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연애

아무리 노력해도 결혼이 안되는 여자의 이유

작성일 작성자 최정

 

 

 

 

최정이다

 

오늘은 심각한 이야기를 한번 해볼려고 한다.

 

주변에 이런 여자분들을 많이 본 것 같아서

 

그들에게 진실을 가르쳐 주고 싶고

 

현실적인 답안을 주고 싶어서

 

글을 적어본다.

 

 

 

 

많은 여자분들이 똑같이 생각을 할 것이다.

 

나는 예전보다 이해심도 많이 넓어졌고

 

남자한테 지랄도 안하고

 

남자한테 맞추어 주고

 

남자한테 잘한다라고 생각을 하는데

 

왜 안될까?

 

이런 고민 했을 것이다.

 

 

 

 

여기는 두가지의 문제점이 있다.

 

첫번째는

 

너의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너한테 진실의 소리를 이야기를 잘 하지 않는다.

 

진실의 소리라는 것이 무엇일까?

 

"너의 진짜 문제점에 대해서는 말을 안한다라는 것이다."

 

오랫동안 봤으니까.

 

그것이 크게 문제가 안되는 경우도 있고

 

너라는 사람이 원래 그런 사람이니까

 

내가 참거나 이해하고 넘어가야 된다라고 생각을 하는 것

 

그외에는 그냥 괜히 말해서 불란 만들지 말자

 

이렇게 생각을 한다라는 것이다.

 

그 사람에 비해서

 

나라는 사람도 부족한 것 투성이고 모자란 것 많은데

 

굳이 내가 이런 것을 조언을 해줄 필요가 없다라고 말을 한다.

 

 

 

그렇기 때문에

 

확실하게 그 인간관계에서 내가 우위에 있지 않다라고

 

생각이 들면

 

그 사람한테 현실적이고 진실된 말은 하지 않는다라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되겠는가?

 

"너를 처음 본 남자들은 느낀다라는 것이다."

 

그렇게 되다보니까.

 

처음부터 안되거나

 

썸을 타면서안되거나

 

사귀어도 오랫동안 지속이 되지 않는 것이다.

 

 

 

 

네가 아무리 예전에 비해서

 

남자에 대한 이해심이 많아져도

 

남자에 대해서 헌신을 한다고 하덜도

 

그 문제가 해결이 되지 않으면

 

결국에는 뻘짓거리를 하고 있는 것이다.

 

왜?

 

"그것때문에 다 헤어지니까."

 

 

 

 

 

그리고 또 한가지 문제점에 대해서

 

말을 해보자면

 

내가 눈을 낮추었다.

 

다 포기했다.

 

그냥 남자 능력이나 재력만 보겠다.

 

이렇게 생각을 했다라고 해보자

 

그런데 안된다

 

왜 그럴 것 같는가?

 

"네가 눈을 낮춘만큼 투정과 짜증을 내니까.."

 

 

 

 

많은 여자분들이 실수를 하는 것이

 

내가 정말 오징어 같은 남자를 만났다.

 

그런데 그 남자가 재력과 능력은 된다.

 

그리고 그 남자가 나한테 잘해주었고

 

어떻게해서 사귀게 되었다.

 

그런데 자꾸 그 얼굴이 걸리고

 

그 남자하고 스킨십하는 것도 걸리고

 

그 남자가 하는 행동이나 말이나 이런 것도 걸리고

 

하나하나 다 짜증이 나는데

 

그 남자가 받아주고 있으니까.

 

그것을 다 풀어 버리는 것이다.

 

왜?

 

사귀고 있을 동안은

 

절대로 그 남자가 나를 떠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거나

 

이것이라도 받아주지 않으면

 

이런 남자랑 못 사귄다

 

이렇게 생각을 해서 그런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그런 오징어한테도 차인다.

 

왜?

 

필자가 그런 말 했다.

 

"못생긴 놈이 상처 더 많이 받는다고.."

 

그 남자는 자존심이 없을 것 같나

 

그 남자는 자기가 이루어 놓은 것이 있는데

 

그런 대접 계속 받으면

 

내가 그 여자를 사랑해도

 

이것은 아니다라고 생각을 하는 것이다.

 

 

 

 

필자가 지금까지 많은 여자분들 만나 오면서

 

결혼이 안되는 여자들을 볼때마다

 

느끼는 것이다.

 

그들은 필자가 어떠한 조언을 해줘도

 

안 듣는다

 

그리고 친구들한테 가서 그 이야기를 하면

 

너는 그런 여자가 아니다라고 이야기를 해주기 때문에

 

그 말을 잊어버린다.

 

그러니까

 

안 바뀌는 것이다.

 

 

 

그리고 나한테 잘해주는 남자

 

내가 별로 마음에 안들지만

 

그래도 네가 사귀고 있는 남자라고 한다면

 

그 남자한테 잘해주라고 했는데

 

그 남자한테 네가 좋아하고 사랑하는 남자한테 해주는 것

 

반이라도 해주고 이해해주고 맞추어 주라고 했는데

 

안 듣는다.

 

그래놓고 나는 결혼이 왜 안될까?

 

이딴 생각 하고 있는 것이다.

 

 

 

용하다라는 점집에 백날 천날 가봐라

 

간다고 해서

 

달라질 것이 있으면

 

필자도 거기 찾아가라고 이야기를 하겠다.

 

 

 

 

문제의 본질을 알아야 된다.

 

그런데 그 본질에 대해서 자꾸 비켜가니까.

 

너희들이 안되는 것이다.

 

인정 안하고 싶은 것 안다.

 

하지만 인정이라는 것은

 

연애뿐만 아니라 인생에도 필요한 것이다.

 

필자가 누누히 강조를 했다.

 

내가 인정을 하지 않으면 내가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른다고

 

노력하는 것 안다.

 

열심히 할려고 하는 것 안다.

 

하지만 그 노력이 헛되지 않을려고 한다면

 

너라는 사람을 받아들어야 하는 것이다.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