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만추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끄적이는 시상

자작시-만추

오대양
댓글수448

      

 

 

 


                                                

만추

                       - 雲谷, 오철수 -

산한  바람 일어
실개천이 출렁인다.

                   

갈대 마른 가지 흔들어
몽환(夢幻)의 세월을 울고

실잠자리 노닐던 여울엔

겨울새들의 자맥질이 부산하다.

                                             

추수 끝난 고향 들녘이

하얀 건초더미로 장관인데

 이들마저 주인 찾아

 길 떠나고 나면

                                       

 텅 빈 논두렁은 뉘와 더불어 
 추운 겨울을 나려나?

 

 

 



 




맨위로

http://blog.daum.net/ohf6630/36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