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디작은 얼굴을

조금이라도 가까이 마주하고자

참 많이도 엎드리고 무릎 꿇고...

 

이렇게 고운 얼굴보면

반가운 마음에 환한 미소가 머금어진다...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