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끝에 서보니 참으로 부끄럽고 속상하다...

너무나 헛되게 보내버린 한 달이

이렇게도 아쉽고 아까울까...

역시 건강이 없으면 삶의 질은 너무나 떨어지는 것 같다...

더욱더 몸도 마음도 건강해지리라는 다짐을 하며

아쉬운 11월에게 인사를 건네 본다...

안녕, 내년엔 더욱더 즐겁게 보내자~~



 

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