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김의 체험 나누기

트럼프 천하재편정국 - 599. 이란 사태 비하인드 스토리 - 티어리 메이산

작성일 작성자 Peterkim

미국 / 이란 관계의 비하인드 스토리

Behind the Scenes of U.S./Iran Relations
By Thierry Meyssan
Jan 15, 2020 - 9:52:29 PM

 

https://www.voltairenet.org/article208858.html

 

이란의 솔레이마니 Qassem Soleimani 장군이 이라크에서 암살당함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은 거의 제 3차 세계대전을 일으킬 뻔했습니다. 적어도 그 전쟁도발 이야기는 미국 야당과 국제 언론의 버전입니다. 티에리 메이산에게는 무대 뒤에서 일어나는 일이 무대 쇼와 매우 다릅니다. 그에 따르면 중동에서 미합중국 군대와 이란의 군대가 조정된 철군을 향한 움직임이 있다고 한다.


By having Iranian General Qassem Soleimani assassinated in Iraq, President Trump nearly provoked the Third World War. At least that is the version of the US opposition and the international press. For Thierry Meyssan, what happens behind the scenes is very different from the show on stage. According to him, there is a move towards a coordinated military withdrawal of the United States and Iran from the Middle East.

 

VOLTAIRE NETWORK | DAMASCUS (SYRIA)  عربي DEUTSCH ΕΛΛΗΝΙΚΆ فارسى FRANÇAIS ITALIANO ROMÂNĂ РУССКИЙ TÜRKÇE ESPAÑOL PORTUGUÊS

 




카터 대통령과 이란 간의 1979 년“인질 위기”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한 것은 미국의 자부심의 원천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기자인 월터크롱카이트 Walter Cronkrite의 편견에서 나온 것입니다. 이를 언급하면서, 트럼프는 레이건 대통령과 성공적인 결과를 협상한 이란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있었다.

President Trump's reference to the 1979 "hostage crisis" between President Carter and Iran was a source of pride for the United States. But the story is a biased presentation by journalist Walter Cronkrite. In referring to it, he was sending a message to Iran, which had successfully negotiated a successful outcome with President Reagan.

두 나라는 분열된 상태이다

Two countries divided

미국과 이란의 관계는 이해하기가 더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이 두 나라의 내부는 두개로 크게 분열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통치되지만, 모든 전문가들은 연방 정부가 대통령에게 강력히 반대하고 있으며, 대통령 지시를 이행하지 않으며, 또 트럼프 제거를 위한 지속적인 의회의 계략 선동에 관여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의 대통령후보 지명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공화당에 소속되지 않았고, 미국은 문화적 분열이란 초유의 상황에 처했습니다. 이것은 공화당원과 민주당원 간의 정치적 분열이 아니고, 그런 것과는 류가 다른 전례가 없는 것입니다 :


문화적 분열이란 앵글로 색슨 족에게 벌어졌던 3건의 전쟁을 말합니다(영국 내부에서의 시민전쟁, 미국 독립 전쟁, 그리고 남북 전쟁이다). 오늘날 미국 문화라는 것은 백인 노동자 계급의 문화를 반대하며, "서부 정복" 에 나섰던 이들의 후손도 반대하며, 그리고 청교도, 메이플라워 Mayflower의 "순례자 아버지"의 후손의 문화도 반대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미국 전통의 모든 것을 부인하는 것이 오늘의 문화이다 [1].


Relations between the USA and Iran are all the more difficult to understand because these two states are deeply divided:

The United States is ruled by President Donald Trump, but all experts see that the federal administration is strongly opposed to him, does not implement his instructions and is involved in the ongoing parliamentary process for his removal.

This is not a political division between Republicans and Democrats, since President Trump is not from that party, even though he has been nominated, but from a cultural divide: that of the three Anglo-Saxon civil wars (the British Civil War, U.S. Independence and the Civil War). Today it opposes the culture of the Rednecks, heirs of the "conquest of the West", and that of the Puritans, heirs of the "Pilgrim Fathers" of the Mayflower [1].


이란에는 두개의 경쟁 세력이 있다 : 한 편은 셰이크 하산 로하니 정부이고, 다른 하나는 혁명 수비대 파인 아야톨라 알리 카메 네이 (Ayatollah Ali Khamenei)가 있다. 서방 언론의 주장과는 달리, 이 나라 이란을 마비시키고 있는 것은 이 두 그룹 간의 경쟁 때문이 아니라, 이 두 그룹이 서로에게 대항해 죽자고 싸우는, 목숨을 건 투쟁으로 인해 마비된 것입니다.


There are two competing powers in Iran: on the one hand the government of Sheikh Hassan Rohani and on the other the Guide of the Revolution, Ayatollah Ali Khamenei. Contrary to the claims of the Western media, it is not this or that group that is paralyzing the country, but the death struggle that these two groups are waging against each other.


로하니 대통령은 테헤란과 에스파한에서 부르주아지의 이익을 대변하며, 상인들의 국제 무역을 지향하기에 미국 제재로 인해서 크게 타격을 받았다. 셰이크 로하니 (Sheikh Rohani)는 1985 년이란-콘트라 사건에서 레이건 정부와 이스라엘 사이의 첫 번째 이란을 접촉시킨 인물이었다. 그는 하심 라프산자니를 올리버 노스 중령의 부하들에게 소개했다. 그는 무기를 사서 군대의 사령관이 되었고, 필경 이나라 최고의 부자가 되었으며 그리고 이슬람 공화국 대통령이 되었다.

셰이크 로하니는 오바마 행정부와 알리-아크바 벨라야티에 의해 발탁되었는데, 2013 년 오만에서의 비밀 협상 중에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의 세속주의 민족주의를 종식시키고, 양국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대통령으로 선출되었습니다.


President Rohani represents the interests of the bourgeoisie in Tehran and Esfahan, merchants oriented toward international trade and hard hit by U.S. sanctions. Sheikh Rohani is a long-time friend of the US deep state: he was the first Iranian contact between the Reagan administration and Israel during the Iran-Contra affair in 1985. It was he who introduced Hashem Rafsanjani to Oliver North's men, allowing him to buy arms, to become the commander-in-chief of the armies and incidentally the richest man in the country, and then the President of the Islamic Republic. Sheikh Rohani was chosen by the Obama administration and Ali-Akbar Velayati during secret negotiations in Oman in 2013 to put an end to the secular nationalism of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and restore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반대로 혁명수비대는 플라톤 공화국의 현인 통치의 모델을 위해 이맘 호메이니 (Imam Rouhollah Khomeini)가 만든 조직입니다 -그것에는 어떤 무슬림도 없습니다. 아야톨라 카메네이 (Ayatollah Khamenei)는 정치적 결정이 이슬람의 원칙과 1978 년 반제국주의 혁명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보증하길 원합니다.

그는 솔레이마니 Qassem Soleimani 장군이 소속했던 혁명수비대 Revolutionary Guard 민병대 책임자입니다. 그의 예산은 예상치 못한 석유 수입이 변동됨에 따라서 매우 극심합니다. 따라서 미국 정부의 제재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은 로하니 정부가 아니라 바로 그입니다. 최근 몇 년 동안, 그는 이슬람 내에서 자신의 기준점으로 자리 매김하려고 노력하는 가운데, 가장 격렬한 반대자들을 포함하여 이슬람 세계의 모든 종교 및 정치 지도자들을 테헤란에 초대했습니다.


On the contrary, the Guide of the Revolution is a function created by Imam Rouhollah Khomeini on the model of the sage of Plato's Republic - there is nothing Muslim about it. Ayatollah Khamenei is supposed to ensure that political decisions do not contravene the principles of Islam and those of the anti-imperialist Revolution of 1978. He is the head of the Revolutionary Guard militia, of which General Qassem Soleimani was a member. His budget is extremely variable according to unforeseen fluctuations in oil revenues. It is therefore he - and not the Rohanian administration - that is most affected by the US sanctions. In recent years, he has tried to establish himself as a reference point within Islam in general, inviting to Tehran all the religious and political leaders of the Muslim world, including its fiercest opponents.


미국과 이란 모두가 어느 한 쪽 정파의 권력자에 의해 내려진 결정은 대부분이 그의 반대파 경쟁자에 의해 즉시 반박당한다.

거기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이해하기에 어렵게 만드는 요인 중, 또 다른 것은 이 두 권력이 수년에 걸쳐서 축적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그가운데 최근에 언급된 내용만 언급할 것입니다.


Most of the decisions taken by either power, both in the US and in Iran, are immediately contradicted by his competitor.

Another difficulty in understanding what is happening comes from the lies that these two powers have accumulated over the years, many of which are still very much present. We will only mention those that have been mentioned in recent days:


1979 년에 인질 위기는 없었습니다. 포로로 잡힌 미국 외교 요원들은 스파이 행위를 했기에 현행범 flagrante delicto으로 체포되었습니다. 테헤란 대사관은 중동 전역의 CIA 활동 본부였습니다. 그런 사정이었기에 외교적 지위의 의무를 위반한 것은 이란이 아니라 미국이었습니다. 대사관 경비대의 두 해병 요원이 CIA의 행동을 비난했으며, 간첩행위의 자료는 여전히 대사관 건물에서 볼 수 있으며 압류된 최고 비밀 문서는 80 권 이상으로 출판되었습니다.


There was never a hostage crisis in 1979. US diplomatic personnel who were taken prisoner were arrested in flagrante delicto for spying. The embassy in Tehran was the CIA headquarters for the entire Middle East. It was not the Iranians but the United States that violated the obligations of diplomatic status. Two Marines of the embassy guard denounced the CIA's actions, the espionage material is still visible in the embassy premises and the top-secret documents seized there have been published in more than 80 volumes.


이란 이슬람 공화국은 이스라엘 국가를 인정한 적은 없지만, 유대 민족을 몰살하려는 목표는 없었습니다. 그 나라는 "한 사람, 한 표"의 원칙을 옹호하면서, 외국 국적을 이민하여 얻은 모든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도 적용된다는 점을 고려하면서 원칙이 지속되었다. 2019 년에는 팔레스타인 지역 (즉, 이스라엘과 정치 팔레스타인)에서 자체 결정에 대한 국민 투표를 유엔 안보리에 제출했다.

이란과 이스라엘은 엘리앗 Eilat-아쉬켈론 Ashkelon 석유 파이프 라인을 공동으로 운영하고 양국이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돌이킬 수없는 적은 아닙니다 [2].


The Islamic Republic of Iran has never recognized the State of Israel, but has never had the objective of annihilating the Jewish population. It advocated the principle of "one man, one vote", while persisting in considering that it also applied to all Palestinians who had emigrated and acquired foreign nationality. In 2019, it submitted a proposal for a referendum on self-determination in geographical Palestine (i.e. both Israel and political Palestine) to the UN Security Council.

Iran and Israel are not irreducible enemies since they jointly operate the Eilat-Ashkelon pipeline, which is jointly owned by the two states [2].


이란은 1988 년 이맘 호메이니 (Imam Khomeini)가 이슬람에 대한 비전과 대량 살상 무기가 양립할 수없다는 선언을 하면서 원자력에 대한 모든 연구를 중단했다. 이스라엘이 도난 당하고 2018 년 벤자민 네타냐후 총리가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후속 연구는 충격파 발생기 (원자폭탄 기폭 장치의 일부)에만 초점을 맞췄습니다. 그것은 핵 부품이 아니라 다른 목적으로 사용할 수있는 기계 부품입니다.


Iran stopped all research on atomic weapons in 1988 when Imam Khomeini declared weapons of mass destruction incompatible with his vision of Islam. Documents stolen by Israel and revealed by its Prime Minister Benjamin Netanyahu in 2018 show that subsequent research has focused only on a shock wave generator (part of an atomic bomb detonator) [3]. It is not a nuclear part, but a mechanical part that can be used for other purposes.



서방에서 본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 Qassem Soleimani를 사살 테러리스트 명단에 추가했습니다. 그러나 중동에서 보았을 때는, 트럼프는 지지 세력을 방금 바꾼 것입니다 : 트럼프는 알바그다디 이시스 이슬람 국가 수반 Caliph Abu Bakr al-Baghdadi를 사살한 후에, 또 그 이시스 Daesh의 주요 적인 솔레이마니 Qassem Soleimani를 죽였습니다.

Seen from the West, President Trump has just added Qassem Soleimani to his list of murdered terrorists. But seen from the Middle East, he has just changed sides: after having shot Caliph Abu Bakr al-Baghdadi, he has killed Daesh's main enemy, Qassem Soleimani.

영웅의 암살

The assassination of the hero

이러한 토대를 마련하고 Qassem Soleimani 장군의 암살과 그로 인한 위기를 살펴 봅니다.

솔레이마니 Soleimani 장군은 뛰어난 군인이였습니다. 그는 이라크 (1980-88 년)가 도발한 전쟁 중에 그의 군경력을 시작했다. 그의 특수 부대인 알 쿠즈 (Al-Quods) 섹션 (즉, 아랍어와 페르시아어로 말하면 예루살렘이란 뜻)은 제국주의의 희생자들인 중동의 모든 사람들을 구출하기 위해 왔다.


With these foundations in place, let us look at the assassination of General Qassem Soleimani and the crisis it provoked.

General Soleimani was an exceptional soldier. He launched his military carreer during the war imposed by Iraq (1980-88). His Special Forces, the Al-Quods section (i.e. Jerusalem in Arabic and Persian), came to the rescue of all the peoples of the Middle East who were victims of imperialism. 


예를 들어, 그는 2006 년 이스라엘 공격에 직면한 레바논 사예드 하산 나스랄라와 시리아 장군 하산 투르크마니와 함께 이스라엘의 공격에 직면해 있었다. 2001 년 조지부시 주니어 대통령과 아프간 탈레반 대통령을 상대로 그러나 2018 년 5 월부터 그는 시아파 공동체에 대해서만 싸울 수있었습니다. 그는 1973 년 전쟁의 휴전을 위반하여 시리아 영토에서 이스라엘을 공격하여 다마스쿠스를 가장 난처하게 만들었습니다.


For example, he was present alongside Lebanese Sayyed Hassan Nasrallah and Syrian General Hassan Turkmani in Beirut in the face of the Israeli attack in 2006. He distinguished between imperialism and the United States and negotiated many times with Washington, even proposing detailed alliances, for example in 2001 with President George Bush Jr. against the Afghan Taliban. However, from May 2018, he was only allowed to fight alongside the Shiite communities. Violating the ceasefire of the 1973 war, he launched attacks against Israel from Syrian territory, placing Damascus in the greatest embarrassment.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아야톨라 카메네이 (Ayatollah Khamenei)에서 수행한 군사적 역할을 이해했지만, 자신이 갖고있는 상징과 그가 세계 거의 모든 군사 아카데미에서 즐겼던 감탄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제거를 허용하는 데 큰 위험을 겪었고 중동에서 자신의 명성을 손상시켰습니다. 실제로, 미국 대통령으로서 알 카에다와 데쉬에 대한 자국의 지지에 지속적으로 반대했지만, 그는 피 비린내 나는 많은 작전을 통해서 싸우며 사람을 죽인데 책임이 있다. 이 암살의 불법성에 대해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 이것은 미국의 처음부터 행동에 큰 변화가 없었습니다.


Although President Trump understood the military role he played under Ayatollah Khamenei, he did not understand the symbol he had become and the admiration he enjoyed in almost every military academy in the world. He took a major risk in allowing his elimination and damaged his own reputation in the Middle East. Indeed, while as US president he had consistently opposed his country's support for al-Qaeda and Daesh, he was responsible for the death of a man who embodied that fight in many theatres of operation through his blood. There is no need to dwell on the illegality of this assassination. This has not changed much in the behaviour of the United States since its inception.


솔레이마니 Qassem Suleimani의 암살은 워싱턴 권력이 혁명 수비대를 "테러 조직"(sic)으로 딱지붙인 것에 뒤따른 사건이었다. 이란 인은 하나의 국민, 하나의 문명이라는 강한 감각을 공유합니다. 따라서 그의 죽음은 일시적으로 두 진영의 감정을 극복하여 단일 감정으로 결합시킨 역할을 했다. 수백만의 사람들이 그의 장례식을 위해 거리로 나섰다.


The assassination of Qassem Suleimani followed Washington's designation of the Revolutionary Guards as a "terrorist organization" (sic). Iranians share a strong sense of being a people, a civilization. His death therefore temporarily reunited the two political powers in a single emotion. Millions of people took to the streets for his funeral.



대참사는 벌어지지 않을 것이다

The conflagration will not take place

모든 서방 언론은 지난 몇 년간 이란의 대응 계획에 대해 보도했다. 그러나 로하니 대통령과 카메네이 수호자는 이러한 계획에 근거하지 않았다. 이란인은 학교에서 싸우는 아이들이 아닙니다. 그들은 나라입니다. 따라서 두 지도자 모두 자국의 최대 이익에 따라 반응했습니다. 그러므로 복수를 요구하는 천둥소리 나는 말을 진지하게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2008 년 다마스쿠스에서 이마드 무기니야 Imad Moughniyah의 불법 이스라엘 암살로 인해서 헤즈볼라 Hizbollah의 복수가 없었던 것처럼 이란의 복수는 없을 것입니다.


All Western media have reported on Iran's response plans over the past several years. But it is not on the basis of these plans that President Rohani and Guide Khamenei have reflected. The Iranians are not kids fighting in a schoolyard. They are a nation. So both leaders have reacted according to the best interests of their country, as they see it. Therefore, thunderous statements calling for revenge should not be taken seriously. There will be no Iranian revenge, just as there was no revenge from Hizbollah for the illegal Israeli assassination of Imad Moughniyah in Damascus in 2008.


For Sheikh Rohani, regardless of General Soleimani's death, it is essential to renew contact with Washington. Until now, he has considered that the Obama administration was the interlocutor that allowed him to come to power. Donald Trump was only a hitch in his career, destined to be removed from office at the beginning of his presidency (Russiagate and now Ukrainegate). He had therefore rejected his many calls for negotiations. However, President Trump is still there and is expected to remain there for the next four years. Affected by his illegal sanctions, the Iranian economy is sunk. The reaction of international empathy to the illegal assassination of General Soleimani therefore allows him to approach these negotiations not from a position of inferiority, but from a position of strength.


For Ayatollah Khamenei, not only has the United States been a predator for Iran for a century, but Donald Trump is not a man of his word. Not because he did not keep his promises, but because he did not keep the promises of his predecessor. The 5+1 agreement had been approved by the UN Security Council. Iran regarded it as a law set in stone. Donald Trump tore it up, which he had every right to do. In addition to this public agreement, there was a secret agreement on the distribution of influence in the Middle East. This second text was also cancelled by President Trump and it is he who intends to renegotiate it bilaterally.


Iran quickly announced that it no longer respected the 5+1 agreement, while pro-Iranian Iraqi MPs demanded the departure of US troops from their country. Contrary to what the Western media were led to believe, these two decisions were not competitive bids, but offers of peace. The 5+1 agreement no longer exists since the US withdrawal. Iran acknowledged this after having tried in vain to save it. The departure of US troops not only from Iraq, but from the entire Middle East is a commitment made by Donald Trump during his presidential campaign. He could not make it come true given the opposition of his administration. Iran sided with him.


The powerful US oil lobby has given its support to President Trump by questioning the "Carter Doctrine". In 1980, President Jimmy Carter had stated that oil from the Gulf was indispensable to the US economy. As a result, the CentCom was created by his successor and the Pentagon guaranteed US companies access to oil from the Gulf. But today, the United States is independent when it comes to energy. It no longer needs this oil and therefore no longer needs to deploy its troops in the region. For them, the stakes have shifted. It is no longer a question of appropriating Arab-Persian oil, but of controlling world oil trade.


정치 지도자들은 의사소통 수단의 발전에 적응할 수 없었다. 사람들은 너무 많이 말하고 너무 빨리 말합니다. 그들은 자세를 유지하지도, 더 이상 역추적 방법을 알지 못합니다. 믿어지지 않는 사건에 대한 복수의 요청을 받았는데, 혁명의 수호자들은 그것에 호응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책임을 져야하며, 그리고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아야 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사상자를 초래하지 않은채, 이라크에 있는 2 개의 미군 기지를 폭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프랑스와 마찬가지로 미국과 영국은 화학 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시리아를 비난했다. 그런 다음 결국 사상자를 일으키지 않고 군사 기지를 폭격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기지 주변 지역을 태워 화재를 일으켰습니다).


The political leaders have not been able to adapt to the development of the means of communication. They talk too much and too fast. They hold postures and no longer know how to backtrack. Having uttered unbelievable calls for revenge, the Guardians of the Revolution had to react. But they had to be responsible and not make things worse. So they chose to bomb two US military bases in Iraq without causing casualties. Just as France,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Kingdom had condemned Syria for allegedly using chemical weapons. Then, in the end, they bombed a military base without causing any casualties (but they did cause a fire that burned down the area around the base).


미국은 보상 없이는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군사 철수는 이란 군사 철수와의 협조 하에서만 이루어집니다. Qassem Soleimani 장군은 이란의 군사 배치를 정확하게 구현했습니다. 현재 협상 중인 것은 이 두 번의 철군입니다. 우리는 이미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쿠웨이트로 미국이 철수하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윌리엄 셰리 3 세 (William Sheely III) 장군이 이라크에서 미군을 철수시킨다고 발표한 서한의 사건은 이 협상이 실제로 진행되고 있다는 증거이다.

솔레이마니 Qassem Soleimani는 그의 죽음이 지역 평화를 확립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분명히 그의 삶을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입니다.


It goes without saying that the US will not give up anything without compensation. Its military withdrawal will only be done in coordination with the Iranian military withdrawal. General Qassem Soleimani embodied precisely the Iranian military deployment. It is this double withdrawal that is currently being negotiated. We are already seeing a US withdrawal from Syria and Iraq to Kuwait. The episode of the letter sent, then cancelled, by General William Sheely III announcing the departure of US troops from Iraq is proof that these negotiations are indeed underway.

Qassem Soleimani would surely be proud of his life, if his death would help to establish regional peace.

Thierry Meyssan

Translation
Roger Lagassé



59분전 | 경향신문 | 다음뉴스

[경향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밀워키|AP연합뉴스 ·본격 심리는 21...




11시간전 | 뉴스1 | 다음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 (현지시간)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열린 선거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2시간전 | 아시아경제 | 다음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상원 탄핵심판 변호인에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을 수사했던 특별검사들을 기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CNN...


2시간전 | 연합뉴스 | 다음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7월 내부 브리핑에서 미사일 방어 시스템 비용을 한국이...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