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할 수 없을 것 같은 그런 날이었는데...

 

너를 바라볼 수 있는 지금이

참 고맙고 감사했단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