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어수선한 요즘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찾은 군락지에서

저 녀석들을 보는 순간, 

그 수많던 생각들이 사르르 흩어지기 시작합니다... 

 

시끄러운 내 마음을 위로라도 해주듯 

소담스럽게도 피었습니다... 

정겹게 바라보는 그 미소에 환하게 답해주었습니다...

 

 

 

8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