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의 수많은 얼굴을 보고 또 보았지만...

어느 꽃 하나 마음에 다가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드디어...

바람 세차게 불던 날, 살포시 제 마음에 내려앉았습니다...

그렇게 찾아 헤매던 마음의 동백입니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