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으로 오그라든 마음을 

보드랍게 치유라도 해주듯... 

그날의 하늘은 아름답다는 표현보다 

더 멋진 말을 찾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멋진 말은 찾기가 힘들었고... 

대신 나만의 인사를 건네 봅니다... 

 

고맙습니다...”

 

 


10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