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한 이야기 - 사람들의 가슴의 점화자 (라이트 번역)

댓글수3 다음블로그 이동

미명 속에 전해진 빛의소식

신성한 이야기 - 사람들의 가슴의 점화자 (라이트 번역)

Peterkim
댓글수3

사람들의 가슴의 점화자

The Igniter of Men's Hearts

Heavenletter #779 Published on: December 9, 2002

http://heavenletters.org/the-igniter-of-mens-hearts.html

www.abundanthopekorea.net/board2_3/15433

 

 

신이 말했다.

 

아름다움은 모든 곳에 있다. 방대함은 모든 곳에 있다. 그러나 오늘은 그것들을 찾아라. 오늘은 아름다움과 방대함의 환심을 사라, 네가 부유한 남자나 아름다운 여자에게 하듯이. 너는 그들을 향해 너의 길을 나갈 것이다. 너는 그들을 위한 그러한 고려들을 가질 것이다. 너는 그들을 위해 문을 열 것이다. 너는 그들 앞에서 너 자신을 단장할 것이다. 오늘 창조에 주의해라.

 

오늘 창조 안에 너를 위한 무언가가 있다. 그것을 찾기를 열망해라. 오늘 너의 임무는 위대함을 찾는 것에 있을 것인데, 마치 너의 삶이 그것에 달린 것처럼 말이다. 너의 삶이 그것에 달려있는데, 너의 삶이 네가 보는 것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더 많이, 더 높이, 더 크게 볼 것을 의도해라. 오늘 네가 찾고 있는 것을 찾아라. 그 요점은, 네가 찾고 있는 것을 네가 발견할 것이라는 점이다.

 

따라서 오늘, 다른 무언가를, 더 많은 무언가를, 너와 같은 자의 가치 있는 무언가를 찾아라. 오늘 우주를 활짝 열어라. 달콤한 초콜릿처럼. 내부에 있는 것을 찾아라. 네가 초콜릿을 맛볼 때, 네가 보통 누가 그것들을 만들었는지를 보기 위해 상자를 체크하지 않느냐? 오늘 지구상에서 나의 라벨을 찾아라.

 

우주에서 찾아라. 그 향미를 맛보아라. 그리하여 너는 나를 인정하게 될 것이다. 삶의 합주를 들어라. 진실로, 너는 작은 새의 노래에서, 또한 지평선의 방대함에서 나를 찾을 수 있지만, 오늘은 방대한 지평선에서 나를 찾아라.

 

네가 너무나 장대하고, 너무나 방대한 아름다움의 지평선에 서있을 때, 그 아름다움이 너 속으로 스며들기 시작한다. 위대함 앞에 서 있는 것은 네가 너 자신의 크기를 알도록 돕는다. 위대함은 너를 줄이지 않는다. 오직 위대함만이 위대함을 볼 수 있다. 위대함은 너의 에코이다. 너 앞에 무엇이 있는지를 보아라.

 

오늘 세속적인 일상을 나와서, 경이로움 속으로 걸어들어가라. 그것은 너를 위해 만들어졌다. 나는 경이로움을 네가 찬양하고 흡수하도록 창조했다. 너에 대한 상기할 것이나, 나에 대해 상기할 것이 아니라면, 그것이 다른 무엇을 위해 있을 것인가?

 

오늘 하늘을 높이 응시해라, 그리고 거기 장식된 너 자신을 찾아라. 네가 보는 어디서든, 너는 너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 그러나 오늘 너는 더 위대한 것을 찾는다. 오늘 너는 위대함을 찾는다. 오늘 너는 아늑한 방을 통해 가지 않는다. 오늘 너는 우주로 직접 올라가서, 그 현관문을 활짝 연다. 네가 그렇게 할 때, 너는 그것을 너 자신보다 더 많은 것을 위해 열고 있다. 너는 세상을 여는데, 그것이 네가 어디서 그렇게 하는지를 볼 때 말이다. 네가 가리키는 곳을 모든 눈들이 본다.

 

오늘 세상으로 요술을 걸어라. 그것이 더 높이 보도록 도와라. 그것이, 그것이 보아온 것보다 더 많이 보도록 도와라. 그것이 정치보다는 방대함 속에 엮이도록 도와라. 그것이 진실을 응시하도록 도와라. 오늘 세상의 가슴들을 너의 눈이 보는 것으로, 너의 귀가 듣는 것으로 들어올려라. 모든 이들이 더 명확하게 볼 수 있도록 우주를 확장해라. 오늘 세상으로 시각의 선물을 주자. 시작해라. 첫째가 되어라. 기다려야 할 것이 아무 것도 없다. 너의 눈을 떠라. 그것이 네가 세상을 여는 방법이고, 나의 가슴을 그것으로 드러내는 방법이다. 네가 갈 때, 세상이 또한 간다. 그것은 다른 식이 되게 되어 있지 않다. 너는 세상의 점쟁이이고, 사람들의 가슴의 점화자이다.

 

----

 

 

맨위로

http://blog.daum.net/petercskim/788683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