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그리움이 밀려들 듯이...

아주 먼 훗날, 그날의 이야기가...

그리고 그날의 웃음이 번지듯 생각날까...

 

이왕 미소 지을 거라면...

고운 수선화 같은 웃음을 짓고 싶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