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명확하지 않은 것도 좋다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조금은 흐릿하게 그렇게 바라보는 것도

모든 것들이 두리뭉실해 보이니 좋은 것도 같다는...

 

우연히 담긴 사진을 바라보며...

무조건 선명하기 만을 바란 지난날들을

가만히 떠올려보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