여자들은 그것을 안다.


그런데 처음부터 아니면 아니다라고 이야기를 해주면 될것을


왜 그 여자는 나를 만났을까?


왜 그 여자는 나한테 호의적이었을까?


이런 생각을 할것인데




여자는 누군가한테 사랑을 받으면 안되나?


누군가가 나를 좋아한다면


그것을 즐기면 안되나?


그렇다고 해서 남자들처럼 거짓사랑으로


너를 좋아한다, 사랑한다라는 달콤한 말을 던지면서


그 여자의 몸을 탐닉하지 않는다.


누가 나를 좋아한다라는 것은


좋은 일이다.


단지 여자는 너한테 여지를 주지 않았을 뿐이다.


네가 예쁘다라고 해도


네가 아름답다라고 해도


그 여자는 너한테 똑같은 칭찬을 하지 않았다.


너한테 잘생겼다라고 했니?


너한테 멋있다라고 했니?


아니다.


여자는 네가 연락을 했고


나를 예뻐라해주고


나를 좋아해주니까.


그 순간에 그것을 받아들이고


그것을 즐겼던 것 뿐이다.


단지, 여기서 네가 과도한 선물을 하거나


과도하게 나한테 집착을 보이거나


과도하게 나한테 빨리 사귀자라는 식으로 뉘앙스를 보이니까


그것이 부담스럽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네가 고백을 하기전에


미리 말을 할뿐이다.





보통 이렇게 미리 거절을 당하거나


네가 고백을 했을때


거절을 당한다면


그 여자는 너랑 처음부터 사귈 마음이 없었고


너에 대해서 남자로서 느낌이 없었다라는 것이다.


여기서 내가 더 노력을 한다고 해서


여기서 내가 더 최선을 다한다라고 해서


그 여자의 마음이 바뀔까?


열번 찍어서 안 넘어가는 나무가 없다라고 하는데


열번을 찍어볼까?


이런 생각 자체를 하지 말아라


왜?


도끼 들어가지도 않는다.






그런데 네가 선물을 주면 선물도 받고


네가 만나자라고 하면 만나고


연락도 원할하게 하고


그렇게 했던 여자가


네가 고백을 했을때 거절을 하는 것은


무엇을 뜻하겠는가?


그것은 느린 아이이다.




남녀를 떠나서 누구나 사랑이라는 것에 대해서


생각이 다 다르다.


그것이 자기 주변에 일어났던 일이나


자기가 겪었던 경험에 비추어서


사랑이라는 것에 대해서 자기도 모르게 개념이 만들어진다.


그 개념이라는 것이


그 여자는 느린 아이라는 것이다.


그 여자는 지금까지 다른 남자를 만났을때


최소한 2개월은 썸은 타고 사귀었거나


서로 친구처럼, 서로 오빠동생처럼 지내면서


사귀었던 경험만 있는 여자라는 것이다.


그 여자 입장에서는


너의 고백을 어떻게 생각을 하겠는가?


성급하다라고 생각을 할 수 있다.




너의 입장에서는


너의 경험에서는


너무 늦게 하면 안된다


한달 만나보고 아니다 싶으면 아닌 것이다


이렇게 생각을 할 수 있지만


그 여자 입장에서는 한달은 너무 빠를 수 있다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 여자는 그렇게 거절을 하는 것이다.





이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아는 방법은 몇가지 있다.


썸을 탈때 그 여자한테 직접적으로 물어보는 방법


이것도 여자들이 웬만하면


남자가 늦게 고백을 해주기를 바라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


왜냐면 충분히 너라는 남자에 대해서


알고 고백을 받고 싶은 것이 여자의 마음이니까.




또 한가지 방법은


그 여자가 고백을 거절을 했는데


나한테 평소와 똑같이 할때이다.


이것은 흔히 여자들이 말하는


왜 한번만 고백하고 끝나?


왜 한번 더 고백하지 않나?


이렇게 생각을 하는 것 하고 똑같다.


여자의 심리라는 것이


그 남자가 나한테 고백을 거절을 해도


아직 그 남자에 대한 믿음이 확실하지 않거나


그 남자에 대한 호감은 있는 상태라면


여자들은 자기가 알아서 신호를 주고


자기가 알아서 여지를 준다.


물론 그 여지와 신호가 여자에 따라서 약할수는 있지만


충분히 너한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만약 네가 그것을 느끼지 못한다면


그 뒤로 한달정도 더 노력을 하면서


그 여자한테 이런 말을 던져라


"내가 너를 좋아하는데


내가 너한테 고백을 하면


또다시 네가 받아주지 않을까봐


그래서 너를 잃을까봐


그것이 두렵다"


이런 식으로 말을 하면


그 여자가 너한테 확실하게 더 여지와 신호를 줄것이다.






마지막으로 남자들한테 한마디 하자면


필자가 그런 말을 했던 적이 있었다


나의 연애 스승은


나에게 연애를 가르쳐주신 분도 있지만


내가 좋아한다라고 고백을 했을때


나의 고백을 받아주지 않았던 여자들이다.


그 말을 왜 했겠니?




나는 어떤 상황이 오면 그것을 이겨낼려고 했던 사람이다.


나쁜 상황이나 힘든 상황이 오면


그것에 대해서 주저 앉아 본적이 없다.


예전에는 주저 앉았던 적이 있었다


그런데 그것을 해보니까


그 순간에는 참 편안하지만


결국에는 더 힘들어지고 더 나쁜 상황으로 간다라는 것이다.



그리고 필자는


지금까지 힘든 상황이나 나쁜 상황이 오면


내가 무엇을 잘못했을까?


내가 무엇이 부족했을까?


이것을 떠 올렸던 사람이지


그 사람들을 욕해본 적이 없다.


억울할 수도 있고


분할 수도 있다.


하지만 억울하다고 분하다라고 해서


내가 그 사람들한테 내가 당한것만큼 똑같이 하면


결국에는 나만 쓰레기 되는 것이다.




남자들한테 간곡하게 말하고 싶다.


내가 탁구공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것 처럼


수없이 차였던 사람이다


그때 여자를 미워하고


그때 여자를 분노했으면


내가 지금 어떤 사람이 되어 있겠는가?


연애 블로그 하고 있겠니?


연애 글 적고 있겠니?


아마도 여기 블로그 이름이 미친연애가 아니라


대한민국 여자들 욕하는 블로그가 되어 있었을 것이다.


김치녀, 된장녀하면서 그렇게 욕하고


그것을 추종하는 몇명 세력들과 키득키득 거리면서


웃으면서 이야기를 하고 있었을 것이다.


그렇게 한다고 해서


나한테 예쁜 여자가 오는 것도 아니고


내가 마음에 드는 여자가 나를 좋아하는 것도 아니다.


다들 알지 않는가?


그런데 왜 그것을 부정하는가?





여자한테 차이는 것


여자한테 거절을 당하는 것


두렵다.


아프다


상처가 된다.


하지만 인생이라는 것이 그렇다.


늘 두렵고, 늘 아프고, 늘 상처가 되는 일이 투성이지만


그것을 이겨내면서 살아갔을때


네가 원하는 것을 가진다라는 것은


다들 알것이다.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