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전 그 길에서는

마음 촉촉하게 만드는

위로를 선물 받았었는데...

 

오늘의 그 길에서는

눈물 주르륵 흐르게 만드는

안부를 건네받았습니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12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