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 서있는 시간만큼은

난 분명 외롭지만은 않은 사람 같았다...

여기 이곳에서 만들어 간 추억이

생각보다 가슴 구석구석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추억에는 유통기한이 없는 것 같다...

내가 잊지 않는 한 그 추억은 영원하기에...




 

1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