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남자친구를 우상화하는 여자들의 문제점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남자를 만만하게 보거나 무시를 하는 여자들도 문제가 있지만

 

그것보다 조금 더 심각한 것이

 

남자친구를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그 남자를 우상화하는 여자들도 있다.

 

자존감이 낮아서 그런 것이다라고 한마디 말로 정리를 할 수 있지만

 

자존감 낮다라는 것으로 정리를 하기에는

 

그런 여자들이 빠져나오지를 못하기 때문에

 

오늘 글을 읽고 자기 상홍을 직시를 하기를 바란다.

 

 

남자친구를 우상화 하는 여자들의 문제점

 

내 글을 읽고

 

많은 여자분들이 오해를 하는 것들이

 

남자한테 무조건 헌신을 해라고 말을 하는 것이다.

 

그렇게 이야기를 한 적 없다.

 

"결단코 그렇게 말 한적 없다.."

 

갑자기 연예인 박모씨 같다.ㅎㅎ

 

 

 

 

필자가 헌신이라는 것을 이야기를 할때는

 

정상적인 관계에서 헌신을 해라고 한 것이고

 

네가 헌신을 하는 것만큼

 

남자가 너한테 최소한 보답을 하는 남자한테 해라고 한 것이다.

 

그런데 너희들의 사연을 보면

 

"일방적인 희생이다.."

 

 

 

 

참 웃긴 것이 무엇인줄 아는가?

 

그런 사연들을 볼때마다 그 여자한테 말 한다.

 

"이것이 정상이라고 생각을 하냐고?"

 

"이것이 말이 된다라고 생각을 하냐고?"

 

그때마다 정상이 아니다

 

말이 안된다라고 말을 한다.

 

자기도 잘 안다라고 말을 한다.

 

그런데 안된다라고 말을 한다.

 

곰곰히 생각을 해봤다.

 

그 여자들은 왜 그럴까?

 

제정신이 아닌 것은 아닐까?

 

머리에 나사가 하나 빠진 것은 아닐까?

 

이런 생각도 해봤는데

 

그것은 아니다.

 

단지

 

"남자친구를 너무 높게 보고 있는 것이다.."

 

 

 

 

즉, 우상화를 시키는 것이다.

 

여기가 북한이가?

 

주체사상 너희들이 배우니?

 

 

 

 

그 심리에 대해서 몇가지 이야기를 하자면...

 

먼저 처음에는 정상적인 관계로 시작을 한다.

 

그러다가 싸운다.

 

서로 의견충돌이 생기거나, 약속을 안지키거나

 

그렇게 해서 싸우게 되고 헤어지게 된다.

 

여기서 여자들이 미치는 것이다.

 

왜?

 

헤어져보니까

 

내가 그 남자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 것 같고

 

내가 그 남자가 없으면 안될 것 같고

 

내가 그 남자가 너무 보고 싶고

 

그 남자가 잘못을 했는데, 그 남자의 이야기도 맞는 것 같고

 

그정도는 내가 이해하고 넘어가도 될 것 같고

 

이런 식으로 생각이 자꾸 난다.

 

이 대목에서

 

"여자들이 견디지 못하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 남자한테 연락을 했는데

 

남자가 받아준다.

 

받아주니까, 다시 며칠 잘 지내다가

 

서로 의견충돌이나 이런 것이 생기면 바로 싸운다.

 

또 반복이다.

 

처음에는 일주일 참았는데

 

이제는 하루이틀정도 참으니까.

 

못 참겠다.

 

내가 연락을 하면 받아준다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박혀서

 

그 남자한테 연락을 해서

 

서로 티격태격 하다가 다시 사귄다.

 

이런 식으로 반복이 된다.

 

여기서 문제는 무엇인줄 아는가?

 

"점점 싸움의 강도가 심해진다.."

 

나중에는 서로 욕도 하고

 

서로 때리기도 하고

 

이런 식으로 흘러가는데

 

그 남자를 놓지를 못한다.

 

물론 그 여자도 안다.

 

그 남자가 쓰레기이고, 그 남자가 천하의 나쁜 놈이라는 것을

 

그런데 그  남자를 놓지 못한다.

 

왜?

 

"내가 그 남자를 사랑한다라는 그 이유 하나 때문에.."

 

말도 안되는 논리를 펼친다.

 

내가 그런 일을 당했는데

 

그 남자를 고소를 안하고, 그 남자가 생각이 나고

 

그 남자가 보고 싶으면

 

그 남자를 너무나도 사랑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

 

나 평생 살면서 남자한테 이런 수모를 당했는데

 

이렇게 해본적 한번도 없다.

 

그것이 운명 아닌가?

 

이지랄을 하고 있다.

 

 

 

 

네가 그만큼 사랑했던 남자가 없고

 

네가 그런 수모를 당해도 그 남자가 보고 싶고

 

그 남자가 그립고 하면 그것이 운명이고 나발이고

 

네가 지금 모르는 것이 무엇인줄 아는가?

 

이것을 사랑이라는 것에 비유를 하지 말고

 

마약하는 사람이나 도박하는 사람하고 비유하면 똑같다.

 

마약하는 사람이나 도박에 빠진 사람들 뭐라고 하는줄 아는가?

 

자기 자신이 망가지고 있고

 

자기 자신이 피페해지고 있고

 

돈 날리고 재산 날리고 이렇게 되는 것 알고 있다.

 

그런데 그들은 똑같은 말을 한다.

 

"내가 이것을 하지 않으면 하루도 살수 없다.."

 

네가 볼때는 그 사람들이 정상으로 보이니?

 

안 보이지?

 

너를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보겠니?

 

정상으로 보겠니?

 

 

 

 

이것은 중독이 아니지 않는가?

 

이렇게 이야기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

 

너 중독된 것이다.

 

네가 그 남자하고 연애를 처음부터 쭉 돌이켜봐라.

 

너도 모르게 서서히 중독 되어서

 

상태가 이지경까지 악화되었는데

 

그것을 바로 잡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지 않는가?

 

 

 

 

점점 상태가 악화되니까.

 

주변에서 사람들이 자꾸 뭐라고 하거나

 

너 스스로도 미친것 같고 돌아이 같으니까

 

그것을 합리화 시킬려고 말을 만들어 내는 것이

 

내가 그것을 하지 않으며

 

내가 미쳐버릴 것 같다

 

내가 죽어버릴 것 같다

 

이런 식으로 말을 하는 것이다.

 

 

 

 

 

그나마 이렇게 인지를 하는 여자들은 낫다

 

그런데 이 길 말고 다른 길을 가는 여자들도 있다.

 

그 여자들은 인지도 못한다.

 

남자를 내가 계속 잡거나 또는 남자가 계속 잡았는데

 

늘 싸우다 보면 나중에 남자가 헤어지자고 말을 하게 되면

 

그때부터 완벽하게 을이 되는 여자들이 있다.

 

그런데 문제는 무엇인줄 아는가?

 

"그 남자가 원하는 것이 점점 강해진다.."

 

너는 헤어지면 안되겠다라는 생각에

 

그 남자한테 하나둘씩 맞추어 주게 되면서

 

그 강도가 강해지는데, 그것도 받아주고 이해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어떻게 되겠는가?

 

점점 노예화가 되는 것이다.

 

 

 

그 남자가 알아줄 것 같는가?

 

"절대로 알아주지 않는다.."

 

그 남자가 너한테 마음이 있을 것 같는가?

 

술쳐먹고 한마디 하거나

 

그냥 스쳐지가나는 말로 한마디 하거나

 

너한테 듣기 좋으라는 말은 할 수 있겠지만

 

그 말을 믿을 수 있나?

 

단지 네가 그 말을 믿고 싶은 것 아닌가?

 

네가 지금 그 남자를 너무 사랑하니까.

 

그 말이라도 믿고, 이 상황이 힘든 것을 이겨내기 위해서

 

스스로 믿는 것이다..

 

 

 

 

필자가 장담을 한다.

 

"너는 그 남자 못 가진다.."

 

사람을 가지는 것은 절대 안되지만

 

최소한 사람을 가질려고 하면 마음이라도 가져야 되는데

 

너는 그 남자의 마음 못 가진다.

 

네가 기질 수 있는 것은 그 남자의 영혼없는 육체밖에 안된다.

 

네가 원하는 것이 그것은 아닐 것 아닌가?

 

 

 

 

너희들한테 한가지 이야기를 해주고 싶은 것이 있다.

 

헤어지면 너 말고 모든 사람들이 아프다.

 

내가 원하지 않는 이별을 한다라는 것은

 

내 살을 베어내는 듯한 고통을 느낀다.

 

그런데 다들 그것을 이겨낼려고 하지

 

너처럼 아닌 것에 대해서

 

어떻게든 합리화를 시켜서 갈려고 하지 않는다.

 

왜?

 

"더 큰 댓가를 치려야 하기 때문이다.."

 

 

그 댓가는 상상을 초월한다.

 

헌신이라는 것은

 

네가 할 수 있는 범위에서 하는 것이다.

 

물론 네가 더 할 수 있는데 그것을 안해서 생기는 문제점들도 있지만

 

네가 하는 헌신은

 

네가 할 수 있는 범위에서 몇곱절 넘어서는 것이다.

 

너 자신을 피페하게 하는 것은 헌신이 아니다.

 

 

 

 

우리는 누구나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그런데 네가 하는 행복은 행복이 아니라

 

너 자신을 희생하면서 얻는 것도 없는 것이다.

 

지인중에 예전에 도박으로 모든것을 탕진해서

 

새 삶을 살아가고 있는 분이 있다.

 

그 분이 그런 말을 했다

 

내가 모든 것을 다 잃고나서 도박이라는 것을 그만두었는데

 

그때 혼자 있으면서

 

하늘을 보니까.

 

그 하늘이 어쩜 그렇게 아름다울 수 있을까라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고

 

무슨 말인줄 아니?

 

세상에 아름다운 것 되게 많다.

 

즉, 세상에 좋은 남자들 많다.

 

단지 네가 그 남자를 우상화 시키면서

 

다른 남자를 보지 못하고, 느끼지 못하고, 알지 못하니까.

 

그 남자만이 유일한 나의 행복이라고 생각을 해서 그런 것이다.

 

 

 

 

나중에 네가 좋은 남자를 만나게 되면

 

그때 네가 왜 그랬는지 쓴 웃음을 짓게 되는 날이 올것이다.

 

그런데 이것도

 

네가 미쳐버리거나 네가 모든것을 다 잃거나

 

네가 피페해지고 느끼면 아무 소용 없다.

 

왜?

 

그때는 누구도 너를 받아줄 수 없을테니까.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