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생각 - 서현숙 시인


노을이 지는 저녁

서산에 뉘엿뉘엿

해는 저물고


시리고 차가운

계곡 물소리

산새 소리 들리는

저 언덕 너머


부모 형제들

붉은 흙집 초가집

오손도손 살았는데


지금은 다 뿔뿔이

흩어져

제 갈 길 가고


아무도 없는

텅 빈 고향 집

오늘도 기다리는

어머니 마음.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