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전 [箭] 

신기전 [箭]

요약

조선시대에 사용된 로켓추진 화살.

본문

1448년(세종 30년) 제작된 병기()로서 고려 말기에 최무선()이 화약국에서 제조한 로켓형 화기()인 주화()를 개량한 것이다. 대신기전()·산화신기전()·중신기전()·소신기전() 등의 여러 종류가 있는데, 병기도설 신기전에 관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대신기전은 총 길이 5583㎜, 안정막대 길이는 5310.8㎜이며, 지금의 로켓엔진에 해당하는 약통은 길이 695㎜, 직경 102㎜, 두께 16.2㎜, 내경 63.1㎜, 분사구멍 직경 37.5㎜이다. 대나무로 만든 화살대의 윗부분에 한지로 만든 약통을 부착하고, 폭탄에 해당되는 방화통을 약통 위에 올려놓고 도화선을 약통과 연결하여 신기전이 목표지점에 가까워지면 자동으로 폭발하도록 설계되었다. 약통에는 화약을 채우고 바닥에 지름 37.5mm 크기의 구멍을 뚫어 화약이 연소되면서 가스를 분출시켜 로켓처럼 날아갈 수 있도록 하였으며 사정거리는 약 2㎞에 달하였다. 세종 때 90개가 제조되어 의주성에서 사용된 기록이 있다.

산화신기전은 총 길이와 안정막대 길이가 5310.8㎜로 같고, 약통의 제원은 대신기전과 같으나 발화통을 변형하여 윗부분이 지화()와 발화()를 함께 넣어 적을 혼란에 빠뜨릴 목적으로 사용되었다. 중신기전은 총 길이 1455㎜, 안정막대 길이는 1406㎜이며, 약통은 길이 200㎜, 직경 28㎜, 두께 5.7㎜, 내경 16.6㎜, 분사구멍 직경 7.2㎜이다. 약통과 발화통의 구조는 대신기전과 같은 구조로 만들었다.

소신기전은 총 길이 1152㎜, 안정막대 길이는 1103㎜이며, 약통은 길이 147㎜, 직경 22㎜, 두께 4.2㎜, 내경 11.6㎜, 분사구멍 직경 4㎜이다. 신기전 가운데 가장 작은 형태로서 대신기전 ·중신기전과는 달리 폭발물이 장치되어 있지 않다. 사정거리는 중신기전이 150m, 소신기전이 100m 가량으로 추정된다. 중 ·소신기전의 발사는 1개씩 빈 화살통 같은 곳에 꽂아 발사했으나 1451년(문종 1년) 화차가 제작된 이후로는 화차의 신기전기()에서 주로 발사하였다.

[신기전 화차( 車)]
병기도설에 의하면 신기전기는 직경 46mm의 둥근 나무통 100개를 나무상자 속에 7층으로 쌓은 것으로 이 나무구멍에 중 ·소신기전 100개를 꽂고 화차의 발사각도를 조절한 후 각줄의 신기전 점화선을 모아 불을 붙이면 동시에 15발씩 차례로 100발이 발사되었다. /네이버


신기전[ 神機箭 ]

조선시대에 제작된 로켓 화기.

고려시대 최무선(崔茂宣)에 의해 만들어진 우리나라 최초의 로켓 화기는 주화(走火)로, 조선시대에 들어와 1448년(세종 30) 여러 화기의 개량 때 신기전으로 바뀌었다. 〈국조오례서례〉 병기도설에 의하면 대·중·소 신기전과 산화신기전(散火神機箭)이 있었는데, 대신기전과 산화신기전은 규모는 비슷하나 약통과 발화통의 위치와 구조가 다르다고 했다. 대신기전에는 대신기전발화통이 부착되어 있으며, 산화신기전은 대신기전발화통을 사용하지 않고 지화(地火)와 발화(發火)를 묶어 넣어 사용했다. 중신기전도 소발화(小發火)라는 폭발물을 사용한 데 반해 소신기전은 폭발물을 사용하지 않았다. 문종 때 화차가 발명된 뒤 화차를 발사틀로 하여 신기전을 발사했다. 사정거리는 대신기전과 산화신기전은 1,000m 이상, 중신기전은 150m, 소신기전은 약 100m 정도로 보인다. /브리태니커

 

 

신기전[ 神機箭 ]

조선시대 때 사용한 로켓 병기.

〔유래 및 역사〕

고려 말엽(1377∼1390)에 최무선에 의하여 제조된 ‘달리는 불’이라는 뜻의 주화(走火)가 1448년(세종 30) 개량되어 신기전으로 바뀌었다. 종류에는 대신기전(大神機箭)·산화신기전(散火神機箭)·중신기전(中神機箭)·소신기전(小神機箭) 등이 있다.

≪국조오례서례 國朝五禮序例≫ ‘병기도설’의 신기전에 관한 기록은 15세기 이전의 로켓 병기에 관한 기록 중 세계에서 가장 자세하면서 오래된 기록이다. 특히 대신기전은 약통(藥筒)을 종이로 만든 로켓 병기로서 영국의 콩그레브(Congreve,W.)가 1805년 제작한 6-파운더(6-Pounder) 로켓보다 더 큰 세계최대의 종이통로켓이다.

〔내용 및 특징〕

① 대신기전:대신기전은 윗둘레 1촌(30.7㎜), 아랫둘레 3촌(92㎜)에 길이 17척(5,210.5㎜)의 긴 대나무〔竹〕의 윗부분에 길이 2척2촌2분5리(682.0㎜), 둘레 9촌6분(294.2㎜), 안지름이 2촌2리(61.9㎜)의 원통형 종이통(로켓엔진)이 부착된 구조이다. 원통형 종이통〔藥筒〕 속에는 화약(추진제)을 채우고 아래에는 지름 1촌2분(36.8㎜)의 분사구멍(nozzle)이 뚫려 있어 이곳으로 종이통 속 화약의 연소가스가 밖으로 분출되며 로켓이 스스로 날아가는 것이다.

긴 대나무는 로켓이 앞으로 똑바로 안정되게 날아갈 수 있도록 하는 안정막대기이며 그 끝부분에는 조그만 날개가 붙어 있다. 종이통의 앞부분에는 종이통폭탄인 대신기전발화통(大神機箭發火筒)이 부착되어 있어 목표지점에서 폭발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고, 세종 때 90개가 제조되어 의주성에서 사용된 기록이 있다.

② 산화신기전:산화신기전의 규모는 대신기전과 같으나 대신기전발화통을 사용하지 않고 약통의 윗부분에 빈 곳을 만들고 그 속에 지화(地火)와 발화(發火)를 묶어서 넣은 것으로 적군을 혼란에 빠뜨리는 데 사용된다. 대신기전과 산화신기전의 사정거리는 1,000m 이상이다.

③ 중신기전:중신기전은 길이 4척5촌(1,379.3㎜) 되는 대나무앞에 쇠촉을 달고, 그 조금 위에 길이 6촌4분(196.2㎜), 둘레 2촌8분(85.8㎜), 안지름 5분3리(16.2㎜)의 종이약통을 부착하였다. 약통의 앞부분에는 종이폭탄 소발화(小發火)가 끼워져 있고 아래의 중앙에는 지름 2분3리(7.0㎜)의 분사구멍이 있다. 뒷부분에는 새털로 만든 깃이 있다.

④ 소신기전:소신기전은 길이 3척3촌(1,011.5㎜)의 대나무 앞에 쇠촉을 달고, 그 뒤에 길이 4촌7분(144.0㎜), 겉둘레 2촌1분(64.4㎜), 안지름 3분7리(11.3㎜)의 약통을 달았다. 약통의 양쪽 끝은 종이로 막으며 아래의 끝면에는 지름 1분3리(4.0㎜)의 분사구멍이 있다.

화살의 아래 끝쪽에는 중신기전과 같이 새털로 만든 깃이 있다. 소신기전은 대·중신기전과는 달리 폭발물이 장치되어 있지 않다. 중·소신기전의 발사는 한개씩 빈 화살통 같은 곳에 꽂아 발사하기도 하였으나, 문종이 1451년(문종 1)에 화차를 제작한 뒤로부터는 화차의 신기전기(神機箭機)에서 주로 발사되었다. 신기전기는 한번에 100발의 중신기전이나 소신기전을 장전하여 차례로 발사할 수 있는 로켓발사틀이다.

로켓제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약통에 화약을 넣어 빈 공간을 만드는 방식이다. 우리 나라에서는 끝이 뾰족한 송곳을 약통 아래의 분사구멍에 끼우고 화약을 아래부터 다져서 넣는다.

그 다음 송곳을 빼내는 방법을 택하여 약통 속의 화약에 빈 공간을 만들어, 불로써 점화를 하면 동시에 화약이 타들어가는 면적을 넓게 하여 로켓의 추진력을 강력하게 해주었다. 중·소신기전의 사정거리는 중신기전이 150m, 소신기전이 100m 가량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신기전은 임진왜란 때에도 사용된 기록이 보인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

 

 

- 신기전과 신기전기 (화차)

 

신기전(神機箭)은 1448년(세종 30년) 만들어진 조선시대의 로켓추진 화살이다. 이 시기에 조선은 과학기술이 세계최고수준이었고 세계최고의 로켓기술을 보유하고 있었다.신기전을 발사하기 위해 만들어진 화차인 신기전기(神機箭機)는 설계도가 남아 있는 다연장 로켓이다.세계 최초의 로켓무기이고 세계에서 가장 오래 되었고 세계 최초의 다연장 로켓이다.

신기전은 고려시대 최무선에 의해 발명된 로켓병기인 주화(走火)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병기도설〉에 기록된 바에 따르면 1592년 임진왜란 당시 거북선과 함께 비장의 무기로 활용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신기전은 화약의 사용량이 너무 크고 명중률이 떨어져 실효성은 떨어졌다고 한다. 신기전은 크기와 형태에 따라 대신기전(大神機箭), 산화신기전(散火神機箭), 중신기전(中神機箭), 소신기전(小神機箭)으로 나뉜다.

특성

소신기전

길이 1.1m, 사거리 200m. 공격용 발화통(탄두)는 미장착. 특징은 신기전기와 결합시 한번에 100발을 난사할 수 있다. 신기전기(화차)에 100발을 장전하고 불을 붙이면 15발씩 동시에 발사된다.

중신기전

길이 1.4m, 사거리 250m. 공격용 발화통 장착. 특징은 소신기전과 같다. 중신기전, 대신기전, 산화 신기전은 일정시간이 지나면 터지는 현대의 지연신관개념이 도입된 첨단무기다. 추진제인 약통에서 연소되던 불꽃이 발화통으로 옮겨 붙어 추진력이 떨어질 무렵 자동으로 폭파되게끔 설계된 무기이다. 중신기전은 한번에 100발을 난사할 수 있으나, 대신기전, 산화신기전은 한번에 1발만 발사할 수 있다.

대신기전

길이 5.6m, 사거리 2km, 최대 3km. 공격용 발화통을 장착한 무기이다. 현대의 탄도 미사일 수준이다. 1448년 세종 때 만들어졌다고 하며 90개가 제조되어 의주성에서 사용되었다. 화약은 약 3kg으로 조총 1000회 발사 분량이다. 목표 지점에 다다르면 폭발물이 자동으로 터지도록 설계되어 있다. 한번에 1발씩만 발사할 수 있다.

산화 신기전

길이5.3m. 사거리 2.4km, 최대 3.4km. 공격용 발화통을 장착한 무기로 대신기전보다 길이만 짧은 것뿐이지 사거리나 폭파범위는 다르지 않다. 다만, 탄두에 철편(쇠파편 조각)이 내장 되어 있어 살상능력이 더욱 강력해진 무기이다.세계 최초의 2단 로켓이다.1단이 다 소모되면 지화가 점화되어 600미터를 더 날아갈 수 있다. 한번에 1발씩만 발사할 수 있다. /위키백과

 

-----------------------------------------------------------------------------

 

 

 

-----------------------------------------------------------------------------

 

- 채연석 박사가 복원한 신기전

 

2013 - 행주대첩 420돌 ‘신기전’ 시연회

임진왜란 3대 대첩 중 하나로 꼽히는 ‘행주대첩’ 420돌을 맞아 14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 행주산성에서 세계 최초의 다연발 로켓 병기로 인정받는 ‘신기전’ 시연회가 열렸다. 고양시는 이날 행주대첩의 의미와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채연석 박사가 복원한 신기전 500대를 발사했다.

세종29년(1447년) 소·중·대주화가 개발된 신기전은 선조26년(1593년) 임진왜란 당시 최첨단 무기인 조총으로 무장한 왜군 3만명을 격퇴해 승전의 교두보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박경만 기자, 사진 고양시 제공 /한겨레 2013.03.14 22:20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578181.html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