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을 한 것도 아닌데...

 

어쩐지 이곳 어딘가에

네가 있을 것만 같아서...

자꾸만 서성이게 되는 유리심장...

 

 

 

5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