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운 목련이 피어났나 싶더니 

하나 둘 지기 시작합니다... 

봄날의 시간은 왜이리 빠르게 느껴지는지... 

 

어쩐지 잠시 잠깐 피었다 지는 봄꽃을 바라보다 

우리네들도 잠시 살다 가는 것은 매한가지라는 생각에 

사뭇 쓸쓸해집니다... 

 

그래도 웃고 싶었습니다... 

그 어떤 봄꽃보다 더 화사하게 

웃고 싶었습니다... 

꽃보고 내내 웃으시는 아름다운 봄날 만드시길 바람해 봅니다...

 

 

 

6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