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무와 조용히 눈인사 나누고... 

한참을 이런저런 이야기 합니다... 

 

오늘도 바닷가를 찾아왔노라고... 

그래서 또 감사하게도 위안을 얻고 가노라고...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