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바라보다가...

조용히 걸어보다가...

조용히 그려보다가...

 

그러다 이름 하나를 떠올려봅니다...

그 이름 하나에 천국과 지옥을 왔다 갔다 합니다...

참 고마운 이름입니다...

 

 

 

11월 5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