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 앉은 사람이 제게 물었습니다...

 

사랑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 물안개 같아요...’

 

알듯 말듯 고개를 갸웃거리는 그의 표정이

마치 물안개 가득한 모습 같았습니다...

 

사랑은 마치 물안개처럼...

서로에게 충실할 때는 안개 걷힌 후의

선명함으로 다가오지만...

서로에게 소홀해지기 시작하면

바로 앞의 아픔조차도 보이질 않는 법이지요...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