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에 걸린 그림 한 점을 보고 

한참을 그렇게 서 있었다... 

그러다 어느 사이 눈물이 주르륵... 

 

그림 앞에 서 있는 나는 

꿈을 떠올리고 있었나보다... 

그저 평범한 모습을 하고 

그저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며... 

그저 평범하지만 정성어린 먹을거리를 준비해서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식탁에 둘러앉아 

이런저런 얘기 나누는...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