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난 창을 통해 바라본 그 남자는...

어쩐지 고독이 잔뜩 뭍어있는 듯 했습니다...

혼자서 무얼 저리 골똘히 생각하는지

가끔씩 턱을 괴고 물끄러미 바닥을 응시하기도 합니다...

 

어쩌면 혼자만의 시간이 절실히 필요한지도 모르겠습니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