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앞에 서서

한동안 멈춰 있었습니다...

얼마 만에 느껴보는 편안함인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느낌이었습니다...

 

마치 어릴 적...

밤이 되면 어김없이 무서워하던 날 위해,

잠이 들 때까지 다독이며 흥얼거려 주던 언니의 그 노래가

다시금 들려오는 듯 했습니다...

 

그림 앞에 서서...

오랜만에 상처에 소금대신 연고를 바르고...

시간을 거슬러 시달림대신 편안함을 선물 받았습니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