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세월 속으로 온전히 들어설 수는 없습니다...

당신의 수줍은 두 손과 환한 웃음 속에서...

단지 당신의 인생을 조금 엿보았을 뿐입니다...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

건강하세요...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