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쿨한 연애는 도대체 무엇일까?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이런 날씨에 블로그 글 읽으러

 

들어오는 분들에게 경의를 표하면서

 

감사의 인사를 먼저 드리고 싶다.

 

더운 날씨에 글 읽는 것도 짜증날것인데

 

읽어주시는 독자분들을 위해서

 

글 하나를 준비를 했다.

 

 

 

 

 

많은 여자분들이 쿨한 연애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때

 

그냥 나 할일 하면서

 

집착하지 않으면서

 

즐기면서

 

연애를 하는 것이라고 생각을 한다.

 

맞는 말이다

 

그런데 그것이 말이 쉽지?

 

쉽게 되나?

 

 

 

 

 

하지만 여기서 포기할 수는 없는 것이고

 

그것을 알아듣기 쉽게 이야기를 하거나

 

실천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주는 것이

 

미친연애의 덕목 아니겠는가?

 

글 시작해보자.

 

 

 

 

 

흔하게 여자들이 연애를 할때

 

열 받는 것이나 짜증나는 것

 

서운한 것이

 

상대방이 예전만큼 나한테 해주지 않을때이다.

 

그렇지 않는가?

 

그것 때문에 남자한테 시비조로 이야기를 하거나

 

그것 때문에 남자가 나를 사랑하지 않는 것 같다라고 느껴서

 

헤어지고 싶지 않지만 각성해라고

 

헤어지자라고 하거나

 

남자랑 싸우는 것이다.

 

 

 

 

그런데 너희들이 지금까지

 

연애를 해보니까

 

이렇게 하니까

 

결과가 어떻게 나오니?

 

연애가 잘 안되거나 망하거나

 

결국에는 헤어짐으로 끝난다라는 것이다.

 

 

 

 

그렇다고 하면

 

네가 어떻게 해야 되겠니?

 

결국은 내가 그 부분에 대해서 말을 하면 안된다라는 것이다.

 

여자분들이 알아야 하는 것이

 

남자하고 여자하고 극명하게 다른 부분이 있는데

 

남자가 여자한테 지적질을 하거나

 

여자한테 서운하다라고 하거나

 

여자한테 뭐라고 할때에는

 

무슨 생각으로 하는줄 아는가?

 

너 이것 고치지 않으면

 

너 이것 달라지지 않으면

 

너랑 헤어진다

 

너랑 못 만난다

 

이렇게 생각을 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여자랑 싸울때에

 

그 여자한테 심한말도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남자가 바로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참고 참고 인내하다가

 

도저히 안되겠다 싶으니까

 

이야기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여자들이 그렇게 할까?

 

대부분 그렇게 하지 않는다.

 

자기는 많이 참았다라고 이야기를 하지만

 

필자가 수많은 상담을 하면서 느낀 것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왜?

 

남자는 헤어지고 싶지 않다라는 생각이 들면

 

그 여자한테 어떻게든 그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서

 

그 여자한테 잘해주거나 어느정도는 맞추어준다.

 

물론 약발은 오래 안가지만

 

그 여자를 달래주고

 

그 여자의 마음을 풀어주고

 

이렇게 한다.

 

문제는 여기에 있다.

 

남자가 그렇게 나오니까

 

그 부분에 여자들이 취해서

 

그 남자한테 바로바로 이야기를 해버린다라는 것이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 들수록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남자들이 그 부분에 대해서 스트레스 지수가 빨리 나타나게 되고

 

그 부분에 대해서 네가 몇번 이야기를 하게 되면

 

남자도 가만히 있지 않고 들이박아 버린다라는 것이다.

 

그것이 결국 헤어짐으로 가는 것이다.

 

 

 

 

그렇다고 하면

 

어떻게 하는 것이 맞을까?

 

서운함이나 섭섭함을 이야기를 하지 않고

 

네가 최선을 다하거나

 

네가 맞추어 주는 기간을 정해놓는 것이다.

 

필자가 볼때에는

 

남자가 너한테 예전만큼 해주지 않을때

 

그 이후로 3-4개월이 적당하다라고 본다.

 

그렇게 해서 정이라는 것을 쌓게 되면

 

그때가서 네가 분위기 좋을때

 

이런 부분은 조금 나를 배려해주었으면 좋겠다라고 하거나

 

이런 부분은 내가 너무 힘드니까, 알아주었으면 좋겠다라고

 

말을 해야

 

남자들이 알아듣는다.

 

왜?

 

정말 쓰레기 같은 남자가 아닌이상

 

그 여자가 나한테 잘해준것도 있고

 

그 여자가 나한테 맞추어 준것도 있고

 

그 여자가 나때문에 고생한 것도 있다면

 

그것을 몰라주지는 않는다라는 것이다.

 

 

 

물론 여기서 너희들이 알아야 되는 것이

 

연락이 전혀 안되고

 

전혀  못 만나는데

 

네가 여기서 미친듯이 노력해봐야

 

그것은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

 

이런 것이 안되는 여자분들이 가장 큰 특징이 있는데

 

예전에 미친듯이 남자한테 퍼주거나

 

남자한테 잘해주거나

 

안되는 것을 억지로 연결시킬려고 하다가

 

망하고 나서

 

그때부터는 내 삶 내가 찾겠다라는 식으로 생각이

 

완전히 전환이 되어서

 

남자한테 안할려고 하는 성향들이 있는데

 

그렇게 되면 네가 눈을 땅바닥으로 낮추지 않는 이상

 

무조건 안되게 되어있다.

 

지난날의 상처는 상처이고

 

지금 현재 어떻게 해야 되느냐

 

이것이 중요한 것 아니겠는가?

 

 

 

 

여자들이 알아야 하는 것이

 

사람을 바꿀려고 하면 힘들어진다.

 

그 사람한테 그런 이야기를 한다라고 해서

 

바뀌어 지지 않는다라고 몇번이나 이야기를 했다.

 

하지만 어느정도 정이 쌓이고

 

상대방이 나한테 잘해준 것이 있다라고 확실히 느끼면

 

그 사람도 어느정도 바뀔 수 있다라는 것이다

 

사람이 바뀌지는 않지만

 

한순간에 바뀌는 것도 사람이다라는 것

 

인생 살면서 다들 느껴보지 않았는가?

 

 

 

 

 

 

그리고 한가지 더 이야기를 하자면

 

내가 어느 특정나이가 되면

 

한가지만 빼고 내려놓겠다

 

이런 생각을 해라

 

필자를 예를 들어서 설명을 하자면

 

만 40살에 다 포기했다.

 

오로지 한가지 나한테 잘해주는 것

 

나 맞추어 주는 것

 

그것 외에는 다 포기했다.

 

그렇게 하다보니까.

 

주변에 좋은 여자들이 보이기 시작을 한다.

 

좋은 여자 없다.

 

괜찮은 여자 없다

 

이런 말이 속 들어간다.

 

 

 

누구보다 찬란한 과거를 살았다.

 

그 과거의 영광속에서

 

내가 그때 그 시절에 기준이 되어서

 

지금 나이에 물론 할수도 있겠지만

 

그것 할려고 하면

 

내 정신이 피페해진다.

 

그런데 내가 그것을 포기하고 나니까.

 

내가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내가 진짜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선명하게 나타나고

 

그 부분에서 좋은 여자는 얼마든지 있다라는 것이다.

 

 

 

 

이것이 왜 쿨한 연애가 될 수 있을까?

 

쉽게 생각을 하면 된다.

 

네가 지금 쿨한 연애를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내가 그 남자를 놓치면

 

더이상 이런 남자를 못만날까봐

 

걱정이 되어서 그런 것이다.

 

그러니까

 

자꾸 집착을 하는 것이고

 

자꾸 그 남자를 바뀌어서

 

내 스타일대로 내 원하는대로 움직이기를 바라는

 

마음이 크게 나타나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마음을 가지고 있으면

 

네가 그 남자랑 안되더라도

 

특정한 나이대에 내가 포기하면 가면 된다

 

이렇게 생각을 할 수 있으니까

 

마음이 편안해진다

 

무슨 말인줄 알겠는가?

 

 

 

 

 

오늘 글에서 말했던

 

두가지 생각만 가지게 된다면

 

너희들이 흔하게 말하는

 

나 할일 하면서

 

연애에 올인하지 않으면서

 

집착하지 않으면서

 

즐기면서 연애가 된다라는 것이다.

 

그냥 무작정 이런 생각으로 연애를 해야지

 

이렇게 생각을 하면 어려운 것도

 

신념이나 가치관이 먼저 생겨야

 

그런 행동이나 마인드도 가질 수 있다라는 것이다.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