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치고 힘들 땐 위안을 주고...

기운이 필요할 땐 숨을 건네줍니다...

새달을 시작하는 지금 이 시점에서 바다는...

내게 힘찬 인사를 건넵니다...

배시시 웃으며 그 인사에 답을 해봅니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