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들이 떠오르는 아침이었습니다... 

 

지나간 이야기가 은빛날개를 달고 날아오고... 

떠나간 이의 얼굴이 반짝이며 다가오는... 

 

그래서... 또 어떤 것들이 떠오를지 몰라 

그 자리를 쉽사리 뜰 수 없는 그런 아침이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