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잠화 피는 계절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어떤 삶의 이야기라고 할까?

옥잠화 피는 계절

남경
댓글수1407

(옥잠화 피는 계절)


아 ~

어느 새 바람길이 바겼네

무덥고 찍찍한 습한 열기가

마파바람 하늬바람에 밀려가누나

아침 저녁 선선한 바람이 살맛 난다


하늘엔 뭉게 구름 타고 땅엔 뀌뚜라미

등에 업혀 이제 가을이 성큼오나 보다.


어정칠월 건들 팔월 다 지나고

먹고 살기위해 달겨들던 모기도 땡땡

사과 복숭아 칼국수 추어탕이 제 맛이나네


여름 전령사 울보들 합창은 애잔하건만

 코스모스 해바라기 국화 금계꽃들 하늘하늘


들녁에 누렇게 익은 볏잎은 목을 내밀고

시원한 바람 따라 나는 새도 더 높이 나네


나뭇 잎새마다 이슬 맺혀 낙옆을 그리고

오곡백과 풍성해 넉넉한 추석이로다

외로운 옥잠화도 피어 파란 하늘 보누나


여름도 가고 가을이 오니 곧 겨울이 닥치고

봄이 오고 여름이 또 오며 자연은 돌고 도는데

어이타 내게 주어진 세상은 한 세상 뿐인가?


내 인생 뭣땜에 살아왔는지 갈바람아 답해다오

살아 있다는 지금 이 기쁨은 이젠 모든 걸 초월해

 단, 한번뿐인 내 삶을 행복하게 살다 가야겠다

--------------------------------------------------

옥잠화꽃 : 8.9. 월부터피는 옥비녀꽃 백학석 청순함

여름 전령사 (울보 매미)

마파바람 : 남쪽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

하늬바람 : 서쪽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




2019.09.01

-남경-

저 방에오신 님들의 가정이 늘 화목하시고

즐거운 추석 복받으시며 행복하시길 기원드립니다.

2019.9.11(名節前前夜) 남경 올림



맨위로

http://blog.daum.net/nk923bea/48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