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국가 대항전 6/1 - 죽음의 마지막 춤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에너지 이야기

깊은국가 대항전 6/1 - 죽음의 마지막 춤

Peterkim
댓글수0

 

죽음의 춤

Dance Macabre
By James H Kunstler
May 30, 2020 - 2:42:34 AM

https://kunstler.com/clusterfuck-nation/dance-macabre/

May 18th 2020

지금까지 서구 문명이 가장 악명높게 겪었던 유행병은 흑사병인데, 그것은 1346 년에서 1353 년까지 마라톤 급으로 창궐하며 처음으로 거대한 유행병 사태를 만들었습니다. 그 벌레는 진짜 무서운 놈이었는데, 좌파건 우파건, 모든 연령대, 모든 소셜 스테이션을 죽이고, 사람들을 추악한 모습으로 죽였습니다. 그것에 걸린 사람이 살아남은 경우는 거의 없었습니다. 유럽 인구의 최대 절반이 많은 사회적, 경제적 방법과 함께 사망했습니다.

 

Western Civ's most infamous encounter with pandemic disease, so far, was the big first wave of the Black Death that had a marathon run from 1346 to 1353. That bug was the real deal. It killed folks left and right, every age group, every social station, and it killed them ugly. Few who caught it survived. Up to half the population of Europe perished, along with a lot of their social and economic ways.

 

흑사병의 원인은 당시에 쥐와 곤충, 기생충, 벼룩 및 이 등등 관련된 모든 가능한 것이 제기되었는데, 정작 진짜 원인인 흑사병균 Yersina pestis 박테리아를 제외하고 온갖 것이 따라붙었습니다. 이는 일반적으로 하루 종일 부패한 환경에서 살고있는 인간과의 관계를 즐기는 것이었기에 - 이로 인해 오래전에 잊혀진 고대 로마의 목욕 습관이 되살아났습니다. 또 그들의 원인 목록의 맨 위에는 화난 하나님과 그의 악한 자인 사탄도 있었습니다.

그 당시의 “전문가”는 교회 계층구조에서 집착하는 경향이 있었고 강박 관념과 강제성이 있었습니다. 초자연과 현실 사이의 뾰족한 경계는 모든 방식의 혼란을 느슨하게 했다. 유대인들은 많은 양의 비방을 받았고, 그들은 스트라스부르, 마인츠, 쾰른에서 학살을 당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에피소드는 인류의 끔찍한 겸손을 나타냅니다. 죽음의 댄스 Macabre의 우화는 죽음의 파루카빌 Palookaville로 인류의 보편적인 여행으로 요약했습니다.

 

The cause of the Black Death was subject to every possible explanation except the actual one, Yersina pestis, a bacterium associated with rats and their insect parasites, fleas and lice, who also enjoyed an association with humans living in the generally squalid conditions of the day ­- the ancient Roman habit of bathing long forgotten. At the top of their list of causes was an angry God, and his wicked erstwhile subordinate, Satan.

The "experts" of that time tended to cluster in the church hierarchy, with its drear obsessions and compulsions. The squishy boundary between the supernatural and reality loosed all manner of derangement. The Jews came in for much vilification, leading to massacres in Strasbourg, Mainz, and Cologne. On the whole, the episode represented a terrific humbling of humanity. The allegory of the Dance Macabre summed it up in mankind's universal antic journey to the Palookaville of death.

 

이것의 긍정적 요인으로는 현대의 중간 해석가 interpolators들이 말할 수 있듯이, 유행성 전염병은 유럽의 인구를 자원 기반과 더 넓은 규모로 깎아내렸습니다. 질병의 큰 첫 물결 이후, 땅은 더 싸졌고 인간의 노동은 더 나은 보상을 받았습니다. 결국 더 많은 음식이 나왔습니다. 또한, 전염병은 그리스와 로마의 고전 유물, 특히 피렌체 학자들 사이에서 향수를 불러 일으켜 르네상스, 계몽주의, 그리고 우리 자신의 테크노 최고수준의 현대성 Supremacist Modernity의 화려함을 시작케 했습니다.

 

On the plus side, as modern interpolators might say, the bubonic plague winnowed down Europe's population to a scale more congenial with its resource base. After that big first wave of the disease, land was cheaper and human labor better rewarded. Eventually, more food got around. Incidentally, the plague provoked nostalgia for the classical antiquity of Greece and Rome, especially among the scholars of Florence, launching the extravaganzas of the Renaissance, the Enlightenment, and eventually our own pageant of techno-supremacist Modernity.

 

코로나 Covid-19는 흑사병에 비한다면 오히려 펑크 엉덩이 질환으로 보입니다. 이번 것의 희생자들은 이미 마지막 숨을 앞둔 한계 질환을 겪던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그 기원을 정확히는 아니더라도 그 원인은 정확히 알고 있는데, 전문가들 사이의 반응은 오랫동안 전염병에 대한 그리스도교 국가의 주교들보다 훨씬 모호합니다. 다양한 과학자, 의사, 공중 보건 책임자 및 정치인은 일반적 관찰자가 보기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심각한 위협으로 생각하는데, 또 다른 사람들은 이것이 매년 오는 독감보다 거의 나쁘지 않다고 주장하는 것이고, 사람들은 양측으로 똑같이 나뉘어진 것처럼 보입니다.

 

Covid-19 seems rather a punk-ass illness compared to the Black Death. Its victims by far are people already on a fast track to the last roundup. We know exactly what causes it, if not so exactly its origin, and yet the response among our experts has been far more ambiguous than those long-ago bishops of Christendom to the Great Plague. The various scientists, physicians, public health officers, and politicians seem, to the casual observer, about equally divided between those who consider the corona virus a grave threat and those who insist it's hardly worse than any annual flu.

 

우리는 무엇을 믿어야 합니까? 아니면 무얼 해야 합니까?
그것은 거대한 개막 직전으로 우리를 데려옵니다. Covid-19 이전 사업에 대한 현재의 향수는 당연히 강렬합니다. 특히 일상 생활에서 사라지는 것은 친구 모임에서부터 도시 생활의 캐주얼한 어깨 문지르기, 활기찬 예술의 붐비는 공연장, 프로 스포츠의 큰 번쩍 거리는 향연에 이르기까지 인간 관계의 모든 행사가 사라졌습니다.

영원한 직소 퍼즐, YouTube 및 Netflix의 수명은 인간의 열망에 부적합한 것으로 입증되었습니다. 생계, 수입원, 일상 생활에서 보람있는 역할도 사라졌습니다. 가려워하는 가려움증은 나가고, 나가고, 만들고, 또 나가고, 압도적입니다.

 

What is one to believe? Or do?

Which brings us to the verge of the Great Opening-up. The current nostalgia for pre-Covid-19 business-as-usual is understandably intense. Gone especially from daily life are all the ceremonies of human togetherness, from gatherings of friends to the casual shoulder-rubbings of urban life to the crowded venues of the lively arts to the great moiling orgies of pro sports. The life of the perpetual jigsaw puzzle, YouTube, and Netflix has proved inadequate to human aspiration. Gone, too, are livelihoods, revenue streams, and rewarding roles in everyday existence. The itch to get out and do, get out and make, get out and be, is overwhelming.

 

그러나 그 평범한 열망 뒤에는 Covid-19가 등장하기 전에 이미 무너지고 있는 것으로 보였던 시스템의 망령이 떠오릅니다. 적어도 질병이 재정과 경제의 장애를 촉발시키고 피해를 가속화한다는데 상당한 합의가 있다 - 실제로 충돌하는 취약성을 조작하는 가장 책임있는 사람들이 아니라,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교황인 제롬 파웰 (Jerome Powell)은 지난 밤 60 분 쇼에 참석하여 국가가 결국 정상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소신 발언을 했다. "올해 하반기 동안 경제가 꾸준히 회복될 것이다," 라고 말이죠.

 

Behind those plain yearnings, though, looms the specter of a system that appeared to be already foundering before Covid-19 entered the scene. There is, at least, considerable agreement that the disease catalyzed the disorders of finance and economy and accelerated the damage ­- just not among the people most responsible for engineering the fragilities that actually crashed things

Jerome Powell, Pope of the Church of the Federal Reserve, went on the 60-Minutes show last night to reassure the nation that things will eventually get back to normal. "I think you'll see the economy recover steadily through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좋아요, 당신이 그렇게 말한다면 말이오. 그런데 그 사람에게 행운이 깃들가요 fingers crossed? 당신은 카메라가 헤드 샷으로 프레임을 잡았기 때문에 말할 수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연준 의장이 전국의 엉덩짝을 불태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으스스한 모습으로, 코로나 Covid-19 바이러스는 심각하게 불균형하고 생태적으로 불건전하며 부정직하게 대표되는 일련의 망조들린 조처가 자연스럽게 끔찍한 속도로 풀려나가는 것을 가려주는 훌륭한 은폐막이 되었습니다.

 

Yessir, if you say so. Were his fingers crossed? You couldn't tell because the camera had him framed in a head-shot. Personally, I think the Fed Chairman was blowing smoke up the nation's wazoo. Spooky as it's been, the Covid-19 virus has also been a great cover-story for the natural collapse of a severely unbalanced, ecologically unsound, and dishonestly represented set of arrangements that are now unspooling at horrifying speed.

 

자동차 산업은 죽어가고 있습니다. 항공 산업은 사막의 묘지에 큰 새들을 배치하고 있습니다. 대학이 벌이는 갈취와 협잡 사업은 의료 수익과 함께 절벽으로 가버렸습니다. 농산물 사업 Agribusiness에는 더 이상 비즈니스 모델이 없습니다. 수백 종류의 서비스에는 더 이상 침술에서 양조장 사업 zymurgy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서비스를 받아줄 고객이 없습니다. 주식과 채권 시장의 쥐 구멍을 뚫지 않았다면 모든 미국 시민이 백만장자로 변모할 양으로 우리 자신에게서 빌린 기적의 돈을 주입했지만, 오늘의 그 어느 것도 고쳐지지 않을 것입니다.

위대한 개막에 대한 큰 의문은 모든 것을 인정할 때 생생한 감정으로 바뀌는 것입니다. Covid-19는 여전히 우리와 함께 있을지 모르지만 우리의 문제는 가장 적을 것입니다. 마스크가 벗겨지면서 그 마지막 춤이 시작됩니다.

 

The car industry is dying. The airline industry is laying out its fleet of big birds in desert graveyards. The college racketeering operation went off a cliff, along with medical profiteering. Agribusiness no longer has a business model. Hundreds of kinds of services no longer have customers who can afford their offerings from acupuncture to zymurgy. None of that will be fixed by injections of miracle money borrowed from ourselves in quantities that would turn every US citizen into a millionaire - if it wasn't just pounded down the rat-holes of the stock and bond markets.

The big question about the Great Opening-up is when the recognition of all that turns to raw emotion. Covid-19 may still be with us then, but it will be the least of our problems. The masks will come off. The dance will commence.


This blog is sponsored this week by McAlvany ICA. To learn more visit: //icagoldcompany.com/


개봉박두 Just Published ! ! !

"긴 비상상황에서 살아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petercskim/788614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