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아이마냥...

아무도 없는 그 곳에 주저앉아

참 많이도 울었었습니다...

 

꺼이꺼이 소리를 내며 우는 나를

묵묵히 그리고 그윽하게 바라봐주고 있었습니다...

아주 잘 왔다고...

그렇게 쏟아내면 된다고...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10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