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나는 왜 헌신하는 여자를 만나지 못할까?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많은 남자분들한테 질문을 받았다.

 

그때마다 피식 웃게되는 질문이고

 

어이가 없는 질문이라서

 

제대로 말을 하지 못해서

 

글을 적지 못했는데

 

오늘 글로서 종지부를 찍고 싶다.

 

 

 

 

필자가

 

예전에 여자들이 말하는 남자에 대한 헌신이란?

 

이 글도 적었는데

 

기억하나?

 

거기서 이런 말을 했었다.

 

너는 느끼지 못하지만

 

너는 알지 못하지만

 

그 여자는 너한테 헌신을 하고 있다라는 말을 한적이 있다.

 

그 말을 왜 했겠니?

 

 

 

사랑하는 방식이 다른것이다.

 

필자가 여자들한테 주구장창 뭐라고 하는 것이

 

네가 생각하는 사랑이 이것이다

 

이렇게 생각을 하지 말라고 하듯이

 

남자들한테도

 

네가 생각하는 사랑이 이것이다라고 생각하지 말라고 말해주고 싶다.

 

왜냐면

 

네가 여자에 대한 헌신을

 

네가 생각하고 바라는대로만 고집을 피우니까

 

그 여자가 나한테 헌신을 하지 않는다라고 생각을 하는 것이다.

 

 

 

 

여기까지 기본적인 대답은 되었던 것 같고

 

여자들의 심리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이야기를 해보자.

 

원래

 

내가 더 좋아하고

 

내가 더 사랑하고

 

내가 더 마음이 가면

 

그 남자한테 헌신하지 말라고 해도

 

헌신을 한다.

 

안할 수가 없다.

 

왜냐면

 

처음에 내가 어떻게 마음을 먹느냐가 중요하다

 

내가 그 남자를 더 좋아하고 사랑하는데

 

어차피 그 남자를 내가 꼬셔야 된다라고 하면

 

이판사판이다.

 

될때까지 한번 해보자

 

최선을 다해보고 후회 없도록 하자

 

대부분 여자들이 이런 마음이 들어간다라는 것이다.

 

물론 여기서 여자들마다 헌신의 강도는 다를 수 있지만

 

자기가 할 수 있는 헌신을 한다라는 것이다.

 

 

 

그런데 내가 좋아하지 않고

 

내가 별로 마음에 들어하지 않고

 

그 남자가 나한테 잘해주고

 

그 남자가 나한테 지극정성으로 해서

 

사귀었다면

 

그 여자가 헌신을 해야 되겠다

 

이렇게 생각을 하지 않는다.

 

여기서 많은 남자분들이

 

연애기술이나 연애방법을 이용해서

 

역전을 할 수 있지 않냐라고 물어보는데

 

가능성이 거의 없다라는 것이

 

지금까지 데이터 수집을 했을때 결과물읻.

 

 

 

 

그렇기 때문에

 

연애를 좀 해봤거나, 여자를 만나본 남자들 중에서

 

나이가 들면 여자를 만났을때

 

시크하게 하거나 관심을 표현하지 않거나

 

먼저 연락을 잘 하지 않거나

 

이렇게 하는 이유가

 

그 여자가 나한테 어떻게 하는지

 

처음부터 보고 결정을 할려고 하는 성향들이 나타나는 것이다.

 

 

 

 

 

그리고 남자분들이 흔하게 반론을 던지는 것이

 

그 남자를 싫어했는데

 

그 남자를 별로 내키지 않았는데

 

그 남자가 노력을 해서 사귀게 되었고

 

그런 다음에 여자가 헌신을 하는 경우도 있지 않는가?

 

그것은 어떻게 설명을 할래?

 

격앙이 되어서

 

싸우자라는 식으로 덤벼드는 남자분들도 있던데

 

무식하면 용감하다라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

 

 

 

 

여자를 모르고

 

연애를 모르니까

 

하는 소리이다.

 

두가지 케이스가 있다.

 

첫번째는 원래 그 남자가 괜찮았는데

 

그 남자가 여자를 많이 만나보았다라고 느끼거나

 

그 남자가 날티가 나거나

 

이런 성향이라고 생각을 해서 멀리 했는데

 

대화를 해보니까

 

진중하고 신중하고 생각이 있는 것 같아서

 

좋아진것이다.

 

이런 케이스 상당히 많다.

 

 

 

 

그리고 또 하나의 케이스는

 

그 남자가 지극정성으로 노력을 해서

 

사귀었다라고 해도

 

사랑을 그렇게 하는 여자들이 있다.

 

어떤 사람을 만나더라도

 

내가 사랑이라고 느끼면

 

한없이 퍼주고

 

한없이 잘해주고

 

한없이 맞추어주는 성향을 가진 여자들이 있다.

 

왜냐면

 

그것이 자기가 그 남자를 사랑하는 법이니까.

 

 

 

 

 

여기서 자주 하는 질문이

 

그 성향을 달라지게 하거나 바꿀 수는 없냐라는 것인데

 

앞에서도 이야기를 했듯이

 

가능성이 낮다라고 했다.

 

왜냐면.

 

시간이 오래 걸린다.

 

남자들에 비해서 여자들이 더 오래 걸린다.

 

 

 

 

예를 들어서 설명을 하자면

 

여자분이 혼전순결이라고 했을때

 

그것에 대해서 자기 자신이 잘못되었다라고 하거나

 

그것을 왜 지키고 살았는지 후회가 된다

 

이정도 마음을 먹을려고 하면

 

얼마나 걸릴 것 같는가?

 

어느 한순간에 바뀐 것 같지만.

 

절대로 그렇지 않다.

 

그것 때문에 여러번 트러블도 생기고

 

싸우기도 했었고

 

그렇게 하다가 주변 사람들한테 안좋은 소리도 들어보았고

 

그외 기타등등

 

복합적으로 나타나서

 

최종적으로 내가 그렇게 마음을 완벽하게 먹어야

 

그것이 사라진다라는 것이다.

 

 

 

 

 

그리고 연애를 하는 기간에는 잘 바뀌지 않는다.

 

왜냐면

 

내가 지금 연애를 하고 있기 때문에

 

그것에 대해서 심각성을 깨달지 못한다.

 

별 문제 없다라고 생각을 한다.

 

그렇게 때문에

 

서운하다라고 하고

 

섭섭하다라고 하고

 

싸우기도 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다가 헤어지고 나면

 

그때 내가 잘못했다라는 것을 깨달게 되면

 

그 이후로 하나씩 하나씩 나의 말이나 행동들에 대한

 

문제를 되짚어 보는데

 

그것이 무엇이겠는가?

 

바로 나의 신념과 가치관이다.

 

왜?

 

나의 신념과 가치관이 나의 말과 행동을 그렇게 만들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남자분들한테 한가지 말해주고 싶은 것이

 

헌신하는 여자라고 해서

 

다 좋은 것 아니다.

 

가진 자의 여유라고 말을 할 수 있겠지만

 

다양한 성향을 가진 여자들을 만나보았기에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것이다.

 

나한테 헌신하는 여자

 

그 여자가 장점만 있다라고 생각을 하지 말아라

 

장점이 강하면 단점도 강한 법이다.

 

그것이 세상 순리이다.

 

그렇기 때문에 필자가 늘 사람들한테

 

그 단점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고

 

그것을 고치라고 말을 하는 것이다.

 

네가 헌신하는 여자를 만나게 되면

 

그때는 나를 자유롭게 해주는 여자를 만나고 싶다

 

이렇게 말하는 순간도 온다라는 것이다.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