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수도 부산에서 열린 피난국회가 1000여명에 달하는 희생자를 낸 국민방위군 의혹사건을 조사하기 위한 진상조사단 구성안을 1951년 3월29일 통과시켰다.
국민방위군은 6.25전쟁 중 중국의 개입으로 상황이 악화되자 국가비상시 예비 병력을 양성하고 병력동원을 신속히 하기 위해 ‘17세이상, 40세이하의 남자는 제2국민병에 편입시키고 제2국민병중 학생이 아닌 자는 지원에 의해 지방단위로 편입시킨다’는 내용의 국민방위군설치법이 1950년 12월 통과됨에 따라 조직됐다.
이들은 1.4후퇴 당시 간부들이 부정으로 1000여명에 이르는 대둰들이 굶어 죽거나 얼어 죽는 참극을 겪었다.
국회가 진상조사에 나서자 정부는 방위군을 4월30일 해체하고 부정의 주범인 김윤근 사령관 등 국민방위군 간부 5명을 1951년 8월 총살해 사건을 무마하려했다.
이로써 국민방위군 사건은 일단락됐지만 부정유출된 자금이 이승만 정부에 유입됐다는 항간의 의혹은 영원히 운폐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