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천하재편정국 - 673. 코로나 19사태가 왜 인류문명에 획기적 기회라고 하나요?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에너지 이야기

트럼프 천하재편정국 - 673. 코로나 19사태가 왜 인류문명에 획기적 기회라고 하나요?

Peterkim
댓글수0


이것은 전쟁이 아니다 : 코로나19 대창궐로 인한 특이한 일은 공동선의 감각이 되살아난 것이다

This Is Not A War: Coronavirus pandemic presents unique opportunity to rebuild a sense of common good
By Michael Marder with comments by Ron
Mar 29, 2020 - 6:28:33 AM


https://www.rt.com/op-ed/484247-coronavirus-pandemic-common-good/

29 Mar, 2020 
Get short URL


©  Getty Images / nito100

마이클 마르더 (Michael Marder), 스페인 비토리아 가스테이즈 바스크 국립대학교 (UPV / EHU) 철학과 IKERBASQUE 연구교수, 그는 수많은 과학 기사와 15 권의 책을 저술했으며 LA Review of Books, The Guardian, New York Times, El Pais 및 기타 국제 출판물에 기고했습니다.

By Michael Marder, IKERBASQUE Research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Philosophy at the University of the Basque Country (UPV/EHU), Vitoria-Gasteiz, Spain. He is the author of numerous scientific articles and 15 books, and contributor to the LA Review of Books, The Guardian, New York Times, El Pais, and other international publications.


빈곤, 마약 및 테러에 대한 이전의 전쟁과 마찬가지로, 비슷한 군국주의적 접근이 사용된다면 새로운 '코로나 COVID-19 전쟁'은 실패할 운명에 빠지게 됩니다. 그래서 우리는 수십 년의 신자유주의 정책에 의해 파괴된 것들로부터 돌이켜서 일어나야 하는데, 특별히 인류 공동의 선을 회복해야 바이러스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습니다.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과 이에 대한 대응을 말할 때, "이것은 전쟁이 아닙니다,"라고 분명하게 말해야 합니다. 이 말이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선포한 많은 세계 지도자들의 입장과 직접 모순된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Just as previous wars on poverty, drugs & terrorism, a new ‘war on COVID-19' is doomed to failure if a similar militaristic approach is used. We can only win if we restore the common good ruined by decades of neoliberal policies.

When speaking about the current coronavirus pandemic and a concerted response to it, we should say unequivocally: "This is not a war." It's true that this will directly contradict the stance of many world leaders, who have declared a war on the virus.


그러나 우리는 군국주의적 정책, 사고의 틀 militaristic framing의 필요성을 부정해야하는데, 그 행동에 나서므로써 우리는 상황이 얼마나 중대한 것인지에 대해서 눈을 돌려야 합니다. 반대로, 이것은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에 대처하고, 집단적 및 개별적 행동을 하도록 사람들을 고무시키고, 궁극적으로 현재의 대유행이 멈춘 후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적인 방법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But by denying the necessity of a militaristic framing, we don't turn a blind eye to how critical the situation is. on the contrary, this will help to search for an alternative way of grappling with the coronavirus crisis, of inspiring people for collective and individual action, and - ultimately - of bringing about a better world after the current pandemic winds down.

군대식 의학   Militaristic medicine

현대 서양 의학은 군사적으로 담겨있는 표현법과 행동 양식에 빠지기 쉽다. 우리는 사망자를 두고서 그가 치명적인 고통으로 "전투에서 패배했다," 라고 말하기도 하고, 또 사람이 "질병과 싸운다,"고 말하며, 또 종양은 "공격적" 일 수 있고, 따라서 화학 요법을 투입하여 "공세적으로 공격"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런 식으로 말하면 약을 군사 개념화하고 또 투약하는 방식은 "바이러스와의 전쟁"이라는 사고에 쉽게 영합합니다.


Modern western medicine is prone to indulge in militaristically inflected discourses and actions. We say that someone "fights an illness," that the deceased has "lost a battle" with a lethal affliction, that tumors may be "aggressive" and that, therefore, they should be "aggressively attacked" with chemotherapy. This way of conceptualizing and practicing medicine lends itself easily to a "war on the virus."


 Why India, not the US or EU, will be the world's main battlefield in the fight against Covid-19

 

'바이러스와의 전쟁'의 고전적 역사   Prehistory of ‘the war on the virus'


1960 년대 이래로 (미국에서 시작한) 전세계의 정부는 전통적으로 이해된 군사적으로 적대적인 상황을 넘어 전쟁 담론을 확장해 왔습니다. 1964 년, 린든 존슨 미국 대통령은 복지 국가의 토대를 마련하려고 시도하면서 "빈곤과의 전쟁"이라는 표현으로 군사적 정책이 시작되었음을 발표했다. 1971 년 리차드 닉슨 대통령은 약물 남용을 "공공의 적 1 위"라고 불렀으며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2001 년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뉴욕 세계무역센터에 대한 9/11의 공격에 대한 대응으로 세계적인 "테러와의 전쟁"을 요구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2020 년의 '전쟁'은 이러한 선언의 맥락에서 파악해야 합니다.


Since the 1960s,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beginning with the United States) have been extending the discourse of war beyond the context of military hostilities traditionally understood. In 1964, US President Lyndon Johnson announced the start of a "war on poverty" as he attempted to lay the foundations for a welfare state. In 1971, President Richard Nixon called drug abuse "public enemy number one" and declared a "war on drugs." In 2001, President George W. Bush sounded his call for a global "war on terror" in response to the 9/11 attacks on the World Trade Center in New York. The 2020 ‘war' on the coronavirus should be seen in the context of these declarations.

보이지 않는 적   Invisible enemy

새로운 선언이 있을 때마다 추정되는 적은 그것이 인지되지 못했기에 점점 더 보이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 여성이거나 남성이건 - 오히려 어디에나 있을 수 있습니다. 적의 존재가 쉽게 포착되지 못했고, 단지 잠재적으로 존재하기 때문에 전쟁은 현실 전체를 대상으로 하기에 모든 세상을 뒤덮었습니다.

With each new declaration, the presumed enemy became more and more invisible, lacking recognizable outlines. It - rather than she or he - could be just about anywhere. With the enemy not easily localizable and potentially ever-present, war became total, engulfing all reality.

전쟁의 논리    The logic of war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등장하는 보이지 않는 적은 분명한 전선을 지워버리기에 전쟁을 총체화했습니다. 그러나 전선이 지워지지만 그 전선은 사라지지 않습니다 : 그 전선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는지 여부에 대한 불확실성을 감안할 때 전선은 우리 각자와 심지어 우리 각자 내면 속에서 그려집니다.

현재 상황에서 왜곡되는 또 다른 전쟁 요소는 죽이고 죽일 수있는 실제 가능성입니다. 바이러스 자체나 감염된 바이러스는 누구도 죽일 의사가 없습니다. 따라서 전쟁 패러다임에서 바이러스의 역할은 모호합니다. 적입니까, 무기입니까? 잠재적으로 감염된 인체가 바이러스의 무기입니까, 아니면 그 자체입니까? 군국주의 사고방식으로 은유적 상태에 빠진 지도자들은 그들의 논리와 결과에 대해 책임을 져야하는데, 바이러스 은유가 모호하고 불확실하다 해도 여전히 책임은 져야 합니다.


The invisible enemy that figures in a war on the coronavirus totalizes war by erasing a clear front line. While the line is erased, the front does not disappear: it is drawn between each of us and even within each of us, given the uncertainty of whether or not one is infected with the coronavirus.

Another element of war that becomes distorted under present circumstances is the real possibility of killing and being killed. Neither the virus itself, nor those it infects, have the intention of killing anyone. So, in a war paradigm, the role of the virus is ambiguous: Is it an enemy or a weapon? Is a potentially infected human body the virus's weapon, or itself an enemy? Leaders who fall back on militaristic metaphors have the responsibility of thinking through their logic and consequences.

ALSO on RT.COMSelf-isolation may save lives, but exacerbates mental health issues & loneliness: I see consequences on a daily basis as a doctor


승리   Victory

인류 공동체 사이의 무력 분쟁은 전선이 있을 때나 승리이건 휴전이 있는 것이지, 그 전투 구역이 모호하고 규정할 수조차 없을때는 결말이 없고 그게 전쟁이라 하더라도 승리를 규정할 수는 없습니다. 그것은 마약전쟁, 테러전쟁 및 바이러스에 대한 전쟁도 마찬가지로 승리도 패배도 없습니다. 그들은 최전선이 어딘지 알 수없고, 또 눈에 띄는 적의 모습을 지워버릴 뿐만 아니라 무얼 대상으로 싸울지, 언제까지 싸울지도 확실하지 않기에 그 싸움은 중단되지 않습니다. 이렇게 부풀려진 전쟁 개념은 시작할 때부터 길을 잃게 하며, 심지어 그 원인에 맞서 싸우게 할 위험이 있습니다.


In wars extended beyond the sphere of armed conflicts between human communities, victory is unattainable. So is defeat. Not only do wars on drugs, terror, and now a virus become all-encompassing; not only do they erase the front line and a discernible enemy figure, but they also have no end in sight, no definite cessation of hostilities. An inflated concept of war runs the risk of becoming a fight for a cause lost from the get-go.

 Covid-19 has already sparked huge state intervention. We should go further and start requisitioning the empty homes of the rich 

평화     Peace

우리가 그러한 전쟁에서 승리했음을 선포하거나 또는 패배했다고 인정할 수 있다고 가정하면, 뒤따르는 평화의 시간은 어떻게 될 것입니까? 실제로, 테러나 바이러스에 대한 전쟁 행위에는 평화가 전혀 고려되지 않습니다. 그들이 가진 최대 목표는 적을  없애고 완전히 소멸시키는 것입니다. 이것은 평화가 없는 전쟁이고, 또 시간이나 개념적 공간에서 전쟁을 제한할 수있는 끝이 없는 전쟁입니다.

Assuming that one could declare one's victory or admit to being defeated in such wars, what would the peacetime that follows look like? In fact, peace is not at all contemplated in hostilities against terror or a virus. The maximalist objective they have is the complete elimination of the enemy, its total annihilation. These are wars without peace and, therefore, without the end that would limit them, in time or in conceptual space.

공동선의 파괴    Destruction of the common good


유틸리티 회사와 연금 기금의 민영화, 노동자 권리의 침식, 공공 의료 및 기타 중요한 부문 및 서비스로부터의 투자를 유도한 수십 년의 신자유주의 정책 이후, 공동선의 경험과 개념은 공허해졌다. 결과적으로, 공동선을 위해 행동하기 위해 사람들에게 호소하는 것은 청각 장애인 귀에 떨어질 것이며 전쟁 선언과 같은 원하는 감정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효과를 나타내지 않을 것이며, 동원할 필요가 있으며, 개인의 노력을 결합하고 희생해야 할 필요성을 암시합니다 .


After decades of neoliberal policies that have resulted in the privatization of utility companies and pension funds, erosion of workers' rights, divestment from public healthcare and other vital sectors and services, the experience and the notion of the common good have been rendered hollow. As a result, appeals to a population to act for the common good will fall on deaf ears and will not produce the same desired, emotionally charged effects as a declaration of war, implying the need to mobilize, to combine individual efforts and to make sacrifices.

독특한 기회     A unique opportunity

무시무시하고 비극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독특한 선의의 기회를 제시합니다. 경험에 기초하여 공통의 선에 대한 감각을 재 구축하고, 그것에 새로운 의미를 불어넣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 주변의 작은 친절과 연대 행위에 집중해야 합니다. 여기에는 나이가 많은 이웃 사람들에게 가장 취약한 것을 돌보는 음식, 공급품 또는 의약품 구매를 돕는 사람들이 포함됩니다. 의료진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을 치료하는 데 따르는 막대한 위험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Terrifying and tragic as it is, the coronavirus pandemic presents a unique opportunity - to rebuild a sense of common good, and breathe new meaning into it, grounded on experience.


We would need to concentrate on the small acts of kindness and solidarity all around us. That includes people offering older neighbors help with buying food, provisions or medicines, caring about the most vulnerable. That is not to mention the enormous risks that medical personnel take in treating people who have contracted the virus.


공공 의료 시스템과 개인 의료 시스템의 차이를 철폐하는 것과 같은 일부 정부 조치와 함께 이러한 경험은 공동선의 개념을 다시 활기차게 할 수 있습니다.


공동선에 대한 호소가 다시 이해되어야 한다면, 위기 상태에서 우리의 행동을 인도하는 것이 우리에게 다시 닥치고있는 전쟁의 틀보다 비상 상황을 극복하는 데 훨씬 더 효과적 일 것입니다 .


Combined with some government actions, such as abolishing the difference between public and private healthcare systems, these experiences may reinvigorate the notion of the common good.


If an appeal to the common good were to make sense again, if it were to guide our behavior in a state of crisis, then it would be significantly more effective in overcoming an emergency situation than the frames of war that are again being thrust upon us.


Like this story ? Share it with a friend !

The statements, views and opinions expressed in this column are solely those of the author and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ose of RT.


12분전 | 조선일보 | 다음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미국 국민들에게 “아주, 아주 고통스러운 2주간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 시각) 미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49분전 | 한국경제TV | 다음뉴스

재정을 투입해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으려는 구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지금은 수십 년간 기다려온 인프라 법안을..



4시간전 | 연합인포맥스

(뉴욕=연합인포맥스) 오진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현재 원유 시장이 부적절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는 소식으로 국제..


17분전 | 뉴스1 | 다음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완화하기...


12시간전 | YTN | 다음뉴스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의료 물품을 전달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중국..


17시간전 | 프레시안 | 다음뉴스

신비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2019년 6월 30일에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 말이다. 그가 말한 "신비..


19시간전 | 뉴시스 | 다음뉴스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맨위로

http://blog.daum.net/petercskim/788567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